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을 갔을 때 갔던 루피시아에서 산 루피시아 그레이프프루트 그린이다

일본 브랜드라서 그런지 그레이프후르츠라는 이름으로 많이 알려져있는데 그냥 자몽이라고 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원래 루피시아는 10개 이상의 티백 제품이나 50g 단위의 잎차 제품만 판매하는데

이 틴은 미니틴으로 나온 한정 상품으로 매장에 딱 하나 남은 것을 사왔다

사실 떠나기 전부터 자몽 뿐만 아니라 체리라든가 딸기라든가 미니틴으로 나온 한정상품을 사고 싶었는데

이거 말고 나머지는 전부 품절이고 발렌타인데이를 기념하여 나온 초콜렛 베이스 미니틴들이 한정상품으로 출시되어 있었다

처음 루피시아에 가서 미니틴을 찾다가 테스트용으로 나와있는 찻잎의 향을 맡는 순간 정말 상큼한 자몽향이 나서

한눈에 반해 주저없이 바로 계산대로 직행하였다

그래서 녹차인지도 모르고 샀는데 루피시아 자몽은 녹차 베이스인 가향차라고 한다

작년 말쯤부터 판매한 한정틴이라고 알고 있는데 그래서인지 상미기한이 2016년 6월로 매우 짧다

가격은 세금 포함 540엔으로 티백 하나 당 1000원 조금 넘게 주고 산 셈이었다

뚜껑을 열어보니 녹차가루가 잔뜩 날려 지저분했다

일본어를 잘 모르지만 티백 하나에 물 150ml을 넣고 1.5-2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가루가 날려서 종이를 살살 떼내니 뒷면에는 영어로도 설명이 되어 있다

친절한 설명에 감탄하며 통을 보니 5개의 티백이 구깃구깃 뭉쳐있다

상큼하고 달달한 자몽향이 물씬 풍겨 빨리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루피시아 티백은 일반적인 삼각형 모양의 티백이었고 낙타 모양의 루피시아 로고가 티백 종이에 그려져있다

일단 베이스가 녹차이니 뜨겁게 끓인 후에 한 김 식힌 물에 티백을 담궈보았다

찻잎의 양이 그리 많지 않다고 생각하였는데 물이 닿으니 곧 티백이 빵빵해질 정도로 부푼다

아무래도 살짝 우리는 것이 정석인 것 같아 2분 우리고 재빨리 티백을 꺼냈다

색은 일반적인 녹차를 우렸을 때와 비슷한 노란빛 도는 녹색이다

자몽향이 폴폴 풍겨서 기대하면서 한 모금 마셨는데 정말 맛있다!

마시기 전부터 진한 자몽향이 풍기는데 입 안에 차를 머금는 순간 자연스럽게 녹차향으로 이어지면서

쌉싸레한 녹차맛과 자몽향이 위화감 없이 훌륭하게 어우러진다

개인적으로 녹차보다는 홍차를 선호하는데 루피시아 자몽만큼은 녹차 베이스인 것이 정말 신의 한수라는 생각이 든다

냉침을 해서 마셔도 맛있을 것 같아 아껴뒀다 날이 좀 풀리면 꼭 냉침으로 마셔야겠다

 

  1. BlogIcon 동OI맘 2016.02.10 13:30 신고

    저도 자몽은 참 좋아하느데 조화가 참 궁금하네요

    • BlogIcon 밓쿠티 2016.02.10 21:15 신고

      자몽에서 단맛은 빼고 자몽향이 나는 녹차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자몽 좋아하시면 이 차도 좋아하실 것 같아요 정말 향을 잘 구현했거든요^^

  2. BlogIcon noir 2016.02.11 13:05 신고

    자몽향이 난다니 ♡ㅅ♡
    일본여행갈때 꼭 사와봐야겠어요.

    • BlogIcon 밓쿠티 2016.02.11 14:56 신고

      한정판이라고는 하는데 패키지가 큰 상품이라면 구하실 수 있을 거에요 ㅋㅋㅋㅋ이거 추천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