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먹었던 과자가 아직까지 판매되고 있는 것을 보면 괜시리 반가운 기분이 든다

물론 제품의 디자인이라든지 맛이나 재료 등 다양한 부분에서 변화가 있지만 그래도 이름을 보면 반가운 것이다

롤리폴리는 아주 어릴 적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 녹차맛이 나와서 아주 오랜만에 먹어보았다

정식 이름은 롤리폴리 녹차라떼로 가격은 1500원이었다

재료는 썩 좋은 편이 아니다

녹차의 함량도 그리 높지 않아서 큰 기대 없이 먹기로 하였다

예전에는 하나의 봉지에 들어있었던 것 같은데 소포장 여러개로 바뀌어 있었다

한 봉지에 2개씩 들어있는데 딱히 제품의 안전에는 큰 상관이 없는 모양이다

부서진 과자가 많아서 멀쩡한 모양의 과자를 찾기 어려웠다

겹겹이 말린 얇은 과자 안에 마찬가지로 얇은 크림이 덧발라져 있었다

예상대로 녹차맛은 그리 진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익숙한 맛이었다

예전에 먹었던 레돈도 녹차맛의 과자 식감이 더 바삭해서 좋았지만 녹차맛이 미묘했던 것에 비하면

그래도 롤리폴리 녹차라떼맛은 익숙한 녹차맛이라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둘다 재구매해서 먹을 생각은 없지만 말이다

레돈도 녹차맛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1. BlogIcon 체질이야기 2017.03.27 08:27 신고

    롤리폴리 녹차맛도 있네요
    초코맛만 기억에 있는데
    요즘은 녹차가 대세인가 봐요

    • BlogIcon 밓쿠티 2017.03.27 10:41 신고

      네 요즘 녹차맛 제품이 참 많이 나오죠 저는 녹차맛 디저트를 좋아해서 행복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2. BlogIcon 슬_ 2017.03.27 14:01 신고

    포장이 완전 아쉽네요ㅎㅎㅎ 과자가 다 부서져있다니...
    롤리폴리 오리지날 참 좋아했는데 최근에는 먹어본 적이 없네요.
    한번 사먹어볼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ㅎㅎ

    • BlogIcon 밓쿠티 2017.03.27 14:40 신고

      녹차맛이 진하지 않아서 드시기에 무난할 것 같아요 ㅋㅋㅋ오랜만에 먹으니 바삭해서 좋더라구요 ㅋㅋㅋㅋ

  3. BlogIcon 로빈M 2017.03.27 22:16 신고

    이거 예전 초코맛도 종종 초코바가 부러져있는 경우를 봤는데
    개선이 전혀 안되었군요...

    • BlogIcon 밓쿠티 2017.03.28 11:35 신고

      원래 롤리폴리가 잘 부서지는군요ㅠㅠㅠ낱개포장을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잘 부서지는 모양이에요ㅠ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