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가 좋기로 유명한 보라매 상남스시에 재방문하였다

지난번에는 손님이 너무 많아서 정신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다른 손님이 없어서 조용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식사를 마치고 나가려고 하니 그때부터 밀리기 시작했지만 말이다

오랜만에 갔더니 귀여운 젓가락받침이 생겼다

테이블마다 놓여 있는데 여러가지 종류가 있어서 구경했다

 

지난번에는 디너코스 B로 주문했었는데 이번에는 디너코스 A로 주문하였다

사시미와 튀김이 빠지고 초밥의 종류도 조금 달라지는데 가격은 인당 19000원이었다

식전에 속을 달래줄 죽이 나왔는데 브로콜리가 들어간 죽이라고 한다

지난번에 먹었던 소고기죽은 간이 너무 세고 후추맛이 강해서 아쉬웠는데 이번 죽은 괜찮았다

드레싱이 굉장히 신기하게 나오는 갑오징어 샐러드이다

상큼한 드레싱이 젤리처럼 되어 있었는데 입에 넣으면 사르륵 놓는 것이 독특하였다

본격적으로 초밥이 나오기 시작하였다

지난번에는 디너코스 B를 먹어서 회부터 시작하였는데 이번에는 디너코스 A라서 회없이 바로 초밥부터 나왔다

광어초밥이 가장 먼저 나왔다

그 다음은 참돔이었는데 작은 쪽파가 들어 있었다

참다랑어인데 부드러웠다

아마도 청어였던 것 같은데 위에 생강이 올려져 있었다

가장 좋았던 단새우초밥인데 굉장히 쫀득해서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이었다

연어에 유자가 살짝 얹어진 초밥이었다

레몬을 갈아서 솔로 살살 얹어 만든 한치 초밥이었다

고등어초밥인데 무난했다

소고기초밥인데 바로 눈 앞에서 토치로 구워 만드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 아마도 게알 같은 거였던 것 같다

진하고 부드럽고 감칠맛이 있었다

새우가 겹치는데다 먼저 먹은 단새우가 맛있어서 상대적으로 아쉬웠던 익힌 새우초밥이다

부드럽고 달콤해서 마치 카스테라처럼 맛있었던 계란말이는 팔기만 한다면 따로 사고 싶을 정도였다

그에 비해 후토마끼는 크림치즈와 게맛살 때문인지 다소 느끼한 편이었다

모든 초밥 메뉴에는 식사가 제공된다고 하는데 이 날은 따뜻한 국수가 나왔다

후식으로 대추양갱과 단호박차가 나왔다


미리 카운터 자리로 예약을 하고 가서 초밥 만드는 모습을 보며 식사를 하였다

다음에는 디너코스 A와 B로 각각 주문을 하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더 넉넉한 메뉴인 디너코스 B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보라매 상남스시는 보라매역과 신대방삼거리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361-50 1층 | 상남스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