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시원하게 냉침으로 마시고서 마음에 들었던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을 따뜻하게 마셔보기로 하였다

따뜻하게 마셨을 때 어떤 느낌인지 궁금하기도 했고 워낙 아침에 쌀쌀해서 따뜻한 차가 절로 생각나서기도 하다

블루베리가 컨셉인 차라서 그런지 블루베리처럼 푸른 빛의 포장지를 사용하였는데 다소 촌스러운 느낌이다

허브티이기 때문에 카페인프리 제품으로 늦은 시간에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포장지 뒷면을 보니 스태쉬 허브티 대부분이 그러하듯 히비스커스가 베이스로 들어가있다

그리고 오렌지껍질과 레몬그라스, 로즈힙, 치커리뿌리, 블루베리향, 블루베리파우더, 아사이파우더, 블랙커렌트파우더, 구연산, 감초가루가 들어있다

블루베리가 이름에 들어가있긴 하지만 아사이라든지 블랙커렌트 같은 다른 베리 종류 파우더도 들어있다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은 3-5분 우리라고 되어 있다

포장지를 뜯어 티백을 꺼내자 오묘한 블루베리 향이 가득 난다

향이 꽤 진한 편인데 블루베리향이 다소 생소하지만 기억을 더듬어보면 블루베리 향이 맞다

다만 생 블루베리가 아닌 블루베리 향과 파우더가 들어가서 그런 것인지 약간 꼬리꼬리한 느낌의 향이다

뜨겁게 끓인 물을 한김 식힌 후에 티백을 넣으니 히비스커스 탓인지 붉은 차가 우러나기 시작하였다

물에 넣었음에도 불구하고 향이 더 진해지면 진해지지 옅어지지 않아 스태쉬 블루베리 향이 가득 난다

3-5분 우리라고 하였기에 대략 4분 정도 우린 후 찍은 사진이다

티백을 흔들지 않아서 차가 아래에만 우러나서 오묘한 색깔이 참 예쁘다

대체로 냉침보다는 온침으로 우렸을 때 향이 더 진한 편인데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도 같은 경우였다

그렇지만 맛은 역시 냉침이 훨씬 더 맛있다고 느껴졌다

냉침으로 마셨을 때는 시원한 느낌이 블루베리 슈퍼프룻과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였는데

온침으로 마시니 어쩐지 향과 맛과 느낌이 각각 따로 겉도는 느낌이라 아쉬웠다

상대적으로 따뜻하게 우린 경우에 신 맛이 더 강하게 나는 것 같기도 해서 아무래도 냉침용 차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난번에 마셨던 스태쉬 블루베리 슈퍼프룻 냉침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mooncake 2015.09.09 11:39 신고

    색이 참 곱네요^^
    꼬리꼬리한 냄새 어떤 건지 알 것 같아요ㅋ 집에 있는 블루베리 파우더에서 그런 느낌이 나더라구요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5.09.09 12:22 신고

      저는 블루베리 파우더는 접해본 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원래 파우더에는 꼬리한 냄새가 나나봐요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