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외출하기 전 시간이 촉박하여 오전에 따뜻한 차를 한잔 하기로 하였다

그동안 레볼루션 티 샘플러로 이런저런 종류의 차를 많이 마셨는데 그 중에 가장 큰 수확은

차이티는 밀크티가 아닌 그냥 물에 우려서 마셔도 생각보다 꽤 괜찮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냉침도 해보고 싶었지만 단맛없는 수정과 같은 느낌일 것 같아 마지막 차이티는 따뜻한 물에 우려서 마시기로 했다

지금까지 마셨던 레볼루션 티와 다르게 이번 봄베이 차이티는 패키지 디자인이 미묘하게 다르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최근까지도 이 디자인으로 나오는 걸로 봐서는 봄베이 차이티만 디자인이 다르게 나온건가 싶다 

가장 큰 차이는 뒷면 구성인데 다른 레볼루션 티는 뒷면에 우리는 방법에 대해 나와있었지만

이 봄베이 차이티는 레볼루션 티에 대한 안내가 적혀있다

그래서 어느정도 우려야 할지 정확한 지침은 확인할 수 없었지만 차이티니 3분 정도 우리기로 하였다

상자를 열자 이제는 익숙해진 차이티 향이 난다

느낌탓일수도 있는데 저 티백 끝 종이의 색상도 기존에 마신 다른 레볼루션 티보다 진한 색상이다

레볼루션 티 상자를 저렇게 티백 끝에 매달아 놓는 이유는 단순히 시각적인 즐거움이 아니라

티백 종이가 티백 줄을 타고 올라온 물에 의해 젖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물에 넣자마자 봄베이 차이티는 꽤 빠른 속도로 우러나오기 시작한다

대략 3분 정도 우린 후 티백을 꺼낸 레볼루션 봄베이 차이티이다

방안에 퍼진 향기에 비해 의외로 차 자체의 향이 옅지만 대신 혀에 남는 알싸한 매운맛이 꽤 진하다

개인적인 입맛으로는 봄베이 차이티보다 봄베이 차이 블랙티가 더 맛있었다

 

레볼루션 티 샘플러 중에 민트 허브티가 있어 무엇과 함께 우리면 좋을지 생각하다

예전에 마셨던 오설록 베리베리티와 함께 우리기로 결정하였다

오설록 리치망고티와 립톤 페퍼민트를 함께 우렸을 때 꽤 괜찮았기 때문에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먼저 레볼루션 써전 민트 허벌티는 카페인프리로 대체로 허브티는 페퍼민트를 사용하는 것에 비해

레볼루션은 써전 민트라고 되어 있어 뭔가 품종의 차이이려나 싶었는데 검색해봐도 딱히 나오는 것이 없다

허브티이기 때문에 레볼루션 써전 민트 허벌티는 카페인 프리이다

상자 뒷면을 보니 써던 민트 허블티는 4-5분 우리라고 되어 있는데 아마도 허브티이기 때문인 것 같다

 

상자를 뜯었을 때 나는 민트향이 아주  센 것은 아니어서 다른 레볼루션 티처럼

써던 민트 허벌티도 향이나 맛이 옅지 않을까 생각하였다

그리고 민트향과 맛을 중화시켜줄 오설록 베리베리티이다

딸기향이 진하게 나고 살짝 달달한 느낌이 나는 차라서 페퍼민트 계열의 차와 잘 어울릴 것이라 생각하였다

티백 줄의 길이가 달라서 의도치 않게 그라데이션이 생겨서 예뻤다

레볼루션 써던 민트 허벌티는 초록빛이 돌고 오설록 베리베리티는 붉은 빛이 돌아 위아래 색이 다르게 우러났다

문득 이렇게 색이 진하게 우러나오는 차를 각각 다른 색으로 두가지 정도 사용하면

그라데이션이 있는 차 칵테일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였다

하나는 물에 우리고 다른 하나는 탄산이 있는 음료에 우리면 밀도 차이로 층이 생기지 않을까 싶은데

나중에 기회가 닿는다면 시도해볼지도 모르겠다

냉장고에서 약 14시간 정도 우려낸 후 꺼내었다

색이 섞여서 처음 우릴 때만큼 예쁘지 않지만 향이 정말 좋다

레볼루션 써던 민트 허벌티의 싸한 향과 오설록 베리베리의 달달한 딸기향이 함께 풍기는데 잘 어울린다

마시다보면 써던 민트 허벌티의 향이 워낙 강해 베리베리티의 딸기향은 묻히지만 그래도 향과 맛 전부 좋다

그리고 의외로 레볼루션 써던 민트 허벌티의 민트향이 굉장히 강하다

오설록 리치망고티보다 베리베리티의 향과 맛이 더 강해 민트티와 함께 우리기엔 베리베리티가 더 어울린다

 

날이 더운데 흐려서인지 따뜻한 차를 마셔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냉침보다는 월등히 따뜻하게 마시는 것이 어울릴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남겨두었던

레볼루션 얼그레이 라벤더 블랙티를 마시기로 하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얼그레이와 라벤더니 의외로 냉침이 괜찮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어쨌든 따뜻하게 마셨다

레볼루션 얼그레이 라벤더 블랙티는 의외의 조합이었다

얼그레이도 향이 진하고 라벤더도 향이 진한데다 전자는 홍차, 후자는 허브티이니 자주 볼 수 있는 조합은 아니었다

상자의 비닐포장을 벗기잔 진한 얼그레이 향이 났는데 얼그레이는 트와이닝의 제품만 몇번 마셔본터라

다른 브랜드의 얼그레이는 어떤지 궁금하였다

트와이닝의 얼그레이를 먼저 접한 탓인지는 몰라도 상대적으로 레볼루션 티의 얼그레이의 향이

트와이닝 얼그레이에 비해 좀 더 강하고 인공적인 느낌이 들었다 

레볼루션 얼그레이 라벤더 블랙티는 3-4분 정도 우리라고 나와있다

사실 얼그레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살짝 우리려다가 딱 3분만 우리기로 하였다

얼그레이와 라벤더라 그런지 티백 안에는 일반적인 모양과 색의 찻잎이 가득했다

중간중간 보이는 옅은 색은 라벤더 꽃잎인 것 같았지만 확신할 수는 없었다

얼그레이 라벤더 블랙티는 뜨거운 물에 넣자마자 빠른 속도로 우러나왔다

의외로 우리니까 티백 상자를 열자마자 느꼈던 진한 향이 옅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딱 3분만 우렸는데도 색이 굉장히 진하다

맛 또한 진하고 쓴 맛이 강해 지침과 달리 3분 미만으로 우리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다 우리고나니 차 자체에 얼그레이 향이나 라벤더 향은 거의 나지 않는다

그냥 일반적으로 떠올릴 수 있는 기본적인 홍차의 향이 난다

라벤더의 맛 자체가 원래 씁쓰레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꽃을 베이스로 하는 허브티의 느낌은 별로 나지 않았다

또한 얼그레이의 느낌도 옅고 그냥 쓴 맛이 강하게 우러난 홍차의 느낌이다

조금만 덜 우렸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얼그레이나 라벤더 어느 쪽도 튀지 않아 괜찮았다

만일 얼그레이나 라벤더를 평소에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레볼루션의 얼그레이 라벤더 블랙티는

맛과 향 모두 옅어 그다지 만족스럽지 않을 것 같다

 

무난하게 마실 수 있는 로네펠트 얼그레이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2016.09.07 22:2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밓쿠티 2016.09.08 12:36 신고

      이 제품은 인터넷이나 백화점 식품코너 등에서 판매해요^^

어제 비가 왔는데도 날씨는 여전히 덥고 쨍쨍하다

자외선이 강하다고 하더니 피부에도 영향을 주는 것 같아 앞으로 외출할 때 꼭 팔다리에 선크림을 발라야 할 것 같다

혹여나 오늘 날이 좀 선선하면 따뜻한 물에 차를 우려 마시려고 했지만 역시 오늘도 냉침이다

레볼루션 티 샘플러 중에서 사람들이 냉침으로 많이 하는 차가 스윗 진저 피치 블랙티라고 하길래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냉침을 하기로 하였다

생강이 들어있다고 하여 조금 불안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홍차 종류이기 때문에 카페인 프리 표시는 없었다

레볼루션 스윗 진저 피치 블랙티는 따뜻한 물에서 3-4분 우리라고 되어 있다

그렇지만 냉침할 것이니 이런 안내는 그냥 참고 삼아 보기만 한다

상자에서 티백을 꺼냈는데 살짝 불안해지기 시작하였다

지난번에 향이 너무 진하고 취향에 맞지 않아 결국 다 마시지 못한 드래곤 아이 우롱티처럼

스윗 진저 피치 블랙티도 향이 영 마음에 들지 않는 종류의 향이었다

살짝 달큰한 냄새가 나긴 하는데 인공적인 방향제 냄새 같다고 하면 될까 싶다

레볼루션 티가 전반적으로 내 취향과는 다른 향을 가진 제품이 많은 것 같다

그래도 일단 끝까지 다 마셔보기로 하였으니 스윗 진저 피치 블랙티를

끓여서 한김 식혀 놓은 미지근한 물에 넣고 냉장고에 넣기로 하였다

미지근한 물인데도 제법 빨리 우러나길래 아무리 냉장고에서 냉침을 하는 것이라고 해도

너무 진하게 우러날까봐 걱정이 되었다

약 23시간 정도 냉장고에서 우려낸 레볼루션 스윗 진저 피치 블랙티이다

홍차라고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색이 옅은데 레볼루션 티 제품 자체가 대부분 이렇게 옅다

향이 너무 진하지 않길 바라며 뚜껑을 열었는데 의외로 향이 진하지 않아 안도하였다

내가 마음에 들지 않아 하던 향이긴 하지만 은은하게 나니 마실만 했다

홍차가 베이스여서 그런지 약간 쓴 맛이 나긴 하지만 역시 맛 자체는 무난하다

그렇지만 향은 영 마음에 안 들어서 만일 따뜻하게 마셨다면 좀 싫었을 것 같다

이름에 '진저'가 들어가지만 생강 맛이나 향은 거의 나지 않아 느낄 수 없었고

마찬가지로 '피치'도 내가 기겁하는 이 향이 복숭아향이라고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면

딱히 복숭아향이나 맛이 나진 않는다

 

어쩐지 싱숭생숭해서 차라도 한잔 따뜻하게 마시면 좀 나아질까 싶어 물을 끓였다

늦은 시간이니 카페인이 없는 차로 마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레볼루션 티 중에서 시트러스 스파이스 허벌티를 골라보았다

이제는 익숙해진 레볼루션 티의 패키지이다

스파이스라고만 되어 있지만 상자의 사진을 보니 계피 같은 것이 들어있나보다

시트러스라는 단어가 먼저 있긴 하지만 그래도 예상대로 상자 비닐을 벗기자 강렬한 계피향만 느껴진다

허브티라 그런지 4-5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다른 차들은 대체로 3-4분 정도 우리라고 했는데 허브티는 기본적으로 더 길게 우려야 하나 보다

그렇지만 계피향이 부담스러워서 짧게 우리기로 하였다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렇게 나뭇가지 같은 것이 티백 사이로 삐죽삐죽 튀어나와 있다

꽤 굵직한 것들이 들어있는데 그냥 봐서는 뭐가 들었는지 알기 어려웠다

살펴보는 와중에도 계피향이 굉장히 진하게 나서 신기했다

 물에 넣자마자 굉장히 빠른 속도로 우러나기 시작하였다

홍차 종류가 아니어서 그런지 색은 붉은기가 감도는 연두빛이었다

평소라면 대충 시간 보고 우려냈겠지만 이번엔 계피가 들어있는 레볼루션 시트러스 스파이스 허벌티니까

딱 3분만 우리고 재빨리 티백을 꺼내버렸다

금방 꺼냈는데도 진한 계피향이 차 뿐만 아니라 방안 가득 차버렸다

시간을 적게 잡고 우린 탓인지 향에 비해 맛은 무난하였다

워낙 계피향이 강해서인지는 딱히 시트러스 느낌의 향이나 맛은 느끼지 못하였다

그래도 향에 비하면 맛 자체는 무난해서 마시기 편하다

어쩐지 소화가 잘 될 것 같은 느낌의 차다

 

주말 동안 커피만 마시다가 월요일이 되어 다시 차를 마시려니 반갑다

요즘 컨디션이 좋지 않아 냉침을 해서 마시는 것보다 따뜻하게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길래

따뜻하게 우려낸 차를 마시기로 하였다

레볼루션 티 샘플러 중에서 따뜻하게 우렸을 때 가장 무난하게 마실 수 있을 것 같은

레볼루션 잉글리쉬브랙퍼스트 블랙티를 마시기로 하였다

레볼루션의 다른 티 상자를 보면 주로 그 차에 들어간 재료나 향을 표현하는 사진이 들어있는데

잉글리쉬브랙퍼스트 블랙티는 스콘 사진이 들어있어 귀여웠다 

레볼루션 잉글리쉬브랙퍼스트 블랙티도 뜨거운 물에 3-4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옆면을 보면 아침뿐만 아니라 모든 때에 잘 어울린다고 자화자찬한 글이 써져 있는데

다른 티보다 유독 이 잉글리쉬브랙퍼스트 블랙티에 장난스러운 부분이 많다

일반적인 홍차의 한 종류이다보니 딱히 티백 안에 독특한 재료가 눈에 띄지는 않는다

레볼루션 티 포장을 뜯으면 항상 부서진 찻잎으로 추정되는 검은 가루가 날리는데

이 잉글리쉬브랙퍼스트도 만만치 않게 많이 날려서 털어내야 했다

예전에 카페베네에서 레볼루션 티를 판매하던 할 때, 티백 끝 종이에 레볼루션 티 상자를 걸어서

차를 제공했던 모양이다

레볼루션 티를 검색하다가 이렇게 상자를 끼워둔 사진이 제법 보이길래 한번 따라해봤다

티백 종이를 고정해줘서 의외로 편한데 티백이 물에 푹 적셔지지 않아 차가 좀 더디게 우려지는 느낌이 든다

레볼루션 티들이 대부분이 맛이 옅은데다 잉글리쉬브랙퍼스트 블랙티도 색이 옅길래 넉넉한 시간을 두고 길게 우렸다

그래도 확실히 색과 맛, 향이 모두 옅다

매우 진한 트와이닝 잉글리쉬브랙퍼스트를 먼저 접해서 그런지 전반적으로 흐릿한 느낌의 홍차였다

때문에 마시기 무난하다 느낄 수도 있지만 상대적으로 차의 다른 맛에 비해 쓴맛이 강해서 살짝 아쉬움이 남는다

맛과 향이 모두 옅기 때문에 밀크티로 마시기엔 적합하지 않을 것 같다

 

  1. BlogIcon 뿅갹애미 2015.06.08 18:16

    벗 왜 차 리뷰보다 맛집 리뷰가 많은 것 같죠..?

    • BlogIcon 밓쿠티 2015.06.08 19:02 신고

      앗 찔리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요새 잘 먹고 다녀서 그런가봐요ㅠㅠㅋㅋㅋ참 알려주신대로 차가운 차 마실 때는 빨대 쓰니까 훨씬 마시기 수월해서 좋아요!!ㅋㅋㅋ

예보되지 않은 비가 내리고 있다

오후쯤 갠다고 하던데 아직 하늘은 흐렸다 조금 밝아졌다를 반복하고 있다

조금 쌀쌀한 이런 날씨에는 따뜻한 차가 잘 어울리겠지만 미리 냉침해둔 차가 있어 차가운 차를 마셨다

레볼루션 티 버라이어티를 보다가 제일 끌렸던 차가 바로 이 드래곤 아이 우롱티였다

이름부터 강렬해서 궁금했었고 또 우롱차는 딱히 마셔본 기억이 없어 기대를 했었다

잇꽃, 복숭아, 살구 등이 함께 들어있다고 하는데 그럼 달달한 맛이지 않을까 싶었다

포장을 뜯으니 굉장히 강한 향이 훅 퍼졌다

이때부터 살짝 불안해지기 시작했는데 향이 영 내 취향이 아니었다

익숙한 향은 아니지만 어쩐지 싸구려 방향제에서나 날 것 같은 그런 역한 향이 났다

일단 뜯었으니 맛이나 보자는 생각에 그래도 레볼루션 드래곤 아이 우롱티를 우리기로 하였다

레볼루션 드래곤 아이 우롱티는 3-4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었다

상자에서 티백을 꺼내니 향이 더욱 짙어져서 괴로웠다

그래도 냉침을 하면 은은해질테니 좀 낫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냉침을 하기로 하였다

펄펄 끓인 물을 식히고 티백을 넣었다

미지근한 물에도 드래곤 아이 우롱티는 제법 잘 우러나왔다

원래 냉침을 할 때 기본은 향이 날아가기 쉬우니 뚜껑을 꽉 닫아 밀봉하는 것이라고 하던데

드래곤 아이 우롱티는 차라리 향이 좀 날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원래는 24시간 정도 냉침으로 우린 후 마시려고 했었는데 어제 컨디션이 좋지 않아 따뜻하게 우린 차를 마시는 바람에

엉겹결에 48시간 정도 냉침한 후 냉장고에서 꺼내게 되었다

꽤 오랜 시간 우렸는데도 색이 많이 짙어지지 않는 걸 보니 원래 옅은 색의 차인가 보다

뚜껑을 여는 순간 약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역한 향이 날 괴롭혔다

향을 맡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 마시면 의외로 맛 자체는 모나지 않아 마시기 좋은데 향 때문에 괴로웠다

우롱차가 원래 이런 향이 나는 것인지 아니면 잇꽃이라는 것이 그런 향이 나는 것인지 알 수 없었지만

처음으로 차를 마시다가 더 마셨다간 체해버릴 것 같아 남겨버렸다

인터넷에 검색하면 평이 꽤 좋던데 내 입맛이 문제인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별로였다

그래도 레볼루션 티 티백이 튼튼해서 냉침을 48시간 정도 했는데도 찢어지지 않고 멀쩡했다

 

레볼루션 버라이어티 콜렉션 10티백에는 봄베이 차이티와 봄베이 차이 블랙티 두 종류가 포함되어 있다

그 사실을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그냥 봄베이 차이티려니 하고 포스팅을 했는데

패키지를 다시 잘 살펴보니 봄베이 차이 블랙티길래 아차 싶어 글을 삭제하고 다시 포스팅해야 했다

상자에 떡하니 레볼루션 봄베이 차이 블랙티라고 써있는데 그냥 봄베이 차이티랑 같은 줄 알았다

다른 레볼루션 티가 그러하듯 상자에 하나의 티백이 들어있다

홍차라서 그런지 카페인프리라는 말은 적혀있지 않았다

레볼루션 봄베이 차이 블랙티는 끓는 물에 3-4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상자 비닐 포장을 뜯자마자 굉장히 강렬한 향이 나서 옅게 우려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정확하게 딱 3분만 우리기로 마음 먹었다

레볼루션 봄베이 차이 블랙티에는 생강, 계피 등이 들어있다고 적혀있다

어쩐지 감기에 좋을 것 같은 조합이었다

상자를 열자 레볼루션 마크인 R이 적힌 티백 종이와 나일론 재질의 피라미드 티백이 나왔다

티백을 살펴보니 안에 계피 조각으로 추정되는 것이 들어있었다

원래 차이라는 것이 tea와 동일어로 차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일반적으로 인도식 밀크티로 통한다

차이티는 밀크티로 주로 마셔보았는데 그 특유의 향에 질려 자주 마시진 않았다

티백이 좋은 재질로 만든 거여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찻잎이 잘 우러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레볼루션 봄베이 차이 블랙티를 뜨거운 물에 넣으면 잘 우러난다

원래 차를 우리면 진하게 우려서 마시는 편이지만 이번엔 딱 3분만 우려보았다

시간을 딱 맞춰 우려서인건지 색이 생각보다 많이 진하진 않았다

마셔보니 의외로 밀크티로 마실 때보다 괜찮다

레볼루션 티 자체가 맛이 센 차는 거의 없는 것 같은데 맛 자체는 거의 나지 않고 무난하다

향은 차이티 특유의 향이 진하게 나는데 끝으로 가면 뭔가 달달한 향이 살짝 느껴진다

물론 봄베이 차이 블랙티를 마시고 나면 입 안 가득 차이 특유의 향이 남긴 한다

 

차를 버라이어티 팩으로 구매하면 평소 즐기지 않던 차가 들어있는 경우가 있다

그렇지만 이렇게 의외의 결과를 낳는 경우도 있으니 이게 바로 차를 마시는 재미이지 않을까 싶다

 

어제 마신 페어 화이트 티에 이어 레볼루션 티 세트에 있었던 허니부쉬 카라멜 티를 꺼냈다

레볼루션 페어 화이트 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허니부쉬 카라멜 티는 이름만으로는 카라멜 향이 물씬 날 것 같았는데 의외로 그렇지 않고 무난했다

레볼루션 티 세트는 티백 하나하나마다 상자로 포장이 되어 있다

상자 겉면에 노란 꽃이 그려져 있는데 확실치는 않지만 검색해본 결과 루이보스 꽃인 것 같다

상자에 티백 하나가 들어있다는 안내와 함께 레볼루션 허니부쉬 카라멜 티는 카페인 프리라고 한다

뒷면을 보니 레볼루션 허니부쉬 카라멜 티는 뜨거운 물에 4-5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허브티라 그런지 우리는 시간이 좀 길게 되어 있었다

위에서 언급한 상자에 그려진 노란 꽃과 같은 종류인 것 같은 꽃잎이 티백에도 들어있다

티백 재질은 나일론으로 튼튼하고 피라미드 모양으로 되어 있다

레볼루션 허니부쉬 카라멜 티를 우릴 때만 해도 홈페이지에서 차 설명을 따로 찾아보지 않고 우렸던터라

어떤 차인지 잘 모르는 상태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우 익숙한 향이 난다고 생각했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루이보스 향이 났었다

어제 마신 페어 화이트 티에 비해 진한 향이지만 일반적인 루이보스 티에 비하면 옅은 향이었다

넉넉히 시간을 두고 우려낸 레볼루션 허니부쉬 카라멜 티이다

이름에는 루이보스라는 말이 전혀 들어가있지 않지만 그냥 루이보스 차라고 생각하면 된다

다만 다른 루이보스에 비해 향이 옅어 평소 루이보스 향을 부담스러워했던 사람에게 잘 어울릴 것 같다

카라멜이라고 되어 있지만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카라멜 향은 나지 않았고 살짝 달달한 향만 나서 좋았다

한번 우려내고 두번 우려서 마셨는데도 제법 진하게 우러나와 넉넉한 양을 우릴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트와이닝 샘플러를 마시다가 오늘은 레볼루션티를 마시기로 하였다

무엇을 먼저 마실지 고민하다가 무난하면서 냉침을 했을 때 어울릴 것 같은 레볼루션 페어 화이트티를 꺼냈다

레볼루션 티는 깔끔하게 티백 하나씩 상자에 담겨있다

백차는 마시기 어렵다고 하길래 그동안 마시지 않았는데 이 차는 백차라고 한다

백차는 다른 차와 다르게 펄펄 끓는 물에 우리면 안되고 한김 식혀서 우려야 한다고 한다

상자 뒷면을 보면 어떻게 우리는지 나와있는데 2-3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하지만 나는 급냉침을 할거라서 좀 더 긴 시간을 우렸다

레볼루션 티 상자를 여니 티백이 하나 들어있다

여기저기 호텔에 납품되는 차라고 하더니 티백이 고급스럽다

흔하게 보는 종이티백이 아니라 도톰한 재질의 피라미드 티백이다

티백 끝 종이는 레볼루션 티의 이니셜인 R이 적혀있다

뜨겁게 끓인 물을 한김 식힌 후에 병에 붓고 티백을 넣었다

레볼루션 페어 화이트 티는 티백 자체의 향이 진하게 나는 타입은 아니었다

거의 향이 나지 않아 가까이에서 맡아도 향을 거의 맡을 수 없었다

조금 식히긴 했어도 뜨거운 물이라 조금 시간이 지나니 우러나기 시작하였다

이렇게 우러나도 레볼루션 페어 화이트 티는 향이 나지 않는다

차갑게 식혀서 마시고 싶어서 이 상태로 뚜껑을 꽉 닫아 냉장고에 넣어 식혔다

대략 4시간 정도 우린 레볼루션 페어 화이트티이다

티백을 넣은 직후에 비하면 색이 좀 진해졌지만 전반적으로 투명한 느낌의 옅은 색이었다

아무래도 더 오랜 시간 우려야 했나 살짝 후회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역시나 향이 나지 않는다

혹시 뭔가 잘못 된건가 싶어서 검색해보았는데 달콤한 향이 난다는 사람도 있고 향이 아예 없다는 사람도 있고

아주 천차만별로 나오길래 뭐가 맞는건지 모르겠다

그렇지만 신기한 것은 차를 한모금 마시면 입 안 가득 진한 향이 퍼진다

맛은 떫은 맛이 아주 살짝 나지만 깔끔하기 때문에 맛이 거의 없다고 느껴질 정도이다

차를 우릴 때 향이 나지 않아 아쉬웠는데 마실 때는 그 어느 차보다 향이 풍부하니 신기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