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서루라는 다소 생소한 작가의 책인 먼 북쪽을 선물받았다

우간다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자랐다고 하는데 아버지인 폴 서루가 유명한 작가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둘다 그리 유명한 작가가 아닌데 이 먼 북쪽이라는 책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한 것 같다

사실 이 책이 유명해진 것도 책 자체가 좋아서라기보다는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추천작이라는 수식어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폴 서루이 무라카미 하루키와 평소 친분이 있었고 자신의 아들이 쓴 책인 먼 북쪽을 추천하였다고 한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읽어보니 좋은 책이라 일본에 직접 번역을 해 출판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래서 '무라카미 하루키가 추천한'이라는 타이틀로 우리나라에도 출판되었다

먼 북쪽의 줄거리를 뭐라 설명하기 어렵지만 인간이 덤덤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 책이라고 해야 할까 싶다

미묘하게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과 비슷한 느낌이 든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을 보면 온갖 괴이한 일이 벌어져도 정작 당사자들은 태연하다

한때 그런 덤덤함이 좋아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을 즐겨 읽었었다

물론 지금도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을 좋아하지만 말이다

 

소설 먼 북쪽은 판타지적인 내용이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척박한 환경에 놓은 주인공이

그저 하루하루 덤덤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낸 책이다

삶을 개척해야겠다는 의지가 뚜렷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삶을 포기하지도 않는다

그냥 묵묵히 흐르는 물결에 몸을 맡기듯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뭐라 설명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렇지만 읽는 동안 꽤 재밌었다

 

'서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평] 여자 없는 남자들  (0) 2015.06.22
[서평] 도쿄 기담집  (0) 2015.06.02
[서평] 먼 북쪽  (0) 2015.05.21
[서평] 맛집 폭격  (0) 2015.05.18
[서평] 청동정원  (0) 2015.05.15
[서평] 사치코 서점  (0) 2015.05.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