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뷔페가 인기를 끈다고 하는데 유행이 조금 사그라든 듯한 지금에서야 한식 뷔페를 다녀왔다

여기저기 많이 생겨서 어디로 갈지 고민하다가 올반을 가기로 하였다

여의도 올반은 지하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인지 입구가 다소 좁고 어두운 느낌이 들었다

도착해서 자리를 안내 받으니 계란찜 같은 것을 명수에 맞춰 가져다 주었다

아마도 전채 같은 개념으로 식전에 먹으라고 주는 것 같은데 묘하게 비려서 한 입 먹고 더 먹지 않았다

다른 지점으로 가보지 않아 뭐라 말하기 어렵지만 여의도 올반은 동선이 다소 복잡하게 구성이 되어 있었다

본격적인 식사를 하기 전에 먹을 만한 샐러드 코너로 가보았다

나름 고급스러운 뷔페를 지향해서인지 원산지 표기와 알레르기에 대한 안내가 비교적 꼼꼼하게 되어 있었다

샐러드라기 보다는 쌈채소와 가까운 느낌인 샐러드 야채들이다

드레싱도 몇 가지 준비되어 있고 전반적으로 야채가 신선하게 준비되어 있었다

한식 뷔페라고는 하지만 미묘하게 애매해 보이는 메뉴도 있었다

원래는 모든 음식을 조금씩 먹어보려고 했는데 내키지 않는 음식들은 먹지 않았다 

인터넷에서 올반 잡채가 맛있다고 하여 찾아보니 궁중잡채라는 이름으로 있었다

조리한 채로 올려두었는데도 당면이 불지 않은 점은 마음에 들었지만 맛있다고 극찬할 정도는 아니었다

집에서 흔히 먹는 메뉴라서 굳이 먹진 않았지만 어른들이 방문하였을 때 먹기 좋은 메뉴였다

총 2가지 종류의 죽과 콩탕이 있었다

다른 것보다도 가마솥 모양의 용기에 담은 점이 인테리어적으로 훌륭했다

즉석 순두부라고 하지만 미리 만들어서 담아둔 즉석 순두부이다

다른 재료 없이 오로지 양념장만 제공된다

순두부 옆은 일반 두부가 있는데 따뜻하게 보관중인 듯 싶다

처음에 가져온 음식들인데 모든 음식들의 간이 제각각이라서 아쉬웠다

예를 들면 잡채와 곤약무침은 간이 약한 편인데 전주식 제육두루치기와 볶음밥은 간도 세고 양념도 진하였다

그리고 주먹밥 종류는 밥이 질었고 차갑게 식어있어 맛이 떨어졌다

이 중에서 마음에 든 메뉴는 가운데 있는 메밀전병 정도였고 전주식 제육 두루치기는 간이 세지만 맛은 있었다

의외로 튀김 종류가 다양하게 있는 편이었는데 전반적으로 깔끔하게 튀긴데다 기름냄새가 많이 나지 않아 좋았다

감자튀김은 깔끔하게 튀긴 것을 선호하는데 올반 감자튀김은 양념이 되어있는 감자튀김이었다

평일 런치를 제외한 평일 디너와 주말 런치, 디너에 식사를 할 경우 더 많은 메뉴를 즐길 수 있는데

아마도 그 중 하나가 화덕 삼겹살구이였던 것 같다

매콤 오징어 고추장 구이와 바짝 석쇠불고기는 인기가 많은 편이었다

다양하게 가져와봤지만 의외로 고기 메뉴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쉬웠다

닭 간장구이는 너무 기름지고 화덕 삼겹살구이와 바짝 석쇠구이는 퍽퍽했다

이 중에서 맛있는 메뉴는 오징어튀김이었는데 같은 재료를 사용한 듯한 오징어 고추장구이는 그저그랬다

그리고 가운데 있는 것은 각종 장아찌인데 의외로 맛이 괜찮았다

후식인지 아닌지 애매한 절편구이는 구비된 꿀을 뿌려 먹으니 쫄깃하고 달달해서 맛있었다

즉석 메뉴인 옹심이 완탕은 어쩐지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맛이었다

즉석 메뉴였던 잔치국수는 의외로 맛있었다

일단 면이 찰지고 잘 불지 않아 괜찮았고 국물이 따뜻해서 좋았다

올반의 하이라이트 메뉴라고 생각하는 비빔밥이다

거의 10가지 정도 되는 나물이 준비되었고 3가지 정도의 소스가 준비되어 있는데 사용하는 밥은 철원 오대쌀이라고 한다

참기름도 준비되어 있고 다른 쪽 코너에 있던 계란후라이까지 얹어 먹었다

다른 것보다도 나물의 종류가 다양해서 만족스러운 메뉴였다

매장 한켠에서 계속 구워내는 풀빵은 따뜻하고 바삭해서 맛있었다

두부 티라미스는 두부 맛이 너무 강해서 별로였고 양갱의 경우 젤라틴이 많이 들어간 듯한 맛이어서 아쉬웠다

오른쪽에 있는 것은 아마도 홍초를 넣어 만든 젤리 같은 것이었는데 굉장히 달고 시고 톡 쏘는 맛이었다

음료 코너에 있는 식혜는 생강과 계피 맛이 너무 강하고 밥풀이 퍼석거려 별로였다

쇄빙기가 있어 후식으로 빙수를 먹을 수 있었는데 우유 얼음이 아닌 일반 얼음이었다

후식으로 에스프레소, 카푸치노, 카페라떼, 아메리카노가 가능하였다

바로 옆 아이스크림 기계에서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담아 그 위에 에스프레소를 내려 아포가토로 먹었다

아이스크림이 많이 달지 않고 커피가 진해 맛있었다

맛이 궁금해서 라떼도 마셔봤는데 무난한 맛이었다

 

지금까지 있던 뷔페식 음식점들은 전부 젊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고객층이 한정적일 수 밖에 없는 것에 비해

한식 뷔페는 남녀노소 모두가 갈 수 있는 곳이라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이 날도 매장에 방문하였을 때 가족 단위로 온 손님들이 대부분일 정도로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이 있었다

 

그렇지만 기대가 너무 큰 탓인지 음식에서는 별다른 메리트를 느낄 수 없었다

물론 사람의 입맛이 다르니 모든 음식이 모두에게 맛있게 느껴질 수는 없겠지만 임팩트 있는 메인 메뉴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메인이 아닌 음식만 먹기엔 차라리 그 음식 전문점으로 가는 것이 낫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의도점은 주말에도 웨이팅이 없고 한적하여 식사를 하기엔 괜찮았지만

직원들의 손발이 잘 맞지 않고 무조건 인원수에 맞는 테이블만 제공하여서 식사를 할 때 다소 비좁았던 점이 흠이었다

올반 여의도점은 여의도역과 샛강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5-21 알리안츠타워빌딩 지하1층 | 올반 여의도점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roynfruit 2016.02.09 13:40 신고

    한식뷔페는 한번도 못가봤는데,
    말씀해 주신 단점들 (비좁게 먹어야 하는 것 등)이 있긴 하지만,
    부모님 모시고 한번쯤 가도 괜찮을 것 같네요ㅎ

    • BlogIcon 밓쿠티 2016.02.09 16:10 신고

      부모님 모시고 가면 좋을 것 같아요 제가 간 날도 부모님 모시고 온 사람들부터 3대가 온 테이블까지 가족단위가 많더라구요 ㅋㅋㅋㅋ

  2. BlogIcon 첼시♬ 2016.02.09 15:41 신고

    아포가토를 만들어드시다니 센스 있으세요! ㅋㅋ
    가마솥에 음식을 담은건 귀엽네요. :D

    • BlogIcon 밓쿠티 2016.02.09 16:10 신고

      의외로 바닐라보다 초코 아이스크림이 더 맛있었어요 ㅋㅋㅋㅋ이러저러하게 인테리어에는 신경을 많이 쓴 곳이더라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