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 부근에 새로 생긴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에 오설록1979라는 오설록 티룸이 생겨서 애프터눈티세트를 먹으러 갔었다

오설록1979 바로 옆에는 일반적인 오설록 매장이 있어서 차를 마시고 들러보았다

참고로 두 매장의 차이를 직원에게 물어보니 오설록1979는 차를 직접 서빙해주는 곳이고

오설록은 차를 프랜차이즈 카페처럼 손님이 준비된 음료를 직접 가지러 와야 한다는 대답을 들었다

다소 미흡한 대답이었지만 틀린 말은 아닌 것 같다

오설록1979의 애프터눈티세트가 궁금하다면 다음을 누르면 된다

매장 바깥 쪽은 통유리라 밝은 편인데 건물 안에서는 다소 어둑하게 보여 사진이 잘 나오지 않는다

다른 오설록 매장에 비해서는 인테리어에 더 신경쓴 느낌이었지만

기본적으로 오설록 1979에 비해 좀 더 캐쥬얼한 분위기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날이 더워서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었던 것인지 매장 안쪽은 사람들로 북적였는데

창가 쪽은 사람이 적었다

이정도 크기의 테이블이 여럿 있다

메뉴가 굉장히 다양한데 최근에 다른 오설록 매장에 가지 않아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다른 오설록 메뉴에 비해 베이커리 메뉴라든지 차 메뉴가 다양했다

방문한지 좀 되서 당시에는 봄 시즌 메뉴가 있었고 지금은 아마 여름 메뉴가 있지 않을까 싶다

다른 매장에서 볼 수 없었던 디저트가 많아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전반적으로 제품 진열이 깔끔하지 않아 아쉬웠다

그래도 요즘 유행하는 보틀 밀크티도 있었다

사고 싶었는데 다음 일정이 있어 냉장 보관해야 하는 밀크티는 구입하지 못하였다

다른 매장에서 보지 못한 식빵 종류가 있었다

색이 굉장히 진해서 보기 좋았던 식빵도 있었다

녹차 앙금 식빵도 궁금했는데 다른 빵을 골라서 보류했다

여러 디저트 중에서 제일 궁금했던 마들렌과 휘낭시에를 종류 별로 구입하였다

이렇게 세트로 구입하면 약간의 할인이 되고 상자에 포장해준다

갯수만 맞추면 해주는거라 안에 넣을 종류는 원하는대로 고를 수 있다

이 날 골랐던 마들렌과 휘낭시에는 매장에 있던 모든 종류를 하나씩 고르고 그 후에 2개를 더 골랐다

베이스가 되는 차 종류는 호지차, 녹차, 삼다연으로 3종류고 각 차 종류에 마들렌과 휘낭시에, 2가지 버전이기 떄문에

종류는 총 6가지였다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려운 호지차 베이스 마들렌과 휘낭시에를 먼저 먹어보았다

포장이 깔끔하고 모든 재료가 적혀 있었다

호지차분말이 1.29%로 제법 많이 들어있다

마들렌도 그렇지만 휘낭시에도 배꼽이 아주 볼록하게 올라와서 기대가 되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휘낭시엥 들어간 호지차분말의 함량이 더 높았다

크기는 일반적인 마들렌과 휘낭시에 크기이고 포장을 뜯었을 때 굉장히 진한 호지차 향이 났다

호지차 마들렌은 기름진 텁텁함이 있어 아쉬웠지만 그래도 호지차 맛이 진한 것이 좋았다

이상하게 함량은 더 높지만 휘낭시에의 호지차 맛이 더 약하게 느껴졌다

그래도 맛 자체는 휘낭시에의 맛이 좀 더 깔끔하여 좋았다

이어서 다른 곳에서 맛보기 어려운 삼다연을 베이스로 한 마들렌과 휘낭시에를 먹어보았다

후발효차분말이라는 것이 오설록 자체 제품인 삼다연을 분말로 만들어서 넣었다는 뜻인 것 같다

아무래도 향이 진한 재료라서 그런지 0.825%만 들어있다

휘낭시에는 좀 더 함량이 높았다

1.22%가 들어있는데 이것도 맛의 진함이 다르게 느껴질지 궁금했다

삼다연은 귤 같은 시트러스 계열의 향이 나는 차로 평소 오설록 삼다연차를 좋아해서 기대가 되었다

함량이 적어서인지 아쉽게도 삼다연 마들렌은 차향이 약했다

그래도 호지차 마들렌에 비해 훨씬 촉촉하고 부드러웠다

삼다연 휘낭시에는 탄 듯한 맛이 나고 마들렌에 비해 느끼했다

마지막으로 다른 곳에서도 제법 볼 수 있는 녹차 마들렌과 휘낭시에를 먹어보았다

녹차가루 함량이 1.65%로 제법 높다

오설록에서 만드는 마들렌과 휘낭시에는 재료 함량 비율을 비교했을 때

휘낭시에에 더 높게 들어가는 점이 신기했다

녹차 휘낭시에도 녹차가루가 2.44%로 마들렌보다 높게 들어갔다

아무래도 색이 진하게 나는 재료를 사용해서 그런지 색이 굉장히 진하다

녹차 마들렌은 보기와는 다르게 녹차맛이 아주 진하지는 않았다

물론 상대적인 비교로 이 자체로 두고 보았을 때 녹차맛이 아주 적거나 속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는 아니다

휘낭시에 비해 더 부드럽고 촉촉해서 무난하게 먹기 좋았다

녹차 휘낭시에는 텁텁하고 탄맛이랄지 쓴맛 같은 맛이 나서 아쉬었다

 

어느정도 편차는 있겠지만 총 6가지 종류 중에서

호지차 휘낭시에, 삼다연 마들렌 정도가 추천할만한 맛이었다

제주 녹차를 썼다고 매우 강조하는 제주 녹차 쉬폰 케이크는 어떨지 궁금했다

녹차가루가 2.31%로 함량이 높은 편이라 기대가 되었다

녹차맛이 제법 진한 편이긴 하지만 식감이 좀 더 부드럽고 퐁신하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남는 맛이었다

 

오설록 티하우스 신용산점은 다른 오설록 매장에서 판매하지 않는 디저트를 판매하고 있으니

한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오설록 티하우스 신용산점은 신용산역 2번 출구로 나와 아모레퍼시픽 본사 1층에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166-1 아모레퍼시픽빌딩 1층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첼시♬ 2018.08.19 10:58 신고

    오오 차 분말 자체가 듬뿍 들어가있네요. +_+
    오설록이 이름 내걸고 만드는 구움과자류여서 나름 힘 좀 줬나봅니다. ㅎㅎ
    구우면서 향이 좀 날아가는 걸 감안하더라도 풍미가 진할 것 같아요.

    • BlogIcon 밓쿠티 2018.08.24 08:44 신고

      그죠 ㅋㅋㅋㅋㅋ저도 함량 보고 오오 신경 좀 썼네??싶었어요 ㅋㅋㅋㅋ그에 비하면 가격이 엄청 비싼 것 같지도 않더라구요ㅋㅋㅋㅋ맛 차이가 있긴 했지만 그래도 맛있었어요 ㅋㅋㅋㅋ

  2. BlogIcon mooncake 2018.08.19 17:34 신고

    우왕. 이 완전 꼼꼼한 리뷰 : )
    밓쿠티님 재밌게 잘 읽었어용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8.08.24 08:45 신고

      스아실 너무 사진이나 이야기할게 많아서 그동안 미루고 미뤘던 글인데 더 미루면 안되겠다 싶어서 마음 먹고 썼거든요 ㅋㅋㅋ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3. BlogIcon 슬_ 2018.08.20 04:13 신고

    제목보고 저번 애프터눈티세트 얘기인 줄 알고 순간 어? 이미 리뷰하지 않으셨나! 하고 착각했네요.
    바로 옆에 디저트를 판매하는 가게가 있었군요! 나가면서 사기 좋겠어요.
    찻잎을 사용해서 색상이 다들 진한가봐요. 함량이 다들 높네요.
    삼다연 휘낭시에 먹어보고 싶어요!

    • BlogIcon 밓쿠티 2018.08.24 08:45 신고

      원래 이 매장도 차며 음료며 파는 카페인데 저는 바로 옆에 있는 오설록티룸이나 지하에 있는 카페를 가서 여기서는 빵만 샀었어요 ㅋㅋㅋㅋ다른 오설록 매장에서도 파는지 모르겠는데 휘낭시에 보이면 한번 드셔보세요^^

  4. BlogIcon sword 2018.08.21 07:54 신고

    역시 가격이 상당한편인데
    다들 원재료들 함량이 높.... 네요...

    잘 모르는 미맹인 저로선 1% ~ 2% 이게 많은건지 읽으면서 좀 혼란스럽긴 했습니다 ㅎㅎㅎㅎ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8.08.24 08:46 신고

      함량 생각하고 요즘 빵집 가격 생각하면 이정도면 무난하지 싶더라구요 ㅋㅋㅋㅋ빵 종류에 차 분말 같은게 들어갈 경우는 1%만 넘어도 맛이 꽤 진해서 좋아요 ㅋㅋㅋㅋ과자도 그렇고 함량 보고 1%넘으면 무난, 2% 넘으면 기대, 이렇게 구분해서 생각하시면 편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