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적이지 않은 음료를 팔아서 종종 방문하곤 했던 이대 썰스티가 함께 운영 중이던 공방을 정리하면서

기존 메뉴를 대폭 수정하고 판매중이던 각종 잼과 청, 차 등을 더이상 판매하지 않는다는 소식을 들었다

예전에 수제 장미잼을 사고 싶어서 방문했다가 품절이라서 사지 못했는데 영영 먹지 못하게 되어버렸다

잼을 사러 갔을 때의 이대 썰스티 외관이다

당시에는 각종 잼과 요거트, 청 등을 판매한다고 되어 있었는데 이제는 판매하지 않는다

더불어 얼그레이잼을 사용해서 만들었던 썰스티의 대표메뉴인 얼그레이 프라페도 판매하지 못하게 되었다고 한다

얼그레이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마셔본 적은 없지만 얼그레이 프라페를 먹기 위해 썰스티에 가는 사람들이 많았으니

여러모로 아쉽게 되었다

딱히 이대 썰스티에 갈 생각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는데 근처를 지나다가 뀨우가 혹시 티백 판매를 할지도 모르니 가보자고 하여 들렀다

공방 정리를 하면서 각종 찻잎과 티백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하였는데 꽤 오래 전이라 다 팔렸을 것이라 생각하고 아쉬워하던 차였다

품절된 종류도 있었지만 평소에 궁금해하던 차들이 몇몇 눈에 띄어 골라보았다

이제 겨울이라서 이대 썰스티에서는 겨울 음료인 초콜렛 음료와 로즈 뱅쇼, 애플 시나몬차, 청귤차 등을 판매중이었다

초콜렛 음료와 시나몬이 들어간 음료는 별로 좋아하지 않아 마시진 않았지만

다른 카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음료가 아닌 독특한 음료를 마시고 싶다면 이대 썰스티를 추천한다

특히 단맛이 적고 재료 고유의 맛이 살아있는 음료가 많으니 담백한 입맛을 가진 사람에게는 더할나위 좋은 곳이다

크리스마스여서 곳곳에 놓은 크리스마스 장식품이다

이대 썰스티는 테이크아웃 전문 매장이기 때문에 매장 자체는 협소한 편이다

그렇지만 작은 테이블이 몇 개 놓여있으니 잠시 앉아서 쉬었다 가는 것은 가능하다

앞으로도 차 판매를 하는지 물었더니 지금 판매하고 있는 재고가 소진된 후에도 종종 판매할 예정이라는 대답을 들을 수 있었다

혹시 차 구입에 대해 궁금하거나 기타 문의 사항이 있다면 썰스티 전화번호로 전화를 해보면 될 것 같다

예전에 썰스티에서 차를 구매했을 때도 이 봉투에 담아줬었는데 벌써 몇 개월 전이라니 감회가 새롭다

이 날 고른 차를 포숑 애니버서리와 카렐차펙 화이트피치, 마리아쥬 잉글리쉬블랙퍼서트, 프레르 프렌치블랙퍼스트였다

포숑과 카렐차펙은 각각 10g씩 소분되어 있는 것으로 약 3번씩 나눠 마실 수 있는 분량이다

소분 봉투에 밀봉 포장되어 있어 아직 뜯지 않았는데 예전에 썰스티에서 차를 구매하고 포숑 애니버서리를 서비스로 받았는데

그 향과 맛이 너무나 마음에 들어 꼭 다시 마시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터라 썰스티에서 발견하고 정말 기뻤다

이번에도 차를 고르고 계산을 하려나 마리아쥬프레르 블랙퍼스트를 서비스로 하나 받아 감사히 받아왔다

 

이대 썰스티에서 맛있게 마셨던 마차프라페에 대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이대 썰스티는 아직 지도등록이 되어 있지 않아 주소로 입력하였다

이대역 2번 출구로 나와 쭉 내려가다가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이대 썰스티가 위치하고 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영업하고 일요일은 휴무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mooncake 2015.11.10 09:57 신고

    밓쿠티님이 좋아하시던 장미잼을 더이상 안판다니 제가 다 아쉽네요.
    음료에 단맛이 강하지 않다니 가보고 싶어집니다^^

    • BlogIcon 밓쿠티 2015.11.10 14:18 신고

      장미잼이라는게 레시피도 다양하고 그래서 더더욱 궁금했는데 못 먹어서 너무 아쉬워요ㅠㅠ음료에 시럽을 사용하지 않고 만들어서 단맛이 아주 은은해서 담백하고 좋아요 추천해요!

  2. BlogIcon 좀좀이 2015.11.11 05:50 신고

    저 카페는 벌써 크리스마스 준비에 들어갔군요! 오늘이 빼빼로 데이인데 벌써 크리스마스 준비라니 부지런한 카페네요 ㅎㅎ 공방을 정리하면서 밓쿠티님께서 좋아하시던 장미잼을 더 이상 드실 수 없게 되었군요. 많이 아쉬우시겠어요...아예 문 닫는 것은 아니지요? ^^

    • BlogIcon 밓쿠티 2015.11.11 09:06 신고

      생각해보니 크리스마스 때까지 한달도 넘게 남았네요 ㅋㅋㅋ너무 자연스럽게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두어서 크리스마스가 얼마 안남았구나 싶었어요 ㅋㅋㅋㅋㅋ다행히 카페 문을 닫는 건 아니고 잼을 만들던 공방만 닫는거라고 하더라구요^^

이대 앞에 갈 때마다 거의 항상 들리는 카페가 바로 썰스티이다

차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었던터라 여러 차나 차를 베이스로 한 음료를 판매하는 썰스티가 마음에 들었다

썰스티에서는 소분한 홍차를 판매하기 때문에 음료를 마시며 홍차 구경삼아 가기도 한다

이전에 포스팅했던 이대 썰스티에 대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꽤 오랜만에 갔던 썰스티는 소소한 부분이 달라졌다

일단 주말에 가면 사장님으로 추정되는 분이 있었는데 이번에 가니 새로운 분이 계셨다

그리고 메뉴판이 새롭게 생겼는데 썰스티에서 판매하는 밀크티에 대한 안내가 적힌 메뉴판이었다

이대카페 썰스티에서는 요일에 따라 다른 홍차를 베이스로 밀크티를 만든다고 한다

그래서 트와이닝을 사용하는 밀크티는 5500원, 그 외 좀 더 비싼 홍차를 사용하는 경우 6500원으로 가격이 다르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메뉴가 개편되는 모양인데 저번과 다르게 메뉴가 추가된 것이 있어 메뉴판을 찍어왔다

여름이다보니 프라페 메뉴가 좀 더 강화된 것 같다

이 외에도 원래 판매하던 쿠키와 스콘은 메뉴 개편으로 잠시 판매중지된 상태였다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도 소분한 홍차를 구매해서 잘 마셨는데 이번에 가니 종류가 꽤 많이 늘었다

특히 요새 부쩍 관심이 생긴 카렐차펙 티백을 소분판매하고 있어 반가웠다

이외 포숑이라든지 포트넘앤메이슨, 마리아쥬프레르 제품도 판매하고 있었다

뀨우가 하나 사준다고 해서 고민하다가 올해가 지나면 살 수 없는 카렐차펙 2015년 한정 홍차를 구매하였다

카렐차펙 year's tea 2015 시음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이 날 주문했던 이대카페 썰스티의 레몬에이드와 함께 구매한 카렐차펙 year's tea 2015이다

이대 썰스티는 전반적으로 음료값이 비싼 편인데 레몬에이드의 경우 저렴한 3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만드는 과정을 보니 생레몬을 짜서 넣고 수제청도 함께 넣어 레몬맛을 낸다

스프라이트가 들어가긴 하지만 탄산수도 들어가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 않다

썰스티의 레몬에이드는 레몬의 새콤한 맛이나 단맛이 은은한 편이니 참고해야 할 것 같다

네이버에는 주소등록이 되어 있는데 다음에는 아직 주소등록이 되어있지 않다

썰스티는 이대역 1번 출구나 2번 출구로 나와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5길 11
도움말 Daum 지도

이대 카페 썰스티에 대해 검색하다가 썰스티의 메뉴가 개편된 것과 소분된 홍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이대에 간 김에 썰스티에 재방문을 하게 되었다

카페에 가기엔 다소 이른 시간에 간 덕인지 손님이 없어 편하게 차를 고르고 음료를 주문할 수 있었다

카페 전경이나 내부 사진은 지난번 포스팅에서 했으니 혹시 궁금한 사람은 여기를 누르면 된다

이대 썰스티 창문을 보면 새로 입고된 차의 종류라든지 영업시간, 할인에 관한 정보가 붙어 있다

이대 썰스티 영업시간은 월요일~토요일 10:00~20:30, 일요일은 12:00~18:00라고 한다

일요일에는 늦게 열고 일찍 닫으니 가급적 일찍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평일에도 워낙 인기가 좋아 늦게 가면 재료가 떨어져 마실 수 없는 음료가 많다고 한다

지난번에 방문했을 때와 달리 메뉴판이 바뀌었다

이대 썰스티에서 이제 프라페 메뉴를 강화해서 판매를 하는 것 같다

프라페 메뉴가 6가지로 늘었는데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평소 녹차맛이나 말차맛 같은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허니 마차 프라페를 주문하였다

카운터 옆에는 한글 메뉴판이 준비되어 있다

무슨 재료가 들어가는지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전보다 주문하기가 쉬워졌다

이대 썰스티 특성상 얼그레이 프라페를 만들 때 어떻게 찻잎을 우려 그 맛을 낼 수 있는지 궁금하였는데

홈메이드 얼그레이 밀크티잼이 들어간다고 한다

얼그레이 밀크티잼이 들어가면 인공적인 밀크티 파우더를 쓰지 않고도 맛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내가 주문한 허니 마차 프라페는 보성 유기농 마차, 꿀, 우유, 아이스크림이 들어간다고 한다

카운터 한켠에는 이대 썰스티에서 판매하는 스콘과 쿠키도 볼 수 있다

얼마인지 적혀있진 않았지만 그리 비싸진 않을 것 같다

그리고 전부터 궁금했던 일반적인 밀크티와 로얄 밀크티의 차이에 대해서도 적혀 있었다

아마도 두가지 버전으로 밀크티를 주문할 수 있도록 한 것 같다

클래식 밀크티는 영국식으로 우유의 양보다 물의 양이 많이 들어가고,

로얄 밀크티는 일본식으로 우유의 양이 물의 양보다 많이 들어가는 것이라고 한다

내가 집에서 직접 만드는 밀크티를 생각해보니 로얄 밀크티를 만드는 방식보다 물 양을 더 줄이고 우유를 더 넣는 것 같다

만일 이대 썰스티에 가서 진하고 부드러운, 흔히 생각하는 그런 밀크티를 마시고 싶다면

로얄 밀크티, 일본식 밀크티로 주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전에는 없었는데 이대 썰스티의 재료에 대한 이야기가 적혀있었다

분말이나 인공첨가물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고 되어 있는데 나중에 음료를 받아들어 한모금 마시니 이 말이 바로 이해가 됐다

매장이 협소하여 주로 테이크아웃을 하는 것 같은데 매장에 자리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아직 썰스티 앞에 건물을 공사중이라 그리 뷰는 좋지 않았지만 그래도 창가자리가 예뻤다

벽면에 실제 사용한 것 같은 홍차 틴케이스를 진열해놓았다

저 각종 틴케이스 탐난다

음료를 기다리며보니 주방에 저렇게 직접 만들었다는 과일청이 놓여 있었다

과일이 들어간 메뉴를 시키면 저렇게 레몬과 자몽도 직접 과일을 갈아 넣어주는 것 같다

구석엔 원두랑 홍차도 진열되어 있었다

기다리면서 찍었는데 저렇게 틴케이스를 화병처럼 이용해 꽃을 꽂아두니 예뻤다

그리고 테이블 위는 음료와 함께 구매한 포숑 애플, 프랑스의 저녁, 포트넘앤메이슨 스트로베리이다

개당 2000원이었는데 그리 저렴하진 않지만 그래도 소분으로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이외에도 트와이닝 같은 친숙한 차와 일본에서 유명한 차 브랜드라는 카렐차펙 티백도 소분으로 구매할 수 있었다

트와이닝이야 현재 샘플러를 구매했으니 패스했고

카렐차펙은 패키지가 예뻐서 궁금하긴 했는데 일본산이라 되어 있어 망설이다 구매하지 않았다

기다린 끝에 주문한 허니마차프라페가 나왔다

정말 사이즈가 크다

이대 썰스티는 사이즈가 한가지인데 엄청나게 큰 사이즈라 음료값이 비싸다고 느껴지지 않을 정도다

한잔을 혼자 마시면 엄청 배부르다고 느낄 정도다

 

그리고 허니마차프라페를 마셔보았는데 정말 말차가루를 사용하구나 싶었다

가끔 집에서 사용하는 베이킹용 녹차가루를 우유에 타마셔본 적이 있는데 그 맛과 매우 비슷하다

대체로 카페에서 판매하는 녹차라떼, 녹차 프라푸치노 같은 녹차 관련 음료들은 녹차파우더를 사용한다

이 파우더는 녹차가루와 설탕 등을 섞은 것으로 단맛이 매우 강하고 따로 녹차향을 첨가한다는 단점이 있다

그런데 썰스티의 허니마차프라페는 그런 파우더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 같다

물론 꿀과 아이스크림이 들어가서 단맛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스타벅스 같은 프랜차이즈의 녹차 프라푸치노를 상상하면 먹는다면 실망할 수도 있을 것이다

다행히도 나는 많이 달지 않고 씁쓸한 녹차맛이 많이 나는 허니마차프라페가 정말 마음에 들었다

다음에 방문한다면 또다시 이 메뉴를 주문하지 않을까 싶다

혹시 나처럼 녹차맛이 진하게 나는 음료를 좋아한다면 이 허니마차프라페를 추천하고 싶다

 

네이버에는 검색이 되던데 다음지도는 아직인가보다

이대 썰스티는 이대역 1번 출구나 2번 출구로 나와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도움말 Daum 지도

이대 앞에 새로 생긴 카페인 Thirstea를 다녀왔다.

이름이 중의적인 의미를 담고 있어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이대 썰스티는 골목 안에 위치하고 있는데다 지도 검색이 되지 않아 어렵사리 찾아갔다.

골목 안 한창 공사중인 곳에 어울리지 않는 예쁜 가게가 바로 썰스티이다.

특히 저 간판 위에 조명과 화분을 놓은 것이 인상적이다.

입간판에는 시험기간에 특별할인하는 메뉴가 안내되어 있는데 매달 할인행사 같은 이벤트를 하지 않을까 추측해보았다.

썰스티의 메뉴판을 찍어보았다.

아직 인터넷에 메뉴판이 올라와있지 않아 사람들이 궁금해 할 것 같았다.

이대 썰스티는 홍차와 밀크티 메뉴가 다양한 편이었다.

너무 더워서 차는 아예 마실 생각이 없던터라 자세히 보지는 않았지만

흔히 볼 수 있는 아쌈, 얼그레이 같은 메뉴도 있고 웨딩임페리얼과 해피니스 같은 독특한 메뉴도 있었다.

아마도 과일차는 수제청으로 만들어주는 것 같다.

그리고 홍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다양한 음료들이 적힌 메뉴판이 바로 옆에 있다.

커피 음료는 간소하고 처음 보는 음료들이 많아 일일이 각 음료 이름 아래에 적힌 재료를 살펴보았다.

이대 썰스티에서 제일 잘 나가는 메뉴는 얼그레이 프라페와 페퍼민트 모히토 정도라고 했다.

얼그레이는 좋아하지 않고 평소 모히토를 좋아해서 페퍼민트 모히토를 주문하기로 결정하였다.

타피오카 펄을 추가할 수 있고 신기하게도 시나몬 스틱을 추가할 수 있다.

가게 한켠에는 메뉴를 직접 찍은 듯한 사진들이 걸려있었다.

가게 문 밖에는 앞서 말했듯이 공사중이다.

썰스티 앞에 어떤 건물이 들어오려고 공사중인지는 모르겠는데 공사가 끝나고나면 창가자리에 앉아도 괜찮을 것 같다.

위에서 영어로 된 메뉴판을 보느라 좀 힘들었는데 외국인 손님들이 많이 와서 영어 메뉴판을 크게 붙인 것 같고

한글 메뉴판은 카운터에 따로 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상하게 중국인 손님들이 제법 있었다.

그리고 카운터 쪽에 쿠키 종류가 몇개씩 포장되어 있는데 맛이 궁금했지만 배가 너무 불러 먹지 않았다.

이대 썰스티는 아무래도 시원한 종류의 음료가 많은 것 같아 더울 때 방문하면 더 좋을 것 같다.

시간이 좀 걸렸던 썰스티 페퍼민트 모히또였다.

주문해서 받고 나니 붉은 색상의 음료를 시켰다면 더 예뻤을거라는 아쉬움이 남았지만 그래도 기념샷은 찍었다.

가게가 좁은 편이라 가게 안 다른 손님이나 가게 사장님을 찍게 될까봐 가게 안을 찍지는 못했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자리가 그리 많지는 않고 주로 테이크아웃을 하는 분위기이다.

음료 안을 살펴보니 생 라임과 페퍼민트 잎이 들어가 있었다.

마셔보니 생각보다 페퍼민트 향이 굉장히 강해서 놀랐는데 생잎을 몇 잎 넣은 것 같은데 향이 정말 진하다.

그래서 음료 마시는데 양치하는 것 같은 청량감이 느껴졌다.

그리고 이에 비해 모히또 특유의 씁쓰레한 맛은 덜하게 느껴졌는데 아마도 지금까지 내가 마신 모히또는 시럽으로 맛을 낸 음료였던 모양이다.

흔히 마트에서 살 수 있는 그런 모히또를 생각하면 다소 밍밍하게 느껴질 수 있겠다.

그래도 확실히 더 깔끔하고 건강한 맛이라 돌아다니면서 다 마실 수 있었다.

다음에 방문하면 혹시 얼그레이 프레페의 맛을 다른 홍차로 바꿔서 가능한지 꼭 물어봐야겠다.

정말 궁금한데 얼그레이는 너무 싫어서 시도하고 싶지 않아 아쉽다.

그리고 로즈 샹그리아라든지 피나콜라다 같은 메뉴도 도전해보고 싶다.

 

참고로 이대 썰스티는 학생할인이 있어 학생증 제시시 1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대 썰스티는 아직 지도 검색이 되지 않아 쿠폰 뒷면 주소를 참고하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5길 2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