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도 비슷한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연남동에 예쁜 카페나 맛있는 빵집, 이탈리안 음식을 파는 곳은 많지만

의외로 밥을 먹을 수 있는 곳이 드물어서 식사를 하기 마땅치 않을 때가 많다

그래서 연남동에 있는 밥집을 검색해보는데 동차밥이라는 곳이 나와 가보기로 하였다

예전에는 연남동 외곽에 있었다고 하는데 그동안 이전을 하여 연남동 동진시장 부근에 있었다

딱 가려고 마음 먹은 때에 이전 중이라 못 갔는데 그래도 이렇게 가까운 곳으로 왔으니 더 낫다는 생각을 하였다

주말 점심시간에 갔더니 만석이라 이름과 인원을 적고 옥상으로 올라가서 대기했다

이 자리에서도 식사를 해도 괜찮을 것 같은데 아직 날이 더워서 그런 것인지 여기는 대기석으로만 운영된다고 한다

앉아서 기다리고 있으면 메뉴판을 주고 미리 메뉴를 정하라고 한다

메뉴가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고민 끝에 생연어덮밥과 돈가스, 새우마요를 주문하였다

음료를 즐긴다면 세트메뉴도 괜찮겠지만 굳이 그런게 아니라면 세트 메뉴 자체의 메리트가 큰 편은 아니었다

사람들로 가득 차 있어 내부를 찍을 수 없었다

2인용 테이블이 4-5개로 굉장히 작은데다 음식이 나오는 시간이 긴 편이라 웨이팅이 생길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미리 옥상에서 주문을 하고 내려왔지만 음식이 나올 때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

밑반찬으로 된장국, 깍두기, 미역, 양파절임이 나왔다

새우마요가 가장 먼저 나왔는데 먹어보니 식어 있었다

튀김메뉴라서 가장 마지막에 만들어서 내줘야 하는게 아닌가 싶은데 그렇지 않아 아쉬웠다

그래도 아래 깔린 얇은 양파튀김이라든지 통통한 새우가 마요네즈 소스와 잘 어울렸다

주문한 세가지 메뉴 중에서 이게 제일 맛있었다

먹다보면 느끼하니 여러명이 왔을 때 먹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메인메뉴가 차례대로 나왔다

돈가스는 안심과 등심이 각각 한 덩어리씩 나왔는데 미리 썰어져 있어서 먹기는 편했다

돼지냄새가 조금 나는 편이었지만 등심과 안심의 식감을 제대로 즐길 수 있었다

채썬 양배추는 불맛이 많이 나고 열을 가해 부드러웠다

돈가스 소스가 너무 달아서 아쉬웠다

생연어덮밥은 연어가 굉장히 두툼하고 큼직하게 썰어져 있어 연어를 원없이 먹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래 깔린 양파는 간장소스가 묻어 이것보다 반찬으로 나온 유자양파절임이 더 잘 어울리지 않나 싶다

하나하나 두고 먹으면 괜찮은데 아무래도 메뉴들이 전부 느끼하기 쉬운 메뉴라 뭔가 상큼한 메뉴를 하나쯤 추가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다

처음에는 맛있게 먹었는데 반쯤 먹으니 물리기 시작했다

 

친절하고 새 건물에 새로 들어간 가게라 깔끔한 것은 좋았지만

메뉴의 구성이 아쉽고 음식이 나오는 속도가 느리고 조리시간을 적절히 고려하지 않은 점이 아쉬웠다

긴 웨이팅을 감수할 정도의 맛은 아니었고 지나다가 한번쯤 한가할 때 들리면 괜찮을 것 같다

연남동 동차밥은 동진시장 근처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연남동 390-78 3층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좀좀이 2017.09.26 15:32 신고

    요즘은 노출 인테리어가 대세인가봐요. 내부도 벽면도 꽤 투박한 느낌이었을 것 같아요. 여기는 생연어 덮밥을 먹는 것이 제일 만족스러울 것 같아요. 긴 웨이팅을 감수할 정도의 맛이 아니라니 사람 없을 시각에 가는 것이 좋겠어요 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7.09.27 11:07 신고

      맞아요 ㅋㅋㅋ카페든 음식점이든 이렇게 마감 처리를 거칠게?하는게 많이 보이죠 ㅋㅋㅋㅋ
      아무래도 음식이 전반적으로 다 느끼한 종류라서 그랬나봐요ㅠㅠㅠ그래도 저 중에서 새우마요는 또 먹고 싶어요 ㅋㅋㅋㅋ

  2. BlogIcon 청춘일기 2017.09.26 16:42 신고

    보통 돈까스 옆에 양배추는 샐러드인데 여기는 불에 볶아주나봐요?@_@ 신기
    장사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그런걸까요 음식 나오는 시간이 중구난방이면 여럿이 갔을때 좀 그렇더라구요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려나 ㅎ 그나저나 연어킬러로서 연어덮밥 먹고 싶네요 ㅠ.ㅠ

    • BlogIcon 밓쿠티 2017.09.27 11:08 신고

      앗 그러고보니 그렇네요 ㅋㅋㅋ따로 소스 없이 소금간만 살짝 해서 볶은 양배추를 주더라구요 ㅋㅋㅋㅋ
      여기 원래 연남동에서 유명한 곳이래요 이번에 이전한 곳이라고 하니 장사를 한지 마냥 얼마 안된 곳은 아닌 것 같더라구요 ㅋㅋㅋ그래도 뭔가 대책이 필요해보이긴 했어요ㅠㅠㅋㅋㅋ

  3. BlogIcon 첼시♬ 2017.09.27 23:31 신고

    으잌ㄷㄷㄷㄷㄷㄷㄷㄷ
    새우마요가 식어있었다니... 이게 가장 뜨끈하게 나와야하는 메뉴 아닌가요. ㄷㄷㄷ
    연어나 카츠류는 나름 매력있어보이는데 세세한 부분을 챙기는 게 좀 아쉬워서...
    일단 여기는 후보지로 미뤄둬야겠어요. +_+

    아참! 저 다과상사에 원두 물어봤거든요.
    역시나 땅콩버터와 허쉬초콜렛 블렌딩 로스팅 온도와 배전 정도를 바꿨다고 하더라고요.
    전 요즘 커피가 좀 연해진 것 같아서 예전 로스팅이 더 좋다고 말씀 드렸어요.
    그리고 제 친구(=밓쿠티님)도 같은 의견이라고 덧붙였습니다. ㅋㅋ
    블로그 친구님이니까... 친구라고 했어요. 괜찮으시죠...? ☞☜

    • BlogIcon 밓쿠티 2017.09.28 15:41 신고

      그죠그죠ㅠㅠㅠ다른 메뉴가 좀 식었으면 그러려니 하는데 튀김인데 이게 제일 식어있으니까 좀 그렇더라구요ㅠㅠㅠㅠㅠ아무래도 음식을 한꺼번에 내주기 위해서 그런 것 같은데 아쉬웠어요ㅠㅠㅠㅠ워낙 유명한 곳이라 웨이팅도 심하고 그런데 그거에 비해서는 아쉽더라구요ㅠㅠㅠ

      오오오오 역시 그런거였군요!첼시님이 예전 로스팅이 더 좋다고 하셨으니 다시 바뀔까요?!다시 바뀌면 좋겠어요 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첼시님의 친구라니 저야 좋죠!!!!!!!!!제가 다 감사합니다+_+

  4. BlogIcon 슬_ 2017.09.28 01:21 신고

    흠 만석이었다는 걸 보니 인기가 꽤 있는 모양인데, 음식들이 다 살짝 미묘한 느낌이네요.
    연남동에 밥집이 없어서 이걸로도 인기 몰이를 하나봐요ㅎㅎ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7.09.28 15:41 신고

      맛이 없냐고 하면 그건 아닌데 뭔가 미묘~했어요 그래도 새우마요가 기억에 남는 걸로 봐서는 좀 더 갓 튀겼을 때 먹으면 맛있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