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점심시간에 여의도는 어딜가나 사람이 많은 것 같다.

아무래도 직장인들이 많고 직장인들 점심시간이 비슷해서 일텐데 딱히 맛집이라고 할 만한 곳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인터넷에 검색해서 평일 런치로 여의도맛집 야마야를 다녀왔다.

야마야는 명란젓을 무한리필해주는 곳으로 유명한데 생각보다 가게가 커서 놀랐다.

명란젓과 어떤 나물이 기본적으로 제공되는데 명란젓은 너무 짜서 많이 먹긴 어려웠고 의외로 나물이 괜찮았다.

뭔가 묘하게 익숙한 맛이었는데 같이 간 일행은 별로였다고 하니 호불호가 갈리는 듯하다.

평일 런치에는 야마야의 런치메뉴만 주문가능하다.

주문했던 소대창 된장소스 볶음 정식이다.

미소된장국과 샐러드, 밥이 함께 제공되는데 양이 턱없이 부족하다.

13000원인데 양이 너무 적어서 이게 다야?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대창은 추가금을 내면 양이 추가된다는데 그것도 가격대비 양을 조금 추가해주는거라 따로 추가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양이 너무 적다.

그리고 함께 주문했던 돼지고기 생강구이 정식이다.

이것도 역시 양이 너무 적다.

가격이 13000원이면 그렇게 저렴한 것도 아닌데 양이 너무 적어서 실망스러웠다.

맛이 나쁜 것은 아닌데 워낙 양이 적으니 엄청나게 맛있다고 느껴지지도 않았다.

밥이 더 리필되는지는 모르겠지만 메인 메뉴의 양이 너무 적어 밥이 리필되더라도

미소된장국에 밥 말아먹어야 할 정도의 느낌이었다.

그렇다고 맛이 엄청나게 극찬할 정도도 아니고 분위기는 평일 점심이라 시끄럽고 웨이팅까지 있었다.

저녁에 일반 메뉴를 주문하면 또 다를 수도 있겠지만 평일 점심에 야마야 런치 메뉴는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다. 

야마야 여의도점은 여의도역 3번 출구로 나와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 | 야마야 여의도점
도움말 Daum 지도

'먹부림 > 영등포, 여의도, 마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 마포 프릳츠  (0) 2015.07.25
[카페] 마포 프릳츠커피컴퍼니  (0) 2015.05.10
[맛집] 마포 이찌방  (0) 2015.05.10
[맛집] 여의도 야마야  (0) 2015.04.23
[카페] 여의도 폴바셋 여의도점  (0) 2015.04.11
[맛집] 마포 이찌방  (0) 2015.04.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