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식사를 하고 본격적인 쇼핑을 위해 이동하였다

가장 먼저 들린 곳은 영업시간이 짧았던 Alice on Wednesday였다

이 곳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관련 상품들만 모아둔 곳으로 컨셉에 맞게 여기저기 잘 꾸며져 있어 인기가 좋은 곳이다

실제로 입구를 보면 저 문이 매우 작아서 들어갈 때 허리를 숙이고 들어가야 하는데

오사카에 있는 지점 뿐만 아니라 모든 지점이 이렇게 꾸며져 있다고 한다

들어가면 어두컴컴한 곳에서 에코백, 액세서리, 파우치 등을 판매하는데 전부 앨리스 관련 상품이라 신기했다

작은 공간에 사람들로 북적이고 어두워서 그 곳의 사진은 찍을 수 없었다

대신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주로 디저트 종류를 놓은 공간이 나오는데 이곳에서 결제도 할 수 있었다

아마도 쿠키 같은 것이 들은 것 같은데 사실 포장이 중요하지 안에 들은 내용물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을 하였다

한 곳에서 생산한 것 같지 않은데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상품을 구비해놓았다는 것이 신기했다

위에 있는 길쭉한 종이판은 차 세트였는데 뀨우가 발견해서 잽싸게 구입하였다

체셔 고양이의 꼬리를 형상화한 롤케이크였는데 잘 가져갈 자신이 없어 사지 않았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바로 이 사이다였는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가장 인상깊은 소품이었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총 4가지 종류였는데 전부 맛이 다른 사이다라고 한다

고민 끝에 4가지 모두 구입했는데 알록달록 예뻐서 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계산대에 가면 이렇게 벽면에 장식을 해놓은 것을 볼 수 있다

귀엽게도 쿠키 모양의 뚜껑이 있어 열어야만 안에 들어있는 각종 소품을 볼 수 있다

계산대에 가면 예쁘고 화려한 유니폼을 입은 직원들이 계산을 해준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컨셉에 맞게 제작된 유니폼 같았는데 사람인지라 사진을 찍을 수는 없었다

영어 응대가 가능하지는 않았지만 손짓발짓으로 의사소통하고 계산대의 숫자를 보고 무사히 계산을 마칠 수 있었다

이 날 주말이어서 그런지 아니면 이 골목이 유독 그런 것인지 눈이 풀린 사람들이 많이 돌아다녀서 무서웠다

여기저기 길에서 담배를 피거나 몽롱한 눈으로 사람들을 지켜보며 쭈구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래서 급하게 이동을 하다가 마침 니토리가 보여 들어가보았다

니토리는 저렴한 가격에 깔끔한 디자인으로 사랑받는 곳인데 주로 워홀러들이나 갓 독립한 사회초년생 등이 많이 가는 곳이라고 한다

니토리에 가면 다양한 종류의 제품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어 편리하다

현관문에 붙일 수 있는 우산꽂이를 사고 싶어서 갔는데 아쉽게도 그 제품은 이제 나오지 않는다고 하여 구입하지 못했다

대신에 거꾸로 접을 수 있는 우산이 있어 구경했는데 아무래도 기존 우산에 익숙해서 그런지 어색했다

니토리에서 구경을 하고 애플스토어 신사이바시점에 갔다

한국에 있는 애플샵과 다르게 전문인력이 직원으로 배치되어 깊이있는 설명을 들으며 구입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초록색 옷을 입은 사람이 전부 직원이었는데 직원의 수가 굉장히 많아서 신기했다

신사이바시 애플스토어는 1층과 2층으로 되어 있는데 1층은 맥북, 애플워치 등 굵직한 제품들을 팔고

2층은 케이스라든지 소모품 등을 판매하는 곳이었다

너무 힘들어서 뀨우가 구경간 사이 1층에서 쉬고 있었다

2층에는 다양한 종류의 케이스와 액정필름 등 소모품이 많이 있었다고 한다

확실히 한국에 비해 구비해놓은 제품의 종류가 다양했다

2층 한켠에서는 애플 제품 관련 설명 영상을 틀어놓았다고 하는데 아마도 일본어로 진행되지 않았을까 싶다

애플스토어에서 구경을 마치고 숙소로 가기 위해 다시 이동하였다

낮에 보았던 글리코상은 밤이 되니 조명이 들어왔고 조금씩 배경색이 바뀌어 화려했다

마지막에 저 전범기 스타일의 배경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지나는 길에 교자가 먹고 싶어 교자노오쇼에 들렸다

이름은 교자의 왕자인데 의외로 교자는 한종류였고 식사메뉴가 많이 있었다

시간과 위장에 여유가 있었다면 식사메뉴도 먹어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여유가 없었다

 

신사이바시에서 숙소가 있는 우메다까지 열심히 걸어 이동하였다

 

  1. BlogIcon 좀좀이 2017.05.14 20:03 신고

    계단 사진 인상적이에요. 보면서 지네가 떠올랐어요. 어렸을 적 지네 꿈틀거리는 거 보면 저거랑 비슷했는데요. 옆에 나사가 지네 다리처럼 보여요 ㅋㅋ;;

    • BlogIcon 밓쿠티 2017.05.15 12:36 신고

      으악 그렇게 보니 징그럽네요 ㅋㅋㅋㅋㅋ실제로는 유리계단이라 깔끔하고 괜찮았어요 ㅋㅋㅋㅋ

  2. BlogIcon 첼시♬ 2017.05.15 09:42 신고

    몸을 굽혀서 들어가야하는 것부터가 앨리스 스러워요. +_+
    색깔이 다른 사이다는 'Drink me'의 그 물약 같네요.
    저걸 마시면 몸이 커지고 작아질 수 있는 것인가...!!! 급 솔깃해졌습니다. ㅋㅋ

    • BlogIcon 밓쿠티 2017.05.15 12:37 신고

      큰 감흥 없이 갔는데 생각보다 두근두근 재밌었어요 ㅋㅋㅋㅋ안에 들어가면 벽이 거울로 되어 있고 나름 신경을 많이 썼더라구요 ㅋㅋㅋ
      그 물약 맞아요!!!그래서 너무나 설렌 나머지 모조리 사버렸어요 ㅋㅋㅋㅋㅋ아직 아까워서 마시지 못하고 장식용으로 쓰고 있답니다 ㅋㅋㅋㅋㅋ

  3. BlogIcon 슬_ 2017.05.16 15:48 신고

    여기저기 알차게 잘 돌아다니셨는데요?!
    일본은 참... 앨리스가 일본 것도 아닌데ㅎㅎ 한가지 테마를 정해서 판매하는 상술은 정말 최고인거 같아요.
    지난 주 홍대에 갔더니 토토로 전문 샵이 있어서 깜짝 놀랐는데 일본에서는 너무나 일상인 듯 해요...
    저도 가게되면 스르르 뭐 하나 사게 될 거 같아요ㅋㅋㅋㅋ

    • BlogIcon 밓쿠티 2017.05.16 21:07 신고

      하루에 이만보씩 걸었어요 ㅋㅋㅋㅋㅋ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라고 하면 주로 디즈니 캐릭터를 전면에 내놓는 경우가 많은데 저기는 그게 아니라서 좋더라구요 ㅋㅋㅋ저는 원화를 좋아하거든요 ㅋㅋㅋㅋ
      토토로샵 일본에서도 가봤는데 확실히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종류가 다양하더라구요 ㅋㅋㅋㅋ그치만 우리나라 토토로샵이 이것저것 구경할 것은 많은 것 같았어요 ㅋㅋㅋㅋ

  4. BlogIcon 청춘일기 2017.05.30 00:28 신고

    앨리스 가게 다녀오셨군요! 저 앞에 항상 사람이 엄청 나던데 어떻게 들어가셨네요@_@
    줄이 없었다면 저도 들어가 봤을곳인데 한 번도 가본적이 없네요. 그 맞으면 만다라케만 주구장창 갔다죠 ㅋㅋ
    니토리가 저런 곳인줄 처음 알았네요 가끔 간판은 봤는데...다음에 기회되면 들어가서 구경해보고 싶네요^^

    • BlogIcon 밓쿠티 2017.05.30 10:06 신고

      저도 줄이 길다고 해서 못 들어갈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 영업시간 끝나갈 무렵이라 그런지 바로 들어갈 수 있었어요 ㅋㅋㅋㅋ평소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좋아해서 재밌게 구경했어요 ㅋㅋㅋㅋ
      만다라케는 어떤 곳인가요??니토리는 다이소보다는 질이 더 좋고 무인양품보다는 살짝 떨어지는 그런 느낌의 곳이라고 하더라구요 ㅋㅋㅋㅋ

    • BlogIcon 청춘일기 2017.05.30 19:14 신고

      만다라케는 중고품을 취급하는 덕질가게입니다 ㅎㅎㅎ
      만다라케 사장이 자기 덕질을 위해 차린 중고샵이었는데 그게 어마어마하게 커져서 전국체인되고 뭐 그런 전설적인 비화가 있는 가게죠 앨리스 가게앞이라 10발자국도 안되는데 밓쿠티님은 일부러 가실일 없을테니 지나는 길에 들러도 좋았을텐데 싶네요^^;

    • BlogIcon 밓쿠티 2017.05.31 13:42 신고

      아하 그렇군요 미리 알았다면 가서 구경이라도 했을텐데 아쉽네요ㅠㅠ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