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썰스티에서 구매한 차 중에서 무엇을 마실지 고민하다가 낱개 포장되어 있는 마리아쥬프레르 잉글리쉬블랙퍼스트를 마시기로 하였다

아무래도 찻잎으로 구매한 차들은 덜어낸 후 다시 밀봉해야 하니 번거로울 것 같아 조금 더 아꼈다가 마셔야겠다

이대 썰스티에서 구매할 때 작은 비닐봉투에 담겨있었는데 일반 비닐봉투인 줄 알고 실링봉투에 넣어 밀봉했더랬다

그런데 차를 마시려고 보니 실링 처리된 비닐봉투여서 따로 밀봉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중 밀봉이니 손해볼 건 없다 싶다가도 어쩐지 수고로운 일을 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하였다

마리아쥬프레르 중에서 가장 유명한 차는 아무래도 마르코폴로일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래서인지 가끔 마리아쥬프레르 차를 판매하는 카페를 보면 주로 마르코폴로를 판매한다

초콜렛향이 나는 차라고 하길래 그다지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아 마리아쥬프레르에 대한 관심 자체를 가지지 못하였다

그래서 이렇게 처음 일반 티백과 다르게 헝겊으로 만들어진 마리아쥬프레르 티백을 보니 신기하였다

이 티백의 이름은 모슬린티백이라고 하는데 아무래도 일반 티백보다 차 맛을 해치지 않으면서 친환경적이라 인기가 좋다고 한다

그리고 티백 종이 뒷면을 보니 3분 동안 우리라는 안내가 적혀있었다

그래서 설레는 마음으로 뜨겁게 끓인 후 한김 식힌 물에 티백을 넣고 딱 3분 동안 우려주었다

티백의 종류가 다르게 때문인지 아니면 찻잎이 많이 들어서인지 빠른 속도로 우러나서 3분을 다 우리고 나니 색이 엄청 진하게 우러났다

진하게 우러난 차 색에 비해 의외로 차 향은 그리 진하지 않았다

물론 갓 개봉해서 꺼낸 티백이 아니라 조금 시간이 경과된 티백이라서 향이 조금 날아간 것일 수도 있으니 그건 감안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차를 마시니 첫 모금은 의외로 가볍고 어쩐지 비릿한 찻잎의 맛이 느껴졌다

차를 삼키고 나면 입 안에 은은하게 잉글리쉬브렉퍼스트 특유의 향이 감돈다

대체로 트와이닝이라든지 기타 홍차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잉글리쉬브렉퍼스트는 향과 맛이 진한 차로 분류되지만

마리아쥬프레르의 잉글리쉬브렉퍼스트는 그만큼 향이나 맛이 진한 편은 아니다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밀크티보다는 스트레이트로 해서 무난하게 즐길 수 있는 차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리아쥬프레르 잉글리쉬브렉퍼스트를 소분구매할 수 있는 이대 썰스티에 대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좀좀이 2015.11.10 07:09 신고

    실링봉투에 담겨진 티백이라니 매우 섬세한 차 같아보여요. 비릿한 찻잎의 맛이라...아직 차 맛을 잘 몰라서 어떤 맛인지 잘 모르지만 그 맛이 나쁘지는 않았나봐요. 마지막 사진과 처음 실링 봉투에 담겨진 티백 사진이 참 잘 어울리네요. 두 사진에서 섬세함이 느껴져요. ^^

    • BlogIcon 밓쿠티 2015.11.10 09:53 신고

      커피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차는 향이 정말 빨리 날아가는데다 맛도 변질되기 쉬워서 밀봉에 직사광선도 피해서 보관해야 좋다고 하더라구요 이번에는 처음 마신거라 맛이 이렇다저렇다 하긴 좀 그렇지만 나쁘지 않았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