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을 하다보면 의외로 괜찮은 밥집을 찾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한정식집처럼 비싸고 양이 적은 그런 곳이 아니라 깔끔한 반찬 몇 가지에 가격도 부담스럽지 않은 그런 밥집 말이다

인터넷에 검색을 하다 평이 좋아서 방문한 밥집, 보라매 들마루는 위의 조건에 부합하는 곳이었다 

보라매 들마루는 보라매 맛집을 검색하다가 발견한 곳이었다

아마도 일반 주택을 개조해서 음식점으로 운영하는 중인 것 같은데 과연 어떨지 기대가 되었다 

토요일 3시쯤, 다소 애매한 시간에 방문했는데도 불구하고 보라매 들마루 안은 식사를 하러 온 손님들이 제법 있었다

다들 맛있게 식사를 하고 있기에 기대가 되었는데 메뉴판을 보니 의외로 메뉴가 다양하다

고민을 하다가 제육쌈밥 일인분과 우거지된장국 백반이라는 들마루백반 일인분을 주문하였다

들마루백반은 6000원, 제육쌈밥은 7000원으로 가격은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다

주문을 하고 보니 영광법성굴비를 판매한다는 광고가 붙어있었다

확실치는 않지만 반찬으로 내어주는 생선구이도 이 굴비이지 않을까 싶다

나름 메인메뉴인 제육볶음은 주문받으면 그때그때 조리해주기 때문에 반찬이 먼저 나온다

반찬의 종류는 가짓수가 많았는데 그 중에서도 이 생선구이를 먹기 위해 오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평소 생선구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맛만 보았는데 나쁘지 않았다

그리고 들마루백반을 시켰기 때문에 나온 우거지된장국은 센스있게도 2그릇으로 함께 나왔다

매일 다른 국을 내놓는 것 같은데 원래 모든 메뉴에 포함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따뜻해서 먹기 좋았다

그리고 조금 차가운게 흠이었지만 뒤에 있는 전도 기름지고 맛있었다

일반 쌀밥이 아닌 흑미밥이 나온 점도 마음에 들었는데 밥 색깔이 진한 걸로 봐서 좋은 흑미를 쓴 것 같다

그리고 제육쌈밥의 메인인 제육볶음이 나왔다

사진상으로는 양이 다소 적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둘이 먹기에 딱 알맞은 양으로 1인분 치고 양이 많았다

거기에 냉장고기를 쓰는지 고기의 질도 좋은 편이었고 칼칼하고 깔끔한 매운 맛이 아주 좋았다

함께 제공되는 쌈채소도 넉넉하게 있어 쌈을 싸서 먹으니 더욱 푸짐한 느낌을 받았다

 

밥집이 거기서 거기라는 생각에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갔는데 의외로 굉장히 마음에 드는 곳이 되었다

앞으로 제육이 먹고 싶거나 집밥 같은 밥을 먹고 싶으면 보라매 들마루로 가지 않을까 싶다

보라매 들마루는 보라매역 1번 출구나 2번 출구로 나와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대방동 414-1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