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여전히 덥고 덥고 덥지만 아침에는 그나마 선선한 바람이 조금 불어서 낫다

이럴 때 재빨리 차를 마실 준비를 해서 따뜻한 차를 한잔 마시면 몸도 따뜻해지고 좋다

오늘은 티포르테 센차를 마시기로 하고 티백을 꺼냈다

언제봐도 독특한 모양의 티포르테 티백이다

피라미드 모양의 티백 상자에는 차의 이름이 써있기 때문에 헷갈리지 않아 좋다 

티포르테 티백 모양이 독특하기 때문에 그나마 얕은 깊이의 데꼴 고양이 머그에 마시기로 하였다

물의 양이 적어서인지 티포르테 센차 티백을 넣자마자 꽤 진하게 우러나온다

티포르테 상자를 보면 녹차 종류는 3분 정도 우리라고 하는데 그렇게 우리면 너무 진할 것 같아 가볍게 2분 정도만 우렸다

다 우린 티포르테 센차는 색이 그리 진하지 않은데 맛과 향도 은은한 편이다

그렇기 때문인지 티포르테 센차는 여러번 우려도 쓰거나 떫은 맛이 없어 마시기 편하다

오설록에서 녹차를 베이스로 한 차를 몇 번 마신 후 녹차에 대한 어려움이 있었는데

티포르테 센차는 녹차를 베이스로 하였지만 맛이 연하고 순해서 마시기 어렵지 않았다

 

지난번에 마신 티포르테 다즐링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mooncake 2015.08.18 14:01 신고

    티백 위에 달린 잎사귀 모양 정말 귀엽네요^^
    머그잔도 이쁘구요ㅎㅎ
    차 마실때 밓쿠티님 티 리뷰들 참조할께요^^

    • BlogIcon 밓쿠티 2015.08.18 14:14 신고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저 잎사귀가 주는 시각적 효과가 생각보다 크더라구요 순식간에 차가 귀여워져버려요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