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차를 사기 전에 가지고 있던 차를 최대한 마시자 싶어서 예전에 사놓고 마시지 않았던 차를 꺼냈다

스태쉬 바닐라 차이 디카페인티인데 처음에 주문할 때 바닐라라는 글자만 보고 주문했던 차였다

그렇지만 바닐라고 나발이고 차이 향에 묻혀서 그냥 차이티나 다름없었고 그래서 영 손이 가지 않았더랬다

그래도 이런저런 차이티를 우유가 아닌 물에 우려서 마셔보니 제법 마실만 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오랜만에 스태쉬 바닐라 차이 디카페인 티를 꺼내서 따뜻한 물에 우려서 마셔보기로 하였다

스태쉬 바닐라 차이티는 디카페인 홍차와 시나몬, 생강뿌리, 바닐라향, 올스파이스, 정향, 넛메그가 들어있다고 한다

어쩐지 차라기보다는 각종 향신료를 뒤섞어 놓은 느낌이지만 원래 스태쉬 자체가 그런 차를 많이 만드는 편이다

스태쉬 바닐라 차이티는 뜨거운 물에서 3-5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지만 최대한 옅게 3분만 우리기로 하였다

평소 스태쉬 티백 포장이 썩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오늘 뜯은 바닐라 차이티는 제대로 마음에 들지 않는 포장이었다

아마도 포장지 안에 티백을 넣고 가장자리를 봉하는 형식으로 생산하는 것 같은데

그 과정에서 티백이 함께 물려 봉해지는 바람에 티백을 꺼내다가 다 뜯어져서 안에 담긴 찻잎이 죄다 쏟아져버렸다

결국 쏟아진 찻잎을 치우고 새로운 티백을 하나 더 꺼냈다

우여곡절 끝에 우릴 수 있었던 스태쉬 바닐라 차이티이다

바닐라향이 들어갔다고 하지만 느낄 수 없고 그냥 일반적인 차이티 향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진하게 마시고 싶지 않아서 딱 3분만 우린 후 티백을 건져내었다

우리고나서 한모금 마셔보니 진한 차이티 향 사이로 아주 흐릿한 바닐라 향이 느껴졌다

마시고 난 후에 입 안에 살짝 바닐라 향이 감도는 것 같기도 한데 영 어울리지 않는다

평소 차이티를 좋아하던 사람이라면 무난하게 마실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면 마시기 어려울 것 같다

 

  1. BlogIcon 핫치토 2015.09.17 07:31 신고

    우연한 기회로 밓쿠티님의 블로그에 들리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정말 즐겨하는데, 앞으로 자주 들려서 업데이트 소식 듣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 드려요! :D

여전히 감기 기운이 떨어지지 않아 따뜻한 차를 마셔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환절기라 그런 것인지 감기 기운에 은근히 이곳저곳이 아픈 느낌이라 기분이 좋지 않다

스스로를 다스릴 수 있도록 따뜻한 차를 마시면서 마음을 가다듬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

따뜻한 차보다는 차갑게 냉침을 하는 것이 어울릴 것 같은 스태쉬 허브티 샘플러 중에서

지난번에 냉침으로 마셨던 와일드 라즈베리 히비스커스를 따뜻하게 마셔보기로 하였다

어쩐지 속도 안 좋고 여러모로 컨디션이 좋지 않아 카페인이 없는 허브티로 골라보았다

뒷면을 보니 히비스커스, 오렌지껍질, 레몬그라스, 로즈힙, 라즈베리향, 감초가루, 구연산이 들어있다고 한다

뜨거운 물 기준으로 3-5분 정도 우리라는 간략한 설명이 적혀있었다

포장지를 뜯으니 라즈베리 향이 은은하게 났다

다른 스태쉬 허브티에 비해 상대적으로 향이 약하게 느껴졌을 뿐 이 차도 향이 제법 진하게 난다

뜨겁게 끓인 후 한 김 식혀서 준비한 물에 티백을 넣어주었다

히비스커스가 들어있기 때문에 붉은 차가 빠르게 우러나기 시작하였다

약 4분 정도 우린 후 티백을 꺼내려고 봤더니 차가 참 예쁘게 우려졌다

아래에만 차가 우려져 가라앉는 바람에 위는 투명하고 아래는 붉은 차가 그라데이션을 이루어서 예뻤다

그렇지만 차를 마시기 위해서 적당히 휘휘 저어 위 아래를 섞어주었다

히비스커스가 들었기 때문에 매우 붉은 차가 우려졌다

새콤한 맛이 나는데 아마도 로즈힙 때문인 것 같다

그렇지만 다른 스태쉬 허브티에 비해 로즈힙이 적게 들어갔는지 신 맛이 아주 강하진 않고 무난하게 마실 수 있었다

은은한 라즈베리 향에는 역시 신 맛이 어울린다는 생각을 하며 한 잔을 마셨다

의외로 따뜻하게 우렸을 때 신 맛이 강하지 않아서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난번에 냉침을 해서 마신 스태쉬 와일드 라즈베리 히비스커스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지난번에 시원하게 냉침으로 마시고서 마음에 들었던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을 따뜻하게 마셔보기로 하였다

따뜻하게 마셨을 때 어떤 느낌인지 궁금하기도 했고 워낙 아침에 쌀쌀해서 따뜻한 차가 절로 생각나서기도 하다

블루베리가 컨셉인 차라서 그런지 블루베리처럼 푸른 빛의 포장지를 사용하였는데 다소 촌스러운 느낌이다

허브티이기 때문에 카페인프리 제품으로 늦은 시간에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포장지 뒷면을 보니 스태쉬 허브티 대부분이 그러하듯 히비스커스가 베이스로 들어가있다

그리고 오렌지껍질과 레몬그라스, 로즈힙, 치커리뿌리, 블루베리향, 블루베리파우더, 아사이파우더, 블랙커렌트파우더, 구연산, 감초가루가 들어있다

블루베리가 이름에 들어가있긴 하지만 아사이라든지 블랙커렌트 같은 다른 베리 종류 파우더도 들어있다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은 3-5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포장지를 뜯어 티백을 꺼내자 오묘한 블루베리 향이 가득 난다

향이 꽤 진한 편인데 블루베리향이 다소 생소하지만 기억을 더듬어보면 블루베리 향이 맞다

다만 생 블루베리가 아닌 블루베리 향과 파우더가 들어가서 그런 것인지 약간 꼬리꼬리한 느낌의 향이다

뜨겁게 끓인 물을 한김 식힌 후에 티백을 넣으니 히비스커스 탓인지 붉은 차가 우러나기 시작하였다

물에 넣었음에도 불구하고 향이 더 진해지면 진해지지 옅어지지 않아 스태쉬 블루베리 향이 가득 난다

3-5분 우리라고 하였기에 대략 4분 정도 우린 후 찍은 사진이다

티백을 흔들지 않아서 차가 아래에만 우러나서 오묘한 색깔이 참 예쁘다

대체로 냉침보다는 온침으로 우렸을 때 향이 더 진한 편인데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도 같은 경우였다

그렇지만 맛은 역시 냉침이 훨씬 더 맛있다고 느껴졌다

냉침으로 마셨을 때는 시원한 느낌이 블루베리 슈퍼프룻과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였는데

온침으로 마시니 어쩐지 향과 맛과 느낌이 각각 따로 겉도는 느낌이라 아쉬웠다

상대적으로 따뜻하게 우린 경우에 신 맛이 더 강하게 나는 것 같기도 해서 아무래도 냉침용 차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난번에 마셨던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 냉침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mooncake 2015.09.09 11:39 신고

    색이 참 곱네요^^
    꼬리꼬리한 냄새 어떤 건지 알 것 같아요ㅋ 집에 있는 블루베리 파우더에서 그런 느낌이 나더라구요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5.09.09 12:22 신고

      저는 블루베리 파우더는 접해본 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원래 파우더에는 꼬리한 냄새가 나나봐요ㅠㅠ

지난번에 마시고 남은 스태쉬 페퍼민트를 어떻게 마실까 고민하다가 살짝 달달한 느낌의 셀레셜시즈닝스 라즈베리징거와 함께 우리기로 하였다

개인적으로 페퍼민트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다른 차와 함께 우리면 나름 무난하게 마실 수 있다

스태쉬 페퍼민트와 셀레셜시즈닝스 라즈베리 징거 모두 잘 우러나는 편에 속하는 차라서

미지근한 물에 티백을 넣었는데도 불구하고 꽤 빨리 우러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아래에서 붉게 우려지고 있는 차가 라즈베리 징거, 위에 초록빛으로 우려지고 있는 차가 페퍼민트이다

꽤 빠른 속도로 우러나길래 오래 냉침하지 않고 짧게 4시간 정도만 우린 후 꺼냈다

위아래 다른 색으로 우려진 차가 자연스럽게 그라데이션이 되어 보기에 예뻐서 만족하였다

맛은 라즈베리 징거에 페퍼민트의 싸한 맛이 섞인 맛이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페퍼민트의 맛이 조금 덜 나고 라즈베리의 맛이 좀 더 강하면 좋을 것 같다

시간 차를 두고 티백을 넣어 우리면 원하는 느낌의 맛이 나려나 싶다가도,

그렇게 우리면 예쁜 그라데이션을 볼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그냥 이 방법을 고수하기로 하였다

 

비가 좀 온다고 하더니 순식간에 날이 추워졌다

워낙 더웠던 올 여름, 어서 날이 추워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였지만

이렇게 급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당황스러운 것을 보면 인간은 참 간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기온차 때문인지 감기 기운이 살짝 있는 것 같아 스태쉬 레몬진저를 마시기로 하였다

스태쉬 허브티 종류 치고는 재료가 단촐한 편인데 생강뿌리, 레몬그라스, 레몬향, 홍화, 히비스커스, 구연산이 들어있다

홍화라는 것이 다소 생소한 재료였는데 외국에서는 주로 허브티의 재료로 사용하고

며칠 전 간 한의원에서 보니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한약재로 사용하는 재료인 것 같다

진짜 레몬이 들어간 것은 아니지만 향은 제법 진한 레몬 향이 난다

스태쉬 레몬진저는 3-5분 정도 우리라고 하여 끓인 후 살짝 식힌 물을 준비하였다

꽤 뜨거운 물에 넣었는데도 생각보다 진하게 우러나지 않는다

아마도 다른 허브티는 히비스커스와 로즈힙이 잔뜩 들어있는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히비스커스만 들어서인 것 같다

색이 진하지 않아 넉넉하게 5분 정도 우려내었다

허브티라서 그런 것인지 색이 골고루 우러나지 않고 티백이 있는 바닥에만 진하게 우러났다

대충 섞어준 후 티백을 빼니 그냥 우렸을 때와는 다르게 노란 빛의 차가 보였다

한모금 마셔보니 굉장히 맵다

레몬이 들어가지 않고 향만 들어간 것에 비해 진짜 생강뿌리가 많이 들어있기 때문인지 맵다

생강차 대용으로 마셔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향은 말 그대로 상상하는 레몬생강차와 매우 비슷하고 살짝 단맛이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매운 맛이 강하다

지난번에 냉침을 해서 마셨을 때는 이렇게까지 맵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뜨거운 물에 우려서 매운 맛이 강해진 것 같다

지난번에 마셨던 스태쉬 레몬진저 냉침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어쩐지 블로그가 네이버 저품질 블로그가 되어 버린 것 같다

예전에 상위권에 노출되던 글들이 비정상적으로 뒤로 밀려나있고 제목을 검색해도 최근 글이 상위에 뜨지 않는다

아마도 8월에 쓴 글들 대부분이 하위로 내려간 것 같은데 블로그를 옮길 생각은 하지 않기 때문에

꾸준히 글을 쓰는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날씨만큼 기분이 가라앉았지만 그래도 약간 선선해진 날씨 덕에 따뜻한 차를 마시기로 하였다

스태쉬 샘플러 중에서 냉침으로 마셨던 차 중에 따뜻하게 마실 차를 고르다보니

오늘은 어쩐지 상큼하고 달큰한 느낌의 차를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지 않을까 싶어 스태쉬 망고 패셔프룻을 골랐다

스태쉬 망고패션프룻은 다양한 재료가 블렌딩되어 있는 차로 지난번에 냉침을 해서 마셨을 때 꽤 괜찮았던 기억이 있다

이번엔 뜨거운 물에 우릴 거라서 포장지 뒷면 지침을 따라 3-5분 정도 우리기로 하였다

포장지를 뜯으니 알록달록했던 찻잎들이 떠오른다

스태쉬 망고 패션프룻은 다양한 재료가 블렌딩되어 있는 만큼 티백을 우렸을 때 알록달록한 찻잎들이 예뻤다

뜨겁게 끓인 후 한김 식혀낸 물에 티백을 넣어 우렸다

역시 뜨거운 물에 넣어서 그런지 제법 빠른 속도로 우러나기 시작한다

재료에 로즈힙과 히비스커스가 들어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신 맛이 날까 두려워 딱 3분만 우려냈다

허브티라 그런 것인지 아니면 티백을 가만히 놔두면 차가 우러난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이 나뉘어 층이 진다

티백을 꺼내면서 살살 저어준 후 망고패션프룻 허브티를 한 모금 마셔보았다

냉침으로 마실 때에는 상큼한 패션프룻 향이 좀 났던 것 같은데 따뜻하게 마시니 잘 느껴지지 않는다

새콤한 맛만 강하게 남고 향 또한 스태쉬 특유의 한약재 같은 향만 살짝 날 뿐이었다

아쉽지만 스태쉬 망고 패션프룻은 냉침으로 해서 마시는 것이 제격인 듯 싶다

냉침으로 마신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지난번에 따뜻하게 우려서 마셨던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를 이번엔 냉침을 해서 마셔보기로 하였다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달달한 맛이 났기 때문에 냉침으로 하면 더 어울리지 않을까 기대하였다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다소 생소한 이름인데 아무래도 허브티에 자주 쓰는 재료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말로는 감초라고 하니 그제서야 이해가 가는 이름이었다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뜨거운 물 기준으로 3-5분 정도 우리라고 하였는데

냉침을 할 것이라서 이 지침이 크게 의미가 없었다

포장지를 뜯어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 티백을 꺼내니 약간의 한약재 같은 냄새와 시나몬 향이 났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향이 진한 차는 아니라서 약간 느껴지는 수준이었다

미지근한 물에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 티백을 넣었더니 넣자마자 우러나기 시작하였다

아마도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찬 물에 우려도 충분히 빠른 속도로 우러났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금방 우러나기 때문에 오래 우리지 않고 냉장고에서 약 4시간 정도 우린 후 꺼냈다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붉은 빛을 내는 재료가 들어있지 않아 색은 옅은 연두빛이었다

냉침한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를 한 모금 마셔보니 의외로 시나몬 향이 강했다

대체로 시나몬이 들어간 차는 따뜻하게 마실 때 그 향이 더 진하게 나는데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냉침을 했을 때 시나몬 향이 더 강하게 느껴지는 독특한 허브티였다

그리고 감초가 들어서인지 달달한 맛은 냉침을 해도 느껴졌는데 상대적으로 시나몬 향이 강해져서 묻히는 경향이 있었다

 

스태쉬 샘플러에 들어있는 모든 차를 다 마셨는데 딱 한가지 마시지 않은 것이 있다

이름도 생소한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인데 다소 복잡한 재료로 블렌딩이 되어 있어 조금 꺼리던 차였다

스태쉬 리코리쉬 스파이스는 허브티로 카페인프리 제품이다

이름이 생소한데 우리나라 말로 감초이기 때문에 마냥 어렵기만 한 차는 아니라는 생각을 하였다

Stash Licorice Spice라고 써있어서 발음을 어떻게 표기해야 할지 살짝 난감하였다

뒷면을 보니 매우 다양한 종류의 재료가 들어가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감초뿌리, 시나몬, 오렌지껍질, 대회향, 바닐라향, 사르사, 오렌지오일, 시나몬향, 클로브싹오일, 카르다몸오일이 들어있다

굉장히 생소한 종류가 많았는데 찾아보니 대회향은 목련과 식물이고 사르사는 청미래덩굴 식물, 카르다몸오일은 생강 오일이라고 한다

생소한 재료가 많아 맛이 이상하면 어쩌나 슬슬 걱정되기 시작하였다

이름에 스파이스라는 단어가 있는데다 재료에 시나몬이 들어있어 매운 향이 강하게 날까 걱정하였는데

다행히도 향이 아주 진하진 않았고 시나몬향이 은은하게 나는 수준이었다

뜨거운 물에 3-5분 우리라고 되어 있었지만 작은 잔에 조금씩 우려 마실 거라서 조금 더 짧게 우려주었다

색이 그리 진하진 않은데 이중으로 된 잔이어서 사진만 옅을 뿐 실제로는 꽤 진한 노란빛을 띄는 차였다

한모금 마셔보니 굉장히 단맛이 강하게 느껴졌다

아마도 감초가 주가 되어서인 것 같은데 인공적인 단맛이라기보다는 은은하게 혀 끝을 맴도는 단맛을 느낄 수 있었다

의외로 향이 진하지 않고 살짝 달달한 맛이 나서 조금씩 마시기 좋은 차였다

 

평소 별로 좋아하지 않던 카모마일을 냉침하면 어떨까 궁금해졌다

그래서 스태쉬 카모마일을 냉침해서 마시기로 하였다

스태쉬 카모마일은 카페인 프리인 허브티이기 때문에 늦은 시간에 마셔도 괜찮다

스태쉬 카모마일은 다른 첨가물 없이 100% 카모마일 꽃으로만 구성되었다고 한다

뜨거운 물 기준으로 3-5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포장지를 뜯으니 역시 카모마일 특유의 풀 냄새 같은 향이 가득 풍긴다

개인적으로 이 향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카모마일 차를 싫어하는 것이라 카모마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스태쉬 카모마일 또한 좋아할 것이란 생각을 하였다

한번 끓인 후 차갑게 식힌 물에 스태쉬 카모마일 티백을 넣어주었다

잘 우러나면 오래 우리지 않고 가볍게 마실 생각이었는데 찬물이라 그런지 생각보다 잘 우러나지 않았다

그래서 냉장고에서 약 10시간 정도 냉침하였다

냉장고에서 10시간 정도 냉침한 후 꺼낸 스태쉬 카모마일이다

옅은 노란빛을 띄고 있는데 확실히 냉침을 하는 것이 색이 더 옅게 나오는 것 같다

한 모금 마셔보니 카모마일 향이 은은하게 나서 마실만 하다

평소 카모마일을 즐겨 마시던 사람이라면 냉침보다는 온침을 해서 마시는 것이 카모마일 향과 맛을 더 진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나처럼 카모마일이 부담스러운 사람에게는 카모마일 냉침이 제격이다

로네펠트 카모마일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reene 2015.08.14 17:34 신고

    먹방투어의 명소!
    전주~~ 맛있는거 많이 드셨네요!^^

    • BlogIcon 밓쿠티 2015.08.14 21:09 신고

      전주 여행기 보셨나봐요 맛있는거 많아서 즐거운 여행이었어요^^

날이 조금 선선해지는 것 같더니 낮에는 다시 더워졌다

그래도 아침과 저녁에는 조금 선선해지니 조금 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만에 따뜻한 차를 마시기 위해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을 꺼냈다

사실 시나몬과 카모마일 모두 내가 좋아하지 않는 재료들이지만

그래도 애플이라는 말이 들어있으니 한번 도전해본다는 마음으로 마시기로 하였다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은 허브티이기 때문에 카페인프리 제품이다

포장지 뒷면을 보니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은 생각보다 재료가 단촐하다

시나몬, 히비스커스, 카모마일, 그리고 사과향이 전부라고 한다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은 뜨거운 물 기준으로 3-5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포장지를 뜯어 티백을 꺼내니 애플이고 카모마일이고 전부 시나몬 향에 묻혀 나지 않는다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 티백을 꺼내면 시나몬 가루들이 떨어져 주위가 지저분해진다

뜨거운 물을 준비해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 티백을 넣었다

히비스커스가 들어서인지 꽤 빠른 속도로 붉은 차가 우러나기 시작한다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을 우릴 때에도 매우 진한 시나몬 향을 맡을 수 있다

대략 4-5분 정도 우린 스태쉬 시나몬 애플 카모마일이다

수색이 굉장히 붉은데 마냥 붉은색인 것이 아니라 약간의 핑크빛이 도는 붉은색이다

한모금 마셔봤더니 역시 시나몬향이 워낙 강해서 다른 향은 거의 맡아지지 않는다

의외로 맛은 좀 새콤한데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약간의 단맛도 느껴진다

워낙 시나몬향을 좋아하지 않아 그저그랬지만 시나몬향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추천하고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