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카페 프릳츠에 다녀온 이후로 입맛에 맞는 커피가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

아메리카노나 라떼가 아닌 헤이즐넛라떼나 바닐라라떼를 즐겨 마시기 때문에 커피맛에 대해 고민한다는게 우습지만

그래도 기왕이면 입맛에 딱 맞는 커피를 찾고 싶다

그래서 여기저기 검색해보니 이대 앞에 있는 카페 더 젠틀이라는 곳이 요새 떠오르는 곳인 것 같아 가게 되었다

이대 카페 더 젠틀은 이대 앞 골목길 안쪽에 있다

이대 주변은 골목 구석구석 작은 카페들이 많아 골목을 구경하는 것이 재밌다

이 날 비가 와서 카페 더 젠틀에 손님이 아무도 없었다

카페 더 젠틀은 메뉴가 많지 않다

커피 메뉴는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카페모카, 바닐라라떼 이렇게 있고

그 외 프라페 메뉴로 에스프레소 자바칩, 에스프레소 바닐라, 그린티, 플레인 요거트가 있다고 한다

가격은 핫이나 아이스나 같고 아메리카노가 3000원, 카페라떼가 3500원이니

이대 앞에 있는 테이크아웃 카페의 가격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평소 즐겨 마시던 커피빈 헤이즐넛라떼나 바닐라라떼는 시럽을 사용하지 않고 파우더로 맛을 낸다고 하던데

카페 더 젠틀의 바닐라라떼도 마찬가지로 파우더로 맛을 낸다고 한다

가게 곳곳에 사장님의 자부심이 담긴 문구들이 있었다

바닐라라떼를 핫과 아이스로 각각 주문하고 카페 안을 둘러보았다

에스프레소머신에 대해 잘 모르지만 비싼 기계를 사용하나보다

아메리카노를 좋아하지 않아 딱히 마실 일이 있을 것 같진 않지만

아웃사이더와 멀티플레이어라고 이름붙은 두가지 종류의 아메리카노를 판매한다고 한다

메뉴판엔 없었지만 카운터 옆 냉장고에 병 음료가 있는 것을 보니 일반 음료도 주문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다른건 모르겠고 골든메달 애플쥬스가 있었다

주로 테이크아웃을 하는 카페여서 가게 안의 자리는 많지 않다

사진 속 벽면 테이블과 가운데 테이블을 제외하면 바깥 테라스에 있는 테이블까지 자리가 협소하다

주로 이 안에서 느긋하게 커피를 마시기보다는 주문한 커피를 기다리며 잠시 앉는 용도인 것 같다

주문한 바닐라라떼 핫과 아이스가 나왔다

기본적으로 투샷이 들어간다고 하는데 마셔보니 엄청 진하다

바닐라라떼라고는 하지만 바닐라 맛이나 향은 거의 느껴지지 않고 그냥 라떼 같다

굉장히 진하고 진하고 진한 커피인데 폴바셋 커피와 비슷하다는 의견이 왜 나온 것인지 알 것 같았다

생각해보면 폴바셋보다도 더 진한 느낌이었다

그리고 투샷이라고는 하지만 다른 곳보다 더 진한 것인지

이 날 사이좋게 라떼 두잔을 나눠 마시곤 뀨우와 나 모두 밤늦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다는 그런 슬픈 이야기가 있다

진한 커피를 좋아하고 또 평소 커피를 많이 마시는 사람이라면 카페 더 젠틀의 커피가 입맛에 맞을 것 같다

이대 카페 더 젠틀은 이대역 2번 출구로 나와 골목길 안으로 들어가면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