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뀨우가 함께 가자고 했던 양꼬치 전문점 더 램을 드디어 다녀왔다

곱창이라든가 생간 같은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들을 잘 먹는 편이라서 양꼬치는 어떤 맛일지 궁금하였다

연말 평일 저녁 6시반쯤 방문하였던 논현 더 램은 다행히 웨이팅 없이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그렇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니 매장 안은 손님들로 북적였고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매장 안부터 밖까지 줄이 길게 있었다

양고기의 주요 생산국은 어딜까 궁금했는데 호주와 뉴질랜드 산을 많이 쓰나보다

논현 더 램은 직접 직수입한 어린 양고기만 사용한다고 한다

가게 안은 그리 넓지 않고 테이블이 다닥다닥 붙어있어 굉장히 좁았다

창가 바로 옆 가장 안쪽 자리에 앉았는데 나가려면 옆 테이블 사람들이 일어나서 비켜줘야만 나갈 수 있을 정도다

테이블의 크기는 넉넉한 느낌이었는데 그건 아마도 4명 테이블에 두 명이 앉아서 그런 것 아닐까 싶다

메뉴판을 펼쳐보니 가장 앞 장에 더램의 유일한 세트메뉴가 있었다

프렌치 랙, 양갈비, 더램 양꼬치 세가지로 구성된 제품인데 처음엔 양갈비를 먹을 생각이 없던터라 세트메뉴는 제꼈다

아마도 프렌치 랙이 더 좋은 고기인지 생 양갈비보다 가격이 약간 더 비쌌다

논현 더램 꼬치 종류는 총 6가지였는데 양념의 종류에 따라 분류가 되어 있었고 1인분에 10개 정도의 꼬치가 제공된다

아쉬운 것은 양갈비나 양꼬치나 처음 주문은 무조건 2인분 이상 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그렇지만 처음에만 그렇고 추가로 주문할 경우는 1인분씩 주문이 가능하다

저녁을 먹지 않고 갔던터라 혹시 밥 종류가 있을까 싶어 봤는데 아쉽게도 밥은 없었다

탕, 국수, 만두 등 중국음식 느낌의 메뉴가 있었는데 주위를 둘러보니 간간이 시켜먹는 사람들이 보였다

앞 장의 꿔바로도 옆 테이블에서 시켜먹어서 보았는데 나쁘지 않아 보였다

양꼬치엔 칭따오라는 말이 있듯이 중국술도 판매 중이었고 다들 술 한 잔씩 걸치러 오는 분위기였다

술을 주문하지 않고 꼬치만 주문하니 사장님이 재차 주문을 확인할 정도였다

아주 예전에 인도커리집에서 양고기가 들어간 커리를 먹은 것 외에는 양고기를 처음 먹는 내 입맛에 맞지 않을 수도 있으니

일단 가볍게 the램 양꼬치와 플레인 양꼬치를 각각 1인분씩 주문하였다

주문을 하기도 전에 먼저 땅콩, 마늘, 단무지, 피클과 양고기를 찍어먹을 수 있는 향신료를 준비해준다

잠시 기다리니 나온 the램 양꼬치이다

아마도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빨간 향신료를 양고기 겉에 묻혀 만든 꼬치인 것 같은데

양고기 특유의 잡냄새를 잡아주는데다 무난한 맛이라서 먹기 좋았다

그리고 후추 정도만 뿌려져서 나온 듯한 플레인 양꼬치인데 아무래도 향신료가 별로 쓰이지 않아서 양고기 냄새가 좀 난다

그래도 부드럽고 양고기 냄새가 진하지 않아 이 또한 무난하게 먹기 좋았다

손님이 워낙 많아서 그런 것인지 따로 설명을 해주지 않아 꼬치를 기계에 걸쳐놓고 익었다 싶을 때 하나씩 빼서 먹었다

기름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고기가 부드럽고 특유의 냄새가 강하지 않아 맛있게 먹었다

꼬치를 다 먹고 나니 살짝 아쉬운 마음이 들어 양갈비 1인분을 추가하였다

딱히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양갈비와 함께 나온 가위가 독특하였다

남은 꼬치는 위에 얹어두고 바로 양갈비를 불판에 올렸다

저 세 덩어리가 1인분으로 양이 많지 않아 보이지만 생각보다 제법 많다

양갈비를 추가해서 익히는데 잘 익지 않아 불이 너무 약한 것이 아닌지 물었더니

양갈비는 소고기처럼 살짝 익혀 먹는 것이라는 말과 함께 이런저런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양갈비는 소금에 찍어먹으면 맛있다며 따로 소금을 가져다주었는데

그 전에 양꼬치와 진한 향신료를 찍어먹었던터라 기대하지 않았는데 의외로 소금에 찍어먹으니 풍미가 살아났다

 

나중에 계산을 하러 나갈 때 들은 말이지만 원래 양갈비를 주문하면 다른 양꼬치집처럼 갈빗대에 포일 같은 것을 감싸

먹기 좋게 해준다고 하는데 우리가 앉은 테이블이 워낙 안쪽 자리라서 다른 테이블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고 한다

그만큼 매장이 좁고 복닥복닥한 느낌이 있는데 그래도 양꼬치와 양갈비 모두 맛이 좋았고

의외로 양꼬치집 치고 손님들의 연령대가 그리 높지 않아 캐쥬얼한 분위기에서 먹을 수 있어 좋았다

논현 더램은 논현역 2번 출구로 나와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143-12 | 더램 논현본점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biyori 2016.01.05 02:55 신고

    아직 양고기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 궁금하군요.^^
    저렇게 꼬치를 꽂아서 올려놓는 곳을 아직 여기선 못봤어요.;

    • BlogIcon 밓쿠티 2016.01.05 10:20 신고

      고기는 부드러운 편인데 약간 누린내?같은게 나긴 하더라구요 아무래도 냄새가 나서 호불호가 갈리는 편이라고 해요 일본에서는 양꼬치가 흔한 메뉴는 아닌가요?ㅋㅋㅋ

  2. BlogIcon ☆Unlimited☆ 2016.01.05 12:53 신고

    재료의 신선함이 보이네요~

    • BlogIcon 밓쿠티 2016.01.05 13:27 신고

      처음 먹어본 양꼬치, 양갈비라 뭐라 말하기 어렵지만 전반적으로 신선한 것 같아요^^

  3. BlogIcon 라오니스 2016.01.05 19:55 신고

    양고기가 친해지기 쉽지 않은데 .. 이게 또 맛들이면 .. 별미에요 ...
    양꼬치와 양갈비 보니 .. 시원한 맥주 한 잔 땡기네요 .. ^^

    • BlogIcon 밓쿠티 2016.01.05 21:32 신고

      양갈비는 누린내가 안났지만 양꼬치에는 나서 호불호가 좀 갈릴 것 같다는 생각은 들었어요 ㅋㅋㅋ저는 맛있게 먹었지만요

  4. BlogIcon 좀좀이 2016.01.05 20:04 신고

    여기는 양꼬치 구워주는 기계가 달린 불판이로군요. 자기가 일일이 뒤집으며 굽지 않아도 되니 편하겠어요. 저 기계 처음 보았을 때 매우 신기했는데요 ㅋㅋㅋ 식당이 확실히 캐쥬얼한 분위기이기는 하군요^^

    • BlogIcon 밓쿠티 2016.01.05 21:33 신고

      요즘 양꼬치집에는 저렇게 꼬치를 자동으로 돌려주는 기계가 있더라구요 ㅋㅋㅋㅋ물론 꼬치를 꽂는건 직접 해야하지만요 ㅋㅋㅋ

  5. BlogIcon 베짱이 2016.01.07 00:57 신고

    양고기....

    예전에 중국 현지 스타일로 먹어보고

    토나올뻔했는데.. 이건 어떨지 궁금하네요.

    보기에도 먹음직 스러운데... ㅋㅋ

    • BlogIcon 밓쿠티 2016.01.07 09:30 신고

      중국 현지 스타일이라고 하니 어쩐지 냄새가 강했을 것 같네요...ㅋㅋㅋㅋㅋ제가 먹은 곳은 냄새도 많이 안나고 맛있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