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만에 다시 찾은 신촌 고양이다락방이다.

아무래도 지난번에는 오후에 갔던 터라 고양이들이 잘 오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오픈시간에 맞춰 갔다.

신촌카페 고양이다락방 신촌점의 입구이다.

이번에 이전하면서 새로 인테리어를 했는데 입구에 영업시간과 주의사항에 대해 적혀있다.

특히 고양이다락방은 고양이가 있는 카페인만큼 손을 청결하게 해야 한다는지 미취학아동은 입장할 수 없다는 안내가 있다.

오픈시간은 1시인데 주말과 공휴일엔 12시에 오픈하고 오후10시에 영업이 종료된다.

입구에 들어오면 신촌 고양이다락방에 있는 고양이들의 사진과 이름, 생년월일, 종류가 적혀 있는 사진을 볼 수 있다.

고양이들의 이름이 만화 주인공에서 따온 이름들이 많다.

서열 1위여서 저렇게 왕관 모양이 붙어 있는 고양이가 바로 뱅갈인 도령이다.

같은 뱅갈인 아씨와 워낙 몸집 차이가 많이 나서 도령의 나이가 훨씬 많은 줄 알았는데 딱히 그렇지도 않다.

수컷과 암컷의 차이이려나 싶다.

이 사진의 쭈와 뒤에 나오는 사진의 토르는 형제이고 이 둘은 톰의 아들이다.

톰의 덩치가 작은데 어떻게 이렇게 큰 고양이들을 낳았는지 신기하다.

첫번째 사진에 있었던 쉐도우랑 닮아서 구분하기 어려운 스톰의 사진이 있다.

둘이 정말 닮았는데 쉐도우의 얼굴이 훨씬 작고 덩치가 조금 작은데 따로 있으면 구분하기 어렵다.

나디아와 주머니, 꼭지는 전부 자매고 애리의 딸이다.

공주님인 레오는 중성화 수술 이후 사람들에게 잘 와서 무릎에 앉지만 까칠해서 지나가는 고양이에게 시비를 걸기도 한다.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부터 궁금했던 일리 커피이다.

카페라떼로 주문했고 일단 마셔본 후에 추가로 시럽을 넣었다.

커피 맛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이렇다 하게 말하기 어렵지만 나쁘지 않았다.

쓴맛이 강한 커피였다.

특이점은 얼음이 모두 물 얼음이 아니라 중간중간 샷이 들어간 얼음이 있어 얼음이 녹아도 맛이 옅어지지 않는다.

이 날 유독 테이블에 와서 자리잡고 있던 아씨의 사진이다.

까칠한 이 아가씨는 주위에 다른 고양이가 오면 괜한 질투에 엄한 사람을 깨물었다.

작정하고 깨무는건 아니고 이빨로 앙!하는 수준이긴 하지만 고양이한테 시비걸고 하악대다가 분이 안풀렸는지

괜히 앉아 있던 사람에게 화풀이를 해댔다.

표정과 몸짓에서도 드러나듯이 계속 까칠까칠하다.

그런데도 계속 이 테이블에서 앉아서 기다리는걸 보면 츤데레 같다.

거기다 자꾸 책이나 프린트 위에 앉아서 꼬리로 펜을 떨어뜨리는데 알고 그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영악하다.

사진이 참 섹시하게 나온 신촌 고양이다락방의 루팡이다.

코랑 입 주변에 저렇게 검은 턱이 있고 눈 색이 정말 예쁘다.

워낙 겁쟁이라 작은 소리에도 놀라서 도망다니기 바쁜데 정말 운좋게 예쁜 사진을 건질 수 있었다.

의외로 덩치가 큰 편이고 예전엔 사람에게 잘 오지 않았는데 웬일로 무릎에 와서 앉아주었다.

자다 깨서 표정이 무섭게 나온 토르의 사진이다.

쭈와 형제인데 둘이 워낙 닮아서 구분하기 어렵지만 입 옆에 검은 점이 있는 고양이가 쭈, 이 사진의 주인공은 토르이다.

토르와 쭈 둘다 굉장히 순해서 간식을 앞에 두고 다른 고양이들처럼 조르거나 발톱을 세우고 달려들지 않는다.

그냥 내 차례가 오겠지,라는 표정으로 바닥에 얌전히 기다리고 있는다.

사진으로 보니 수염과 눈썹이 굉장히 길다.

 

사진이 더 있는데 용량 부족으로 신촌 고양이다락방은 1,2부로 나누어서 써야 했다.

2부 글은 아래의 링크를 누르면 된다.

http://acupofteaperaday.tistory.com/94

 

신촌 고양이다락방은 신촌역에서 2번 출구로 나와 쭉 가다가 건물 3층에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고양이다락방 신촌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