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맛집으로 검색하다가 깔끔하게 식사를 할 수 있다는 보라매 안다미로에 대한 포스팅을 보고 다녀왔다 

보라매 안다미로는 롯데백화점 관악점 부근 골목 안에 위치하고 있다

워낙 음식점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곳인데다 안다미로는 더 안으로 들어가야 해서 찾기 쉽지 않다

빽빽한 간판들 사이에 작은 안다미로 간판을 보고 안으로 들어가면 작은 골목이 나오는데 그 끝에 보라매 안다미로가 있다

그나마 점심 때 방문했던터라 근처 술집 등이 영업을 하지 않아 비교적 수월하게 찾은 편이었다

주택을 개조해서 음식점으로 운영중인 것 같았는데 마당에는 고기 메뉴를 주문할 경우 바베큐를 하는 곳으로 이용중이었고

간단하게 식사를 할 경우 안으로 들어가면 깔끔한 인테리어의 테이블들이 마련되어 있다

마당에서 직접 구워주는 바베큐 세트와 간단하게 식사할 수 있는 메뉴를 판매하는 음식점이지만

안다미로 매장 한켠에는 각종 와인들이 놓여있어 신기하였다

판매용인지 아니면 장식용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러니저러니 해도 독특하다

안다미로 메뉴판인데 식사메뉴는 불고기와 오징어볶음으로 각각 7000원이라는 평이한 수준의 가격이었다

고기 메뉴판은 따로 있는 것 같은데 식사를 하러 왔다고 하니 따로 보여주진 않았다

고기 메뉴는 바베큐 세트 같은 것을 판매하는데 미리 전날 예약을 해야 준비된다고 한다

1인분씩 주문이 되어 오징어볶음과 불고기를 각각 1인분씩 주문하고 기다리니 먼저 밑반찬이 나왔다

메인 메뉴와 함께 먹을 수 있는 김과 양념장, 그리고 가쓰오부시와 무친 단무지가 나왔다

그리고 담근지 얼마 되지 않은 배추김치와 파래무침이 나왔는데 전반적으로 깔끔하고 정갈한 반찬들이었다

이외 된장국도 제공하니 여러모로 반찬이 풍성하게 나오는 편이었다

오징어볶음은 센 불에서 익혀야 하기 때문에 주방에서 조리해서 나오고

불고기만 양념된 상태로 버섯과 함께 제공되어 직접 불판에서 익혀 먹으면 된다

눌러붙지 않도록 집게로 틈틈이 섞어주면 금세 익는다

1인분이라고는 하지만 1.3인분 정도 된다고 느껴질 정도로 양이 제법 많은 편이었다 

불고기가 다 익어갈 때쯤 오징어볶음이 나왔는데 다 익은 불고기를 한켠으로 옮기고 불판 위에 오징어볶음을 올려준다

아마도 따뜻하게 먹을 수 있도록 불판 위에 같이 올려주는 것 같다

 

불고기는 단맛이 강한 편이었는데 단맛이 조금만 약하면 더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남았다

오징어볶음은 평소 매운 맛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매운 맛이 다소 부족할 수 있겠지만 나에게는 딱 적당한 정도였다

불고기와 오징어볶음 모두 무난한 맛이었는데 뀨우와 나는 오징어볶음이 좀 더 맛있었다

보라매에서 깔끔하게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은데 안다미로는 깔끔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 마음에 들었다

보라매 안다미로는 롯데백화점 관악점 근처 골목에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관악구 보라매동 | 안다미로
도움말 Daum 지도
  1. 두가지를 동시에 먹을 수 있군요 :)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밓쿠티 2015.10.22 16:44 신고

      오징어볶음이 좀 더 맛있었지만 역시 반반 메뉴가 좋아서 다음에도 하나씩 주문할 것 같아요^^

  2. BlogIcon in사하라 2015.10.22 14:48 신고

    보라매에 이런 곳이 있었네요ㅎㅎ
    불고기랑 오징어 볶음 조합이 좋아보여요ㅎㅎ
    기회되면 가보겠습니다ㅎ

    • BlogIcon 밓쿠티 2015.10.22 16:43 신고

      눈에 띄지 않는 곳이라서 그런지 그리 유명하진 않은 것 같더라구요 워낙 맛집 불모지인 보라매인지라 깔끔하고 무난하게만 나와도 만족합니다 ^^

  3. BlogIcon 카멜리온 2015.10.22 17:53 신고

    허억...지금 완전 배고픈데.. 사진테러 ㅠㅠㅠ
    가고 싶지만 보라매는 한번도 안가봤네요.

    • BlogIcon 밓쿠티 2015.10.22 22:22 신고

      저녁 식사 시간 직전에 보셔서 힘드셨나봐요ㅠㅠ굳이 가서 먹을 정도는 아니니 더 맛있는거 드셨길 바랄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