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좋아하는데 앨리스 전시회가 열린다고 하여 다녀왔다

전시회의 이름은 Alice Into the Rabbit Hole이었고 서울숲 갤러리아포레 지하2층에서 진행되었다

원래는 2018년 3월 1일까지였는데 인기가 많았는지 3월 말까지 연장되었다고 한다

들어갈 때 티켓을 내고 간단한 주의사항을 들을 수 있었다

사진을 자유롭게 찍을 수 있는 전시회라고 했는데 과연 여기저기 사진찍는 사람들로 잔뜩 붐볐다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작가인 루이스 캐롤의 명언으로 시작된다

이후, 아주 현란하고 어지러운 조명으로 마치 앨리스가 토끼굴에 빠질 때의 느낌을 낸 공간을 지나면 본격적으로 관람이 시작된다

아마도 앨리스가 한참 헤매던 숲을 표현한 곳이 아닐까 싶다

화단처럼 조성해 놓은 곳은 마치 들어가서 기념사진을 찍어야 할 것처럼 생겼지만

안에 들어가면 안된다는 안내가 곳곳에 붙어있었다

저 불빛은 프로젝터로 영상을 송출하는지 반짝반짝하고 현란하게 움직였다

바닥에는 앨리스 이야기에 나올 법한 대사들이 적혀있었다

전반적으로 어둑어둑한 분위기의 전시장이었다

각 영역마다 설명하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는데 굳이 거기에 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관람해도 충분했다

벽면에 그려진체셔 고양이는 특유의 광기어린 표정을 표현하여 인상깊었다

앨리스 인투 더 래빗 홀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나라의 앨리스 중에서 작가들이 원하는만큼 차용하여 전시를 꾸민 것으로

전시회 한켠에 두 작품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 있었다

현란한 조명과 영상들을 뒤로 하고 가장 넓은 전시관으로 들어왔다

여기는 그나마 조명이 조금 밝아서 사진을 찍기에 조금 나았다

개인적으로 좀 더 하얀 톤의 조명이라면 좋지 않았을까 싶다

사진이라서 느껴지지 않지만 이 레일은 움직이는 것으로 레일 위에 찻잔들이 돌아다녔다

플레이모빌이라는 회사에서 제공하는 레고는 나중에 기념품샵에서도 구입할 수 있었다

앨리스가 몸이 작아지면서 자신의 눈물에 빠져 죽을 뻔한 에피소드가 있는데

그걸 바탕으로 만든 눈물방이라는 곳은 오묘한 푸른 빛이 뒤섞여 있었다

이것도 움직이는 영상이었는데 앨리스가 제일 예쁘게 표현된 곳이 아닐까 싶다

아주 확고한 스타일을 가진 작가의 작품도 있었는데 내 취향은 아니라서 금방 지나쳤다

묘하게 동양적인 기괴함이 느껴지는 그림도 있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는 플라밍고로 고슴도치를 치는 크로켓 경기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거기에 이미지를 얻어 만든 작품도 있었다

자세히 보면 플라밍고 위에 고슴도치가 앉아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아기자기하고 귀여워서 혹시 이것도 기념품점에서 살 수 있을까 싶었는데 아쉽게도 그러지 않았던 작품들도 있었다

개인적으로 디즈니 버전의 앨리스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건 디자인은 디즈니 스타일이지만

묘하게 슈퍼마리오 느낌이 나서 재밌었다

가장 하이라이트는 앨리스의 방이라는 곳이었는데 여기만 줄을 서서 기다려야했다

꽤 오래 기다려야 했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여기를 먼저 보고 다른 전시를 둘러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직원이 6명씩 끊어 들여보내주고 타이머로 시간을 체크해서 내보낸다

짧은 시간 동안 둘러봐야 하는 곳이라 여기저기 사진 찍느라 바빴다

겉보기와 다르게 움막처럼 생겨 천장의 모양이 특이했다

방 한켠에는 영상이 흘러나왔다

전반적으로 어둑어둑해서 보는 것만큼 사진이 담기지 않는 곳이었다

앨리스가 왜 저런 책을 볼까 싶은 부분도 있었다

아무래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직접적으로 앨리스 방이 언급되지 않기 때문에

순전히 작가의 상상으로 꾸며진 공간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

그래서 마치 앨리스의 방이라기보다는 작가의 취향이 반영된 곳이 아닐까 싶었다

창문 밖은 붉은 조명과 도구들이 붙어 있어 기괴한 느낌을 주었다

일부러 작가가 그렇게 꾸민 것이라고 하는데 안은 아늑하고 신비로운 느낌인 반면 밖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싶다

시간이 다 되어 밖으로 나왔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는 unbirthday라는 말이 나오는데 말 그대로 생일이 아닌 날을 축하하는 것이다

생일인 날짜를 입력하면 영수증처럼 생긴 종이가 나오는데 별거 아니지만 기념으로 가지니 좋았다

체스경기가 있는 곳이라고 해서 실제로 해볼 수 있는 곳인지 기대하며 갔지만 아쉽게도 영상으로 표현된 곳이었다

나름의 규칙이 있어 그대로 체스말이 움직이는 식이었다

방 가운데에는 커다란 체스판이 있고 벽에 비춰지는 영상에 따라 체스말이 움직인다

방금 전까지 화려한 조명과 색이 가득한 곳에 있다가 이렇게 흑백으로 된 곳에 오니 기분이 묘했다

지금까지 봤던 하트여왕 중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일러스트였다

혹시 관련 굿즈가 있을까 싶어 봤는데 없어서 아쉬웠다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공간도 있었는데 기계의 문제인지 아니면 게임의 룰을 잘못 이해한 것인지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아 아쉬웠던 곳도 있었다

이런 식으로 말장난을 하는 공간인데 제대로 빈칸을 채우면 영상 속 캐릭터들이 춤을 춘다고 한다

여러 대의 컴퓨터에서 열심히 이런 단어를 치며 살펴봤지만 아쉽게도 캐릭터들이 춤추는 모습은 보지 못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뮤직비디오를 상영하고 있었는데

유일하게 의자가 있는 공간이라서 지친 다리를 토닥이며 앉아있을 수 있었다

굉장히 화려한 색을 사용하고 화려한 영상이라 재밌었다

모든 전시를 보고 출구로 가면 묘하게 귀여운 토끼를 볼 수 있다

저기 있는 문을 통해 나가면 되는데 여기서도 마지막 반전이 숨어 있었다

출구라고 해서 나가보면 이렇게 강렬한 색으로 가득 찬 공간으로 연결된다

진짜 출구는 천으로 가려져있어 살짝 당황했는데 그것마저도 이상한 나라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시를 보고 나오면 바로 기념품샵으로 연결된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의 작품도 있었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만든 기성제품들도 판매하고 있었다

에코백, 모자 등을 판매하고 있었다

핸드폰케이스도 있었는데 아무래도 구비되어 있는 기종이 많지 않았다

전시회를 보러 가기 전에 꼭 사야겠다고 마음 먹은 파일은 다행히 모든 종류가 있어 제일 마음에 드는 것으로 고를 수 있었다

작가들의 작품으로 만들어진 엽서가 있었다

수건이 있어 신기했다

의외로 실용적으로 인기있지 않을까 싶기도 했다

다양한 종류의 카드를 판매하고 있었는데 딱히 앨리스를 활용한 것 같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일러스트에 따라 가격 차가 있었다

그리고 왜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홍차 회사인 큐가든의 차가 있었다

이번 전시회를 기념해서 만든 차는 아니고 그냥 기존에 팔던 제품이었다

서점에서 봤던 앨리스 팝업북도 있었다

에코백의 디자인이 과하기 않아 좋았지만 역시 디즈니 스타일이라서 구입하지는 않았다

파우치도 판매하고 있었는데 기성제품인 것 같았다

화장품회사와 콜라보했는지 화장품 케이스에 일러스트가 붙은 제품도 있었다

전시회를 한지 오래되서인지 스노우볼은 할인이라고 한다

팝업카드도 귀여웠다

이것도 기성제품이었지만 말이다

가장 고민했던 제품은 이 틴케이스였는데 정확히는 틴케이스에 들은 차였다

하지만 커피와 카카오닙스차라서 고민 끝에 구입하지 않았다

평소에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디자인 상품을 많이 팔아서 알고 있던 7321디자인이라는 회사에서

다이어리, 플래너 등 가장 많은 종류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3D엽서는 종류별로 사려고 생각하고 갔는데 막상 가서 보니 생각보다 너무 어지러워서 꼭 갖고 싶은 일러스트만 구입하였다

모든 전시를 보고 기념품샵까지 구경하니 1시간 정도 걸렸다

주말에 갔던터라 사람이 많을 것을 걱정했는데 의외로 그렇게 심하게 붐비지는 않았다

물론 가장 인기있는 앨리스의 방은 상당히 오래 기다려야했지만 이외의 장소에서는 적당히 붐볐다

 

하지만 나중에 기념품샵에서 바깥을 보니 전시회 관람을 하러 온 사람들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아마도 관람객 수를 적절히 유지하기 위해 입구에서부터 조절을 하는 모양이었다

시간을 잘못 맞추면 입구에서부터 기다릴 수 있으니 적당한 시간을 골라 가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

이 날 구입했던 굿즈들은 이정도였다

그동안 모았던 앨리스 굿즈와 함께 모아보았다

 

큰 기대없이 찾았던 전시회인데 생각보다 재밌게 보았다

요즘 1+1이라든지 할인 이베트 등을 많이 하는 모양이니 저렴하게 구입해서 가면 좋을 것 같다

 

  1. BlogIcon 슬_ 2018.01.24 10:18 신고

    이 전시회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봤던 것 같아요. 다양한 화풍의 앨리스들이 있어서 재밌겠어요.
    취향이 아니시라고 지나친 앨리스는 저도 왠지 좀 별로네요 :( 나의 앨리스는 저렇지 않아!
    앨리스 원서가 정말 아무말대잔치인 것처럼 이해하기 힘들다는데 언젠가 읽어보고 싶기도 해요.
    전시회에 책에 나오는 장면들을 재현해놓은 걸 보면 정말 신비롭네요.
    마지막 기념품 부분은 지나치기 힘들겠어요ㅋㅋㅋㅋ

    • BlogIcon 밓쿠티 2018.01.24 13:25 신고

      ㅋㅋㅋㅋ저 딱 슬_님과 같은 생각했어요 ㅋㅋㅋㅋ나의 앨리스는 저렇지 않아!!!!!라구요 ㅋㅋㅋㅋ
      원서가 말장난이 많아서 번역하기 어렵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ㅋ
      그죠ㅠㅠㅠ그래서 저 이것저것 열심히 담아서 구입했답니다 ㅋㅋㅋㅋ뿌듯해요 ㅋㅋㅋㅋㅋ

  2. BlogIcon sword 2018.01.24 10:51 신고

    와 여기 저도 너무 가고싶네요 +_+ !!!

    그런데 갤러리아포레 지하 2층이면... 제가 다니던 스파샵이 거기에 있는곳인데... ㅎㅎㅎㅎㅎ
    갤러리아 포레 지하 2층 이란 말부터 저 완전 기쁨의 스크롤을 내렸습니다 +_+ !!!!

    중간에 확고한 스타일의 작품... 맘에 안드셔 하셨는데
    제스타일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확고하게 제 스타일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4월에 한국을 갈 예정인데 3월까지라니 전 못보겠군요 ㅠㅠ

    • BlogIcon 밓쿠티 2018.01.24 13:27 신고

      오 sword님이 다니시던 곳이었군요!!!!!!
      ㅋㅋㅋㅋㅋㅋ'누나'라는 작가의 작품이었어요 ㅋㅋㅋ이거 말고도 다른 작품들이 몇 점 있었는데 제 취향이 아니라서 찍지 않았어요ㅠㅠㅋㅋㅋㅋㅋ
      4월에 한국 오시는군요!!!!!!그때까지 맛있는 말차제품들이 많이 나오길 바랄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