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좋아하는 작가를 대라고 한다면 무라카미 하루키와 미야베 미유키를 꼽는다

나에게 좋아하는 작가라는 것은 그 작가의 작품은 가리지 않고 다 읽으려고 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전에 읽었던 무라카미 하루키의 도쿄 기담집이 새로 편집하여 나온 듯 하다

출판일을 보고 최근에 나온 책이려니 하고 뀨우가 선물해주었지만 예전에 한번 읽었던 기억이 난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은 대체로 허무맹랑한 판타지적 요소가 많이 들어간다

그렇지만 그런 요소들마저도 어쩐지 이 지구 상에 현재 읽어나고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을 준다

도쿄 기담집은 그러한 요소가 가득한 이야기들이 묶인 단편집이다

도쿄 기담집에 실린 여러가지 단편 중 시나가와의 원숭이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서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평] 빅 픽처  (0) 2015.08.20
[서평] 여자 없는 남자들  (0) 2015.06.22
[서평] 도쿄 기담집  (0) 2015.06.02
[서평] 먼 북쪽  (0) 2015.05.21
[서평] 맛집 폭격  (0) 2015.05.18
[서평] 청동정원  (0) 2015.05.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