+화통삼 보라매역점은 폐점하였다

 

삼겹살을 파는 곳은 여기저기 많이 가봤는데 그 중에서 딱히 집에서 구워먹는 것보다 더 맛있다고 느낀 적은 거의 없었다.

집에서 구워먹으면 삼겹살 냄새가 배니까 밖에서 먹긴 하는데

그냥 집에서 구워먹는 것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데 가격은 훨씬 비싸다. (대부분의 외식이 그러하겠지만)

하지만 화통삼 보라매역점은 이래서 삼겹살을 음식점에서 사먹는구나,라고 느낀 곳이었다.

배가 고팠던 터라 삼겹살만 나오는 생삼겹살 말고 다른 부가적인 메뉴가 나오는 생삼겹 스페셜을 주문하였다. 

생삼겹 스페셜은 생삼겹살에 새우, 소시지, 떡갈비가 추가로 나온다고 한다.

주문을 하자 기본 찬과 찌개, 버섯, 호박, 김치, 콩나물, 부추 등을 준비해주고

여기에 생삼겹 스페셜에 들어있는 메뉴인 소시지와 새우, 떡갈비를 함께 올려준다.

보라매맛집 화통삼은 고기를 한벌 초벌구이해서 내주기 때문에 고기가 바로 나오지 않는다.

다른 부가적인 음식들을 먹으면서 기다리면 초벌구이한 삼겹살이 나오는데,

고기 위에 시즈닝 같은 걸 살짝 뿌려서 준다.

약간 짭쪼름하고 향이 나서 나중에 고기가 익은 후 먹을 때 식감이 좀 더 좋아진다.

삼겹살을 익히고 있다보면 직원이 와서 화려한 불쇼를 해준다.

아마 화통삼이라는 매장에서는 전부 해주는 것 같은데 고기의 잡내를 없어준다고 한다.

처음 봤는데 생각보다 뜨겁고 불길이 세서 멀찍이 도망쳐서 앉아있었다.

저렇게 기름을 두르고 불을 붙이면 직원 손에 화상은 안 입을까 걱정될 정도로 불이 세다.

불을 금방 가라앉고 고기를 좀 더 익히고 먹으면 된다.

잡냄새가 나지 않고 생 삼겹살이라 그런지 부드럽고 맛있었다.

공기밥을 따로 시켜서 먹었지만 그래도 괜히 다른 테이블에서 먹으니 맛있어 보여서 시켰던 돌판볶음밥이다.

치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치즈가 얹어진 치즈볶음밥을 시키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치즈볶음밥을 시키면 밥 위에 치즈를 뿌리고 뚜껑을 따로 얹어준다.

볶음밥의 맛은 그냥저냥 괜찮았다.

 

다른 지점은 가보지 않아 뭐라 말하기 어렵지만

화통삼 보라매역점은 전반적으로 친절하고 재료의 질이 좋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고기와 밥을 함께 먹지 않는 사람들도 있지만 괜찮다면 공기밥을 꼭 시켜먹길 추천한다.

공기밥의 쌀을 대충 저렴한거 쓰지 않고 좋은 쌀을 사용하는 것 같다.

물론 고기도 그렇고 다른 메뉴도 맛있었다.

 

화통삼 보라매역점은 보라매역에서 조금 떨어져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신길6동 | 화통삼 보라매역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