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서울에서 유명한 카페나 맛집, 빵집들이 지방으로 퍼지는 형태였다면,

요즘은 반대로 지방에서 유명세를 타고 서울로 올라오는 형태가 많아졌다

이 날 찾은 도렐이라는 카페는 원래 제주도에서 유명한 카페라고 한다

제주도에서 입소문을 타고 서울까지 나왔는데 제주식 표현으로 육지1호점, 육지2호점 등으로 이름붙인 점이 신선하다

신용산역 부근에 있는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에 있는 지점은 육지2호점이다

지하에 있지만 천장이 높고 통유리로 되어 있어 덜 갑갑하다

중간중간 도렐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한 조형물이 있었다

메뉴는 커피를 중심으로 판매되고 있었고 스콘의 모양이 산 모양이라고 하여 궁금했는데

아쉽게도 주말에는 베이커리 메뉴를 판매하지 않는다고 한다

뀨우는 에스프레소에 물을 추가하여 아이스로 주문하였다

크림이 들어간 커피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도렐의 시그니처 메뉴인 너티클라우드를 주문하였다

4잔 이상 구입하면 이렇게 트레이에 담아주는 모양인데 포장지가 예뻤다

매장 내부는 이렇게 무거운 느낌의 철제가 많아 다소 갑갑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테이블이 많지 않고 간격이 넓직한데다 약간의 층을 두어 공간을 분리해서 그런지 크게 답답하지 않았다

주문을 하고 잠시 기다리니 주문한 커피가 나왔다

왼쪽이 너티클라우드, 오른쪽이 에스프레소에 물을 추가한 아메리카노였다

너티클라우드는 젓지 않고 그대로 마시라는 안내가 있었다고 한다

제주도의 특성을 살려서 땅콩을 사용한 커피라고 하는데 의외로 땅콩과 커피의 조화가 괜찮았다

땅콩맛이 굉장히 진하게 나는 크림이 에스프레소와 섞이면서 강렬한 맛을 냈다

양이 많았다면 살짝 부담스러웠을 것 같은데 작은 양이라 마시기 좋았다

다른 카페에서 아메리카노로 팔았을 법한 에스프레소에 물 추가는 생각보다 그저그런 맛이었다

아무래도 너티클라우드의 맛이 강렬했던 모양이다

전반적으로 친절하고 메뉴에 대한 설명도 잘 해주어 여러모로 마음에 들었다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에서 커피를 마신다면 도렐을 추천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167-1 아모레퍼시픽빌딩 지하1층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첼시♬ 2018.04.17 15:3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BlogIcon 로빈M 2018.04.17 19:3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BlogIcon 슬_ 2018.04.17 21:3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BlogIcon _Chemie_ 2018.04.17 22:4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BlogIcon sword 2018.04.21 00:3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