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크고 어제 조금 춥다는 생각을 했는데 감기가 걸려버렸다

아직 심하게 걸린 것은 아니라서 가급적 몸을 따뜻하게 하고 따뜻한 차를 마시는 선으로 타협 중이다

따뜻하게 마실만한 차를 고르다가 딜마 피치를 꺼냈다

아무래도 홍차 베이스이고 복숭아향은 따뜻하게 마셔도 무리가 없으니 괜찮겠다 싶어 골랐다

딜마 피치 포장지 뒷면을 보면 여러가지 단어들이 써있는데 알아볼 수가 없어서 우리는 법만 확인하였다

100도의 끓는 물을 220ml 당 티백 한 개를 넣어 3-5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포장지를 뜯자 달달한 복숭아향이 나는데 상대적으로 덜 인공적인 느낌의 향이다

대체로 인공적인 느낌이 강한 복숭아 향은 식료품이 아니라 화장품에서나 맡을 법한 향인데

딜마 피치의 향은 상대적으로 실제 복숭아 향과 조금 더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그렇다고 아주 자연적인 복숭아 향은 아니니 참고해야 한다

뜨겁게 끓인 후 한 김 식혀서 티백을 넣어주었다

물의 온도를 너무 낮췄는지 잘 우러나지 않는 것 같아 살짝 걱정하였다

그렇지만 약 4분 정도 우리니 진하게 잘 우러났다

딜마에서 판매하는 티백 제품은 대부분 잘 우러나면서도 조금 오래 우려도 쓰거나 떫은 맛이 적어 마시기 편하다

딜마 피치도 마찬가지인데 여기에 달달한 복숭아 향이 어우러져서 마시기 좋았다

그리고 대부분의 티백은 한 잔을 우리고나면 그 이상 우려지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딜마 피치는 두 잔 정도까지는 우려서 마셔도 될 정도로 우려진다

지난번에 마신 딜마 레몬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mooncake 2015.09.10 23:24 신고

    저두 이거 좋아해요~^^
    전 사실 차 잔뜩 사놓고 안마셔서 유통기한 넘어 버린 일이 참 많은데ㅠ
    밓쿠티님을 본받아 차를 열심히 마셔야겠습니다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5.09.11 08:28 신고

      mooncake님은 커피 뿐만 아니라 차도 좋아하시는군요^^카페인프리 차는 식수 대신 마셔도 좋더라구요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