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로 뷔페라고 하면 만족도가 높은 경우가 드물다

먹는 양이 아주 많아서 질보다 양으로 승부하는게 아닌 이상 아무래도 음식의 퀄리티가 가격에 비해 별로라는 생각이 드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번에 간 63뷔페 파빌리온은 굉장히 만족스러운 식사를 할 수 있었다

굉장히 정갈한 느낌의 인테리어가 마음에 들었다

미리 예약을 한 뀨우 덕분에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식사에 포함된 와인인데 요청하니 화이트와인으로 주었다

가볍고 살짝 달달해 취향에 맞아 좋았다

웰컴음료인데 상큼한 자몽에 탄산수를 넣은 음료였다

과육이 살아있고 상큼해서 맛있었다

63파빌리온 뷔페는 원가 음식 가짓수가 많아 종류별로 한입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던데 사실이었다

먼저 샐러드 코너 근처부터 음식을 가져왔는데 전부 다 맛있었다

먹으면서 맛있다는 말을 연발할 정도로 모든 음식이 맛있어서 깜짝 놀랐다

특히 저 접시에는 토마토, 모짜렐라, 올리브를 끼운 꼬치가 맛있었고 햄 종류도 맛있었다

작은 접시에 담긴 요리들도 전부 맛있었다

평소 익힌 해산물보다 고기를 선호하는 편인데도 63뷔페 파빌리온의 해산물은 참 맛있었다

특히 새우와 관자가 맛있었는데 새우는 여기저기 많이 쓰여서 다양한 조리법을 느낄 수 있었다

초밥은 밥의 간이 세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회의 신선도가 좋은 편이었고 밥의 양이 적은 점이 마음에 들었다

초밥은 고기 종류보다 생선 종류가 더 맛있었다

초밥 뿐만 아니라 회도 있어서 종류별로 먹을 수 있었다

참치와 연어는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즉석에서 썰어줘서 좋았다

문어는 초회가 있었는데 질겨서 아쉬웠다

전반적으로 문어나 오징어 같은 종류가 다소 과하게 익혀져 질긴 편이었다

보자마자 빵 터져서 가져온 것은 바로 개복치 회이다

예전에 개복치 게임을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나서 가져왔는데 아무 양념 없이 그냥 먹으니 무맛이었다

오독오독한 식감이 살아 있는데 맛 자체는 아무 맛도 안나니 묘한 느낌이었다

뷔페는 대체로 간이 센 편인데 여기는 간이 비교적 덜 세서 좋았다

미소국도 간이 세지 않아 곁들이기 좋았다

우리 테이블을 담당한 서버분이 한정 음식이 나왔다며 추천하길래 받아왔다

알고보니 63 파빌리온 뷔페는 정해진 시간마다 한정 음식이 나오는데 이 때 받지 못하면 다음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데 겉은 바삭한 페스츄리로 덮고 안은 크리미한 버섯 스프가 들어있었다

스프가 조금 더 크리미하면 좋았을텐데 느끼하지 않도록 적정선에서 멈춘 느낌이었다

처음에는 생각보다 임팩트가 약한 음식이라 그저그랬는데 먹다보니 자꾸 손이 가서 뚜껑을 다 먹어버렸다

즉석요리로 냉면과 소바, 돈코츠 라멘 등이 있었는데 배가 불러 뀨우가 가져온 냉면만 살짝 맛보았다

국물이나 양념, 편육 등 다 괜찮았는데 아무래도 미리 면을 삶아서 놓으니 면이 불은 점은 아쉬웠다

해산물을 실컷 먹고 이번에는 육류 쪽 코너로 가보았다

가운데 놓은 정과가 특히 맛있었다

꼬막무침이나 새우전 같은 해산물 요리도 있어서 가져왔는데 맛있었고 육회와 스테이크도 맛있었다

이 접시부터 슬슬 배가 불러 더 먹지 못한다는 사실이 괴로웠다

고기 종류가 상당히 다양했는데 중간에 있는 달팽이라든지 오른쪽에 있는 개구리 뒷다리 등 독특한 재료들을 볼 수 있었다

갈비는 따로 판매하는 것 같앗는데 맛이 갈비전문점만큼 맛있었다

가자미구이는 이 날 먹었던 해산물 요리 중에 가장 아쉬운 맛이었다

피자는 두 종류가 있었는데 처음 갔을 때 고르곤졸라만 있어 이것만 먹었다

치즈가 굉장히 두툼하게 들어있고 맛있어서 다음에 피자를 포장해올까 싶을 정도로 맛있었다

그리고 또 다시 한정요리가 나와서 부리나케 달려가서 받아왔다

사람들이 몰려 마지막 남은 불도장을 겨우 받아올 수 있었다

불도장을 처음 먹어서 뭐라 평하긴 어렵지만 담백하고 깔끔하게 먹기 좋은 음식이었다

다양한 해산물과 버섯이 있었고 특히 전복이 하나 통째로 들어있어서 고급스러운 음식이었다

중화요리 쪽이 있어서 이것저것 담아왔는데 양갈비는 잡내가 거의 나지 않아 맛있었다

탕수육도 의외로 굉장히 맛있어서 더 먹고 싶었는데 배가 불러서 더 먹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만두가 여러종류가 있어 하나씩 가져왔는데 전반적으로 간이 세지 않고 맛있었다

스파게티의 맛은 그저그런 편이었다

음식을 하나씩 다 먹으니 배가 불러 도저히 더 먹을 수 없어 디저트를 먹기로 하였다

그런데 디저트도 한가득이라 종류별로 가져왔더니 이렇게 많이 있었다

이 중에서 맛있었던 것은 밀싹케이크와 슈크림 정도로 나머지는 굳이 먹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음식에 비해 디저트는 맛이 아쉬웠다

빵은 내놓은지 오래 됐는지 말라서 푸석하니 이 또한 굳이 먹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앞서 먹은 정과가 맛있어서 떡도 기대했는데 떡도 망개떡을 제외하면 그저 그랬다

그래도 이 중에서 퐁당쇼콜라가 맛있었고 마카롱은 많이 달긴 했지만 쫀득바삭한 식감이 살아있어 괜찮았다

63뷔페 파빌리오는 퐁듀용 초콜릿 분수로 유명한데 실제로 보니 장관이었다

사람들이 몰려있어 사진은 찍지 못하였지만 바나나, 과자 등을 꼬치에 끼워 분수에 담궜다 꺼내는 재미가 있었다

아이스크림은 무난한 맛이니 굳이 먹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저녁 시간에 가서 커피를 마시면 안되지만 그래도 커피를 내려주는 코너와 직원이 따로 있길래 주문해보았다

아메리카노는 무난한 맛이었다

바닐라라떼는 시럽이 엄청 들어가서 달고 달았다

계산대로 나오니 블루리본서베이 2017에 수록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음식 맛이 확실히 좋으니 디저트는 기대하지 않고 음식을 기대하고 가면 좋을 것 같다

실제로 음식을 먹으면서 맛있다는 말을 몇번이나 남발했으니 말이다

아마도 패키지에 포함이었던 것 같은데 레드벨벳 케이크를 주어 가지고 돌아왔다

작은 사이즈라고 했는데 생각보다 컸다

식사를 시작할 때 미리 준 것으로 봐서 동물성 생크림은 아니겠구나 싶었는데 역시나 식물성 크림을 사용한 것 같았다

시트가 촉촉하고 초콜릿맛이 나서 그냥저냥 괜찮았는데 크림이 미끄덩하고 느끼했다

역시 63뷔페 파빌리온은 디저트보다 식사 메뉴에 더 만족도가 높은 것 같다

케이크는 아쉬웠지만 함께 받은 곰인형은 귀여웠고 퀄리티도 좋았다

63뷔페 파빌리온은 63빌딩 내 지하 1층에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0 63빌딩 지하1층 | 63뷔페 파빌리온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좀좀이 2017.06.15 09:59 신고

    저기는 개복치회도 있군요! 예전에 한국인의 밥상에서 최불암 선생님께서 개복치회 드시더니 진짜 아무 맛도 없다고 하셨는데 정말로 아무 맛이 없군요 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밓쿠티 2017.06.15 10:17 신고

      좀좀이님 댓글에서 ㅋㅋㅋ 처음 보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저도 처음에 개복치회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고 빵 터져서 한참 웃었어요 ㅋㅋㅋㅋㅋ일본에서 회로 먹는다는 말은 들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을지 몰랐거든요 ㅋㅋㅋㅋ정말 無맛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BlogIcon CreativeDD 2017.06.15 22:43 신고

    세상에나... 이런 지상낙원이 있었군요..!
    사실 전 63빌딩에 한번도 가본 적이 없는 시골녀자인데..
    결혼기념일 같은 날 신랑이랑 같이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번도 못 먹어본 불도장, 개복치회, 양갈비 등등.. 어서 가서
    저의 음식세계를 넓히고 싶네요! +_+

    • BlogIcon 밓쿠티 2017.06.16 08:47 신고

      지상낙원이라는 말에 빵 터졌어요 ㅋㅋㅋ평일 저녁에 갔더니 사람도 아주 많지 않고 좋더라구요 보니까 아예 단체예약은 룸으로 들여보내고 가족 단위랑 2인이랑 테이블을 다른 곳으로 안내해서 편하게 식사할 수 있었어요 ㅋㅋㅋ
      결혼기념일에 미리 예약하고 가셔서 와인도 한잔 짠!하시고 케이크도 드시고 그러면 좋을 것 같아요^^

  3. BlogIcon 슬_ 2017.06.16 00:16 신고

    퀄리티가 좋아보여요! 가격대가 좀 나갈 것 같아요.
    점시에 펼쳐진 핑크핑크 울긋불긋의 요리들이 아주 맛있어 보이구요 +_+
    밓쿠티님 리뷰보니 평이 좋을만한 곳인 거 같아요~ 막 가고싶어지는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7.06.16 08:48 신고

      가격대가 나가긴 하는데 그래도 음식이 깔끔하고 맛있는게 많아서 완전 대만족이었어요!ㅋㅋㅋ종류별로 하나씩 먹었는데도 배불러서 더 먹지 못한게 아쉽더라구요ㅠㅠㅋㅋㅋㅋㅋ

  4. BlogIcon sword 2017.06.16 07:43 신고

    우앙 여기 칭찬이 자자한 곳인데 맛있다는 말씀을 연달아 하셨을 정도니
    진짜 맛있을것 같아요

    저는 부페좋아해서 가면 기대이상 할것 같습니다 ㅎㅎ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7.06.16 08:49 신고

      오오오 여기 유명한 곳이었군요 ㅋㅋㅋㅋ왜 유명한지 알거 같은 음식들이 가득이었어요 간이 막 세지 않고 맛있더라구요 ㅋㅋㅋㅋ이 날 배불러서 더 먹지 못한 음식들이 아른거려요ㅠㅠㅋㅋㅋㅋㅋ

  5. BlogIcon 첼시♬ 2017.06.17 10:53 신고

    우와! :D 믿고 보는 뀨우님의 이벤트군요! 일단 뀨우님에게 엄지를乃 ㅋㅋ

    안 그래도 여기 궁금했던 곳인데 밓쿠티님 덕에 구경 잘 했어요! +_+
    제가 잡내 없는 양갈비를 좋아하다보니 '양갈비가 있지 않을까' 매의 눈으로 탐색했습니다.
    양갈비는 물론이고 음식이 전반적으로 다 맛있는 곳이군요.
    레드벨벳 프로스팅이 크림치즈가 아닌 게 아쉽긴 하지만 메인 식사만으로도 충분히 좋을 것 같아요.

    • BlogIcon 밓쿠티 2017.06.17 18:46 신고

      이 댓글을 뀨우가 좋아합니다.txt
      오 여기 유명한 곳이군요!ㅋㅋㅋㅋ양갈비 먹을 쯤에는 배가 엄청 불러서 제대로 맛을 느끼기 어려웠지만 그래도 잡내 많이 안나고 부드러웠어요!!!음식이 전반적으로 깔끔하고 맛있어서 완전 만족스러웠어요!!!!!
      그렇지만 디저트는 음....그냥 전문점이 좋을 것 같아요 ㅋㅋㅋ그냥 마음 가는거 한두가지만 드셔도 충분할 그런 맛이었어요 ㅋㅋㅋㅋㅋㅋ

  6. BlogIcon noir 2017.06.17 15:20 신고

    여기 가끔 가족식사하러 가는데
    맛도 좋고 다 좋은데

    왜때문에 예약제가 있는지
    이해가 전혀 안가는...

    예약하고 가도 줄서서 자리날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 BlogIcon 밓쿠티 2017.06.17 18:47 신고

      엇 그런가요?!그건 너무하네요ㅠㅠㅠ따로 예약석을 두고 예약을 받아야 할텐데 그렇게 하지 않나봐요ㅠㅠㅠㅠㅠㅠ저는 평일 저녁에 갔더니 웨이팅 없이 들어가긴 했는데 주말 같이 붐비는 때는 예약을 해도 기다릴 각오를 해야겠군요ㅠㅠㅠ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