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전에 속이 좋지 않을 때 죽은 먹기 싫고 부드러운 음식은 먹어야 할 것 같아서 무엇을 먹을지 고민하다

이대 에그앤드스푼레이스에 갔던 적이 있었다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포테이토 오믈렛을 먹었는데 그때는 매장이 작고 아기자기한 예쁜 가게라

사실 음식맛보다는 이대 에그앤스푼레이스의 인테리어와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었다

오랜만에 이대 에그앤드스푼레이스를 가려고 하니 그 사이에 원래 매장은 문을 닫았고

다행히도 원래 매장 바로 옆에 더 큰 곳으로 확장이전을 했다고 한다

이대 에그앤스푼레이스의 새로운 매장은 기존 매장의 거의 3-4배쯤 되어 보이는 큰 매장이었다

예전 매장은 작은만큼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소녀 감성의 인테리어였다면

이번 이대 에그앤드스푼레이스는 미묘하게 어른스러운 느낌의 인테리어였다

이대 에그앤스푼레이스의 천장에 달린 스푼과 포크로 되어 있는 샹들리에가 인상깊었다

이대 에그앤드스푼레이스 한쪽 벽면에는 책이 가득 있는 책꽂이와 세계지도가 붙어있었다

어두운 원목 중심의 가구와 벽을 보니 확실히 예전 가게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그래도 음식맛은 예전 가게 때와 같다고 하니 무엇을 먹을까 메뉴판을 보면서 고민을 하였다

주문을 하고 가장 먼저 나온 에그앤스푼레이스 미트 라이스 디쉬이다

이대 에그앤드스푼레이스 미트 라이스 디쉬는 원래 7000원인데 런치 가격으로 6300원에 주문할 수 있었다

굉장히 독특하면서도 친숙한 느낌의 메뉴였는데 밥에 소스와 각종 야채, 고기, 계란후라이가 들어있었다

어쩐지 익숙한 느낌의 간장소스인지 집에서 간단하게 이것저것 넣어 비벼먹는 밥 같은 느낌이 들었다

크게 모나지 않은 무난한 맛의 미트 라이스 디쉬였다

두번째로 나온 메뉴는 이대 에그앤스푼레이스의 오믈렛 중 하나인 크림치즈 오믈렛이었다

이 메뉴도 원래 가격은 9000원인데 런치메뉴로 8100원에 주문할 수 있었다

저번에는 에그앤드스푼레이스 포테이토 오믈렛을 먹었는데 개인적으로 크림치즈 오믈렛이 더 맛있었다

평소 크림소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에그앤스푼레이스 크림치즈 오믈렛을 추천하고 싶다

생각보다 양이 제법 많은 메뉴라서 샐러드와 빵까지 먹으면 꽤 배가 부르다

마지막으로 가장 늦게 나왔던 에그앤드스푼레이스의 치즈 오븐 떡볶이이다

에그앤스푼레이스 치즈 오븐 떡볶이는 5000원으로 사이드 메뉴이기 때문에 양이 적다고 되어 있다

떡볶이는 사이드메뉴라서 그런지 런치 할인이 적용되지 않는 메뉴였다

주문을 하면서 아무래도 크림치즈 오믈렛이 좀 느끼하지 않을까 싶어서 시킨 메뉴였는데 의외로 맛있었다

치즈의 양도 넉넉하고 떡도 말랑해서 맛있게 먹었다

이대 에그앤스푼레이스는 피클도 직접 담궈서 함께 내어놓는 것 같았다

많이 자극적이지 않고 아삭아삭해서 맛있었다

 

오랜만에 방문하였는데 예전에 비해 가게가 커져서 여유있게 식사를 하기에 좋았다

에그앤스푼레이스가 가게를 옮겼다고 하지만 음식맛은 크게 변한 것이 없는 것 같고

평일 점심시간에 가면 대부분의 메뉴를 10% 할인된 가격으로 먹을 수 있다

이대역 부근에 있기 때문에 접근성도 좋고 분위기가 좋아 데이트하기에 좋은 가게였다

물론 데이트 말고도 친구들끼리 삼삼오오오거나 모녀지간인 사람들이 와서 먹는 모습도 많이 볼 수 있다

이대 에그앤스푼레이스는 이대역 3번 출구로 나와 조금 내려가다 골목에 접어들면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