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에 걸려버렸다

병원에 갔더니 목감기, 급성 인후염이라고 하는데 목이 굉장히 많이 부었다고 한다

그래서 항생제를 비롯해 몇 가지 약을 처방받아서 돌아왔는데 약을 먹었는데도 영 낫지 않는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해서 따뜻하게 차를 잔뜩 마시기로 하였다

아프니까 기왕이면 마음에 들었던 맛있는 차를 마시자 싶어 포숑 벌스데이를 꺼냈다

지난번에 이대카페 썰스티에서 소분 구매했던 포숑 벌스데이이다

애니버셔리라고 되어 있지만 프랑스어로 표기된 제품명인 것 같고 우리나라와 영어 기준으로는 벌스데이라고 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생각보다 꽤 많은 양이 들어있어 여러 번 마실 수 있겠구나 싶어 기뻤다

예전에 이대 썰스티에서 차를 몇 가지 구입하자 서비스로 포숑 애니버서리를 주었는데 그 때 마신 차 향이 굉장히 좋았다

원래 차를 한가지로 즐기는 것보다는 다양하게 즐기는 것을 좋아하는데  이 포숑 벌스데이는 본품으로 구매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봉투에서 가득 나던 포숑 벌스데이의 달콤한 향을 즐기다가 차를 우리기로 하였다

포숑 홈페이지에 가면 우리는 방법에 대해 안내가 되어 있지 않은데 그나마 정보라면 95도 이하의 물에서 우리라는 정도이다

그래서 펄펄 끓인 물을 한김 식힌 후에 찻잎을 넣어주었다

약 3분 정도 우린 후 찻잎을 건져내었다

포숑 벌스데이는 의외로 우린 차에서는 달콤한 향보다는 씁쓰레한 향이 많이 난다

젖은 찻잎에서는 여전히 벌스데이 특유의 향이 나는데 차에서는 나지 않으니 살짝 아쉽지만

그래도 따뜻할 때 마시다가 어느 순간 차가 식었을 때 맡아보면 포숑 벌스데이의 향이 미약하게 난다

맛은 일반적인 홍차 맛인데 수색은 진하게 우러나는 데에 비해 맛은 무난하고 진하지 않은 편이다

포숑의 다른 차인 프랑스의 저녁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첼시♬ 2015.11.18 11:46 신고

    프랑스어로 생일을 anniversaire 라고 하거든요. 생일처럼 달콤한 향이 나는가봅니다.
    그런데 찻잎에서만 향이 나고 찻물에서는 씁쓸한 향이 난다니 의아하네요. ^^;

    • BlogIcon 밓쿠티 2015.11.18 18:16 신고

      아무래도 우리기 까다로운 차인 것 같아요ㅠㅠ아주 살짝 우리든지 해야지 조금만 진하게 우린다 싶으면 쓴향이 나는거 같더라구요ㅠㅠ

  2. BlogIcon mooncake 2015.11.18 13:27 신고

    포숑 애플티 좋아하는데! 요것도 마셔보고 싶어요^^

    • BlogIcon 밓쿠티 2015.11.18 18:17 신고

      포숑 애플티 수렴성이 강해서 우리기 까다롭다던데 냉침으로 해서 마시니 유명한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맛있었어요 ㅋㅋㅋ

  3. BlogIcon 카멜리온 2015.11.19 19:50 신고

    밓쿠티님은 이번에도 차를 드셨군요. ㅎㅎ
    저도 지금 현미녹차.. 먹고 있습니다. 집에 물이 없네요 ㅠㅠ

    • BlogIcon 밓쿠티 2015.11.20 10:04 신고

      거의 매일 마시는데 요즘은 매번 같은 차를 마시다보니 블로그에는 뜸했네요ㅠㅠ집에 물이 없으면 끓여서 차 우려마시는 것이 좋지요ㅠㅠㅠ

  4. BlogIcon in사하라 2015.11.20 09:30 신고

    감기에 따뜻한 차 마시는게 효과가 좋죠ㅎ
    포숑 벌스데이라니 생소한 차 이름이네요~
    차의 세계도 무궁무진한 것 같습키니다~

    • BlogIcon 밓쿠티 2015.11.20 10:04 신고

      감기에는 푹 자고 비타민c 챙겨먹고 따뜻한 물 많이 마시는게 최고인 것 같아요 차 이름이 귀엽죠??ㅋㅋㅋ포숑이라는 브랜드에서 내는 차 이름은 귀여운 것이 많더라구요^^

지난번에 구매했던 포숑 프랑스의 저녁을 따뜻하게 우려 마시기로 하였다

포숑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포숑 애플티를 마실 때 지침보다 짧게 우려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된 후로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포숑 프랑스의 저녁도 짧게 우려야 하나 싶어 검색해봤는데 딱히 그렇지 않은 것 같다

포숑 애플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포숑 프랑스의 저녁은 꽤 유명한 차인 것 같은데 신선한 살구와 오렌지 향이라는 안내가 적혀있었다

원래 과일 가향 홍차를 좋아해서 기대가 되었다

포숑 프랑스의 저녁은 4-5분 우리라고 되어 있지만 좀 더 짧게 우리기로 하였다

포숑 애플티 때와 다르게 포숑 프랑스의 저녁은 찻잎의 입자가 제법 굵직하다

중간중간 꽃잎 같은 큰 조각도 보이고 아무래도 포숑 애플티만 유독 그렇게 잘게 갈려있었나보다

프랑스의 저녁 티백에서 달큰한 향이 나는데 애플티와 비슷한 향이 났다 

포숑 프랑스의 저녁을 뜨겁게 끓인 물에 넣자 아주 빠른 속도로 우러났다

아무래도 4-5분을 다 채워 우리면 너무 진할 것 같아 3분 정도만 짧게 우리고 티백을 꺼냈다

의외로 우리는 동안 향은 그리 진하게 나지 않았다

다 우린 후 티백을 꺼내 잠시 식혔다

개인적으로 포숑의 애플티의 향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데 프랑스의 저녁의 향도 그리 좋진 않았다

약간 인공적인 달큰한 향이 난다고 해야 할까 그렇다

그래도 포숑의 애플티보다는 약간 향이 약해서 다행이라고 해야 할지 미묘하다

마셔보니 꽤 맛이 진하게 우러나왔다

약간의 쓴맛도 있고 전체적으로 흔히 떠올리는 홍차의 맛이 굉장히 진하게 난다

포숑 프랑스의 저녁은 3분이 아니라 더 짧게 우리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마셨던 포숑티 중에서는 포숑 애니버서리의 향이 가장 좋았다

포숑 애니버서리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어감이 귀여운 프랑스 홍차 브랜드 포숑은 여러가지 홍차를 판매하지만 그중에서도 특히 애플티가 유명하다고 한다

그래서 얼마 전 폴바셋에서 포숑 티를 판매한다고 해서 일부러 가서 마셨었더랬다

그렇지만 기대와 달리 폴바셋에서 판매하는 포숑 애플티는 떫은 맛이 강해 마시기 어려웠었다

이 때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그 후로 잠시 잊고 지내다가 포숑 홍차 소분한 것을 뀨우가 선물해주어 재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

요며칠 부쩍 더워 냉침을 해볼까 싶어서 네이버에 검색해보았더니 이 포숑 애플티는 우리기 까다로운 차라고 한다

워낙 유명해서 포숑 애플티라는 영어로 된 이름 외에도 라 뽐므라는 프랑스어로도 검색 가능하다

포숑에서 티백 제품을 구매하면 이렇게 낱개 포장이 되어 틴케이스에 담겨있다고 한다

포장지에 적힌 안내에 따르면 4-5분 우리라고 되어 있지만 이렇게 우리면 맛이 떫고 써서 마시기 어렵다

아마도 폴바셋에서 판매한 포숑 애플티는 이 우리는 시간을 지켜서 제공하는 메뉴일거란 생각이 든다

유독 포숑의 애플티가 일반적인 홍차에 비해 쉽게 쓰고 떫은 맛이 나는 이유는

물론 찻잎 자체의 차이도 있겠지만 포숑 애플티의 찻잎이 굉장히 고운 입자로 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적인 홍차를 우리는 시간과 비슷한 시간으로 우릴 경우 지나치게 진하게 우러나온다

찻잎으로 된 제품을 구매해도 저렇게 곱게 갈려있어서 티망으로 걸러 마시기 어렵다고 하는걸 보면

딱히 포숑에서 티백 제품이라 찻잎을 갈아 파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마치 물이 찻잎을 스치듯이 우려야 쓰거나 떫지 않은 포숑 애플티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

어떤 사람들은 포숑 애플티를 커피 드립퍼를 이용해 살살 우려낸다고 한다

잘 우러나는 것은 냉침에도 해당되는 말이라길래 이번엔 다른 차를 우릴 때보다 짧게 우리기로 하였다

처음엔 이렇게 별로 우러나지 않는 것 같더니 몇분 지나지 않아 색이 나오기 시작했다

냉장고에서 약 12시간 정도 우린 포숑 애플티이다

12시간을 우린 색이나 티백을 넣고 몇분 흐른 후의 색이나 거의 비슷하다

뚜껑을 여니 포숑 애플티 특유의 향이 은은하게 난다

포숑 애플티의 향 자체는 내가 선호하는 향은 아니지만 그래도 은은하게 나는 걸 맡으면 괜찮다

마셔보니 다행히 폴바셋에서 마신 것처럼 쓰고 떫지 않다

아무래도 포숑 애플티는 냉침으로 천천히 우리든지 뜨거운 물에 아주 살짝 우리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냉침으로 우린 포숑 애플티는 은은한 향과 깔끔한 맛으로 참 좋았다

 

지난번에 홍차 소분한 것을 구입했더니 서비스로 줬던 차를 마시기로 하였다

밀봉되지 않은 채 받은 것이여서 원래는 어제 마시려고 했는데 깜빡 하는 바람에 오늘 마시게 되었다

서비스로 받은 차라 자세하게 묻기 뭐해서 그냥 받아왔더니 차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어서 네이버에 검색을 해보았다

그런데 네이버에 포숑 애니버서리라고 검색하면 이렇다 할 리뷰가 나오지 않는다

할 수 없이 포숑 공식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찾아보았더니 프랑스버전과 영어버전이 다르게 나온다

(사진의 출처는 포숑 공식 홈페이지 (http://www.fauchon.com)이다)

프랑스어와 영어로 된 홈페이지를 뒤진거라 확실치는 않지만 아마도 이 차인 것 같다

Thé Anniversaire라고 되어 있는데 포숑 홈페이지 제품 상세 설명에 의하면

장미꽃잎, 해바라기, 아욱 등이 들어있는 홍차라고 한다

영어 버전으로 보면 birthday tea라고 되어 있는데 아무래도 우리나라에는 영어가 더 익숙해져 그런지

포숑 벌스데이티, 포숑 생일티 등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는 듯 하다

이 사진이 실제 찻잎을 찍은 것인데 완전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얼추 비슷해보인다

아무래도 Thé Anniversaire 이 제품이 맞나보다

프랑스어 발음은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영어식으로 벌스데이 티인 걸로 하겠다

홈페이지에 의하면 100도의 물이 아닌 95도의 물에 우리라고 되어 있어 물을 끓인 후 약간 식혀 준비하였다

뜨거운 물에 넣자마자 굉장히 진한 향이 퍼지기 시작한다

달콤하고 상큼하면서도 산뜻한 향인데 굉장히 여성스러운 향이다

오히려 찻잎만 있을 때는 별로 향이 나지 않아 그새 향이 다 빠진 줄 알고 걱정했는데

물에 넣자마자 아주 진하게 향이 방안 가득 퍼진다

향이 진하지만 그렇다고 거북하지 않는 그런 기분좋은 향이 퍼졌다

향이 진한 것에 비해 오히려 우러나오는 속도나 물의 색은 그리 진하지 않다

대략 4-5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어서 여유있게 놓아두었다

차의 향이 마른 상태의 찻잎보다는 물에 넣어 우릴 때 향이 더 진한 차였다

다 우린 포숑 벌스데이 티이다

홍차가 베이스라고 되어 있는데 색은 그리 진하지 않다

의외로 우린 후 건져낸 찻잎에서 씁쓸한 한약 냄새 같은 향이 난다

홈페이지에 'black tea from china'라는 말이 있는데 그래서인건지 아니면 'mallow'라고 아욱이 들어있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다

향에 비해 맛은 거의 나지 않을 정도로 미비하다

그래도 향이 워낙 좋아 기회가 닿는다면 틴케이스로 구매하고 싶다

 

하루에 차 한잔 게시판에 쓸지 먹부림에 쓸지 잠시 고민했는데

일단은 카페에 가서 꽤 오랜 시간 마시면서 있었으니 먹부림 게시판에 쓰기로 하였다.

전부터 포숑 홍차가 궁금하긴 했는데 폴바셋에서 포숑 티를 판매한다고 해서 짬을 내어 폴바셋에 다녀왔다.

은근히 폴바셋 매장이 내 기준에서 애매한 곳에 있어서 가기 어려웠는데

약속을 홍대로 잡아 폴바셋 홍대입구역점에 갈 수 있었다.

올초까지 했던 폴바셋 누텔라 프로모션처럼 포숑도 프로모션 기간인 것 같았다.

폴바셋 누텔라 메뉴들도 메뉴판에는 없지만 요청하면 만들어준다고 하던데 포숑티도 앞으로 그럴지 궁금하다.

포숑 홍차 중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애플티를 주문하였고 약 5분 정도 소요된다는 안내를 받을 수 있었다.

폴바셋에서 포숑 홍차를 주문하면 기본적으로 테잉크아웃 컵에 제공해준다.

포숑 프로모션을 위한 홀더를 주기 때문에 그건 그것대로 예쁘지만 그래도 티팟과 찻잔에 서빙되는 홍차를 받고 싶어서

테이크아웃잔이 아닌 일반 잔에 달라고 부탁하였다.

유심히 보니 서빙하기 전 뜨거운 물에 티팟과 찻잔을 데운 후에 담아주었다.

고대하던 폴바셋 포숑 애플티를 마신 소감은 '5분이라는 시간은 어떻게 정한걸까'였다.

내가 간 폴바셋 홍대입구역점에는 없었지만 포숑 홍차를 주문할 경우 각 티에 따라 정해진 시간이 소요된다는 안내문이 적힌 종이가 있다고 한다.

그 중 포숑 애플티는 5분이 소요된다고 되어 있는데 직원이 그 시간대로 우렸다는 전제 하에 말하자면

너무 우려 쓴맛이 강해 마시기 어려웠다.

카페 내의 커피 향이 너무 강해서인지 향도 거의 느끼기 어려웠고 또 나중엔 향이 날아가서 거의 맡아지지 않았다.

물을 넣어 희석시켜 마셔야 하나 싶을 정도로 쓴맛이 너무 강했다.

다른 포숑 제품을 마셔보지 못해 확실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아무래도 내 생각에는 잘 못 우린 것 같았다.

그리고 커피 향이 강하게 나는 카페에서는 차를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는 결론도 내릴 수 있었다.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컸지만 그래도 포숑이라는 제품에 대해 여전히 궁금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직접 구매해서 마셔봐야 할 것 같다.

폴바셋 홍대입구역점은 홍대입구역 2번 출구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폴바셋 홍대입구역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