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뀨우가 선물해준 블렌디스틱 녹차오레이다

지난번에 블렌디스틱 홍차오레를 마셨었는데 달긴 하지만 그래도 꽤 맛있는 편이라서 녹차오레도 기대하였다

깔끔한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는 블렌디스틱 녹차오레이다

일본어에 대해 잘 모르지만 대충 7개가 들어있다는 그림이 그려져있다

상자 뒷면을 보니 마시는 방법에 대해 설명이 써있다

따뜻하게 마시는 방법과 뜨겁게 마시는 방법이 다르게 설명되어 있는데 뜨겁게 마실 때는 녹차오레 한 포에 뜨거운 물 180ml를 넣고

차갑게 마실 때는 뜨거운 물 90ml에 녹차오레 한 포를 넣고 저은 후 얼음을 넣으라고 한다

상자 겉에 써있던 숫자는 역시 녹차오레 스틱이 7개 들어있다는 뜻이었나보다

참고로 상자 절취선을 따라 자르면 사진과 같이 스틱을 넣어 진열할 수 있다

블렌디스틱 녹차오레 스틱을 하나 꺼내보았다

이지필 방식으로 만들어진 스틱이라서 따로 가위 등을 쓸 필요 없이 깔끔하게 입구를 열 수 있다

배가 출출해서 스틱을 2개 뜯어 컵에 담아보았다

쌉싸름한 녹차향이 강하게 나서 너무 달지 않고 녹차맛이 진하지 않을까 살짝 기대하였다

설명대로라면 뜨거운 물 360ml를 넣어야 하지만 대체로 이런 인스턴트 분말도 물보다는 우유를 넣는 것이 더 맛있기 때문에

뜨거운 물을 조금 넣고 분말을 풀어준 다음 우유를 부어 전자렌지에 돌려주었다

 

아쉽게도 분말에서 나던 진한 녹차향과는 달리 단맛이 강한 녹차라떼였다

대개 인스턴트 녹차라떼가 그러하듯 녹차의 맛보다는 단맛이 강해 여러모로 아쉬웠다

개인적으로 블렌디스틱의 홍차오레가 조금 더 나은 맛이었다

블렌디스틱 홍차오레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카멜리온 2015.09.30 12:13 신고

    왠지 포장부터.. 맛있어보이는데요?? 녹차 좋아하는데 녹차오레 맛보고 싶네요 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5.09.30 16:48 신고

      포장 깔끔하고 예쁘죠 ㅋㅋㅋ맛은 평범한데 좀 달아요ㅠㅜㅋㅋㅋ

  2. BlogIcon 누크' 2015.09.30 17:23 신고

    녹차류는 단맛이 강하면 좀 아쉽더라구요

    • BlogIcon 밓쿠티 2015.09.30 22:05 신고

      좀 더 쌉싸름한 녹차맛이 강하면 좋을텐데 단맛이 강해서 조금 아쉬웠어요ㅠㅠ

  3. BlogIcon 좀좀이 2015.10.01 01:09 신고

    일본에서는 녹차라떼도 믹스로 나오는군요. 만약 녹차라떼 믹스가 개당 200원 정도의 가격으로 나온다면 상당히 많이 팔리지 않을까요? 저렴한 가격의 녹차라떼 믹스가 나온다면 커피 믹스 대신 그것 먹을텐데요 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5.10.01 09:10 신고

      우리나라도 녹차라떼 믹스를 판매하긴 하는데 가격이 저렴한지는 잘 모르겠어요ㅠㅠ녹차라떼 좋아하시나봐요^^

뀨우가 선물로 준 블렌디 스틱 홍차오레이다

아마도 밀크티 대신 홍차오레라는 표현을 쓴 것 같은데

일본에서 홍차오레라는 말이 얼마나 자주 쓰이는지는 모르겠지만 다소 생소한 단어였다

블렌디스틱은 여러가지 맛의 인스턴트 분말 음료를 판매하는 것 같은데 인기있는 품목인 것 같다

한 상자에 10개가 들어있고 꽤 깔끔한 디자인의 상자에 들어있다

블렌디 스틱 홍차오레 뒷면을 보면 유치한 일러스트와 함께 음용법에 대해 적혀 있다

스틱을 뜯어 컵에 분말을 넣고 뜨거운 물 180ml를 타서 마시라고 써있다

180ml는 굉장히 적은 양의 물인데 아마 스틱 하나에 들어있는 분말의 양이 적은 듯 싶다

블렌디 스틱 상자의 점선을 따라 뜯으면 상자에 보기좋게 진열할 수 있게 된다

이런 세세한 부분이 마음에 들었지만 깔끔하게 잘 뜯기 어려웠다

블렌디 스틱 홍차오레를 하나 꺼내보았다

생각보다 꽤 양이 적어 스틱도 그리 큰 사이즈는 아니다

오픈이라고 표기된 부분이 깔끔하게 잘리는 편이라 뜯기 편하다

평소 밀크티를 즐겨 마시는데 홍차 티백을 우려 만드는 밀크티도 좋지만

가끔 이렇게 달디단 인스턴트 밀크티가 생각나는 때도 있다

이런 인스턴트 밀크티 중에서 대만 3시15분 밀크티가 꽤 맛있었는데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스틱 하나를 뜯어 밀크티 분말을 컵에 넣어보니 역시나 양이 적다

하얀 가루와 중간중간 어두운 색 가루가 섞여있었는데 추측으로는 하얀가루는 우유맛을 내주는 것 같고

짙은 색의 가루는 홍차맛을 내주는 것이 아닐까 싶었다

스틱 하나로는 양이 적어서 한봉지를 뜯어 더 넣기로 하였다

물만으로 맛을 내어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인스턴트 밀크티이지만

이런 인스턴트 밀크티도 물이 아닌 우유를 넣어 마시면 훨씬 더 맛있어진다

그래서 일단 뜨거운 물을 조금 넣어 밀크티 가루를 풀어주고 우유를 추가로 넣는 편이다

위 사진은 뜨거운 물만 살짝 넣어준 후 찍은 사진인데

블렌디스틱 홍차오레는 따로 젓지 않아도 거의 다 풀릴 정도로 빨리 녹았다

우유를 더 추가한 블렌디스틱 홍차오레이다

색이 그리 진하진 않은데 굉장히 달고 홍차향이 강하게 난다

일반적으로 카페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달달한 인스턴트 밀크티 분말의 맛을 상상하면 될 것 같다

블렌디스틱 홍차오레는 꽤 맛이 좋은 편이지만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우므로

올리브영 등에서 구매할 수 있는 다른 인스턴트 밀크티를 이용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