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에서 마신 여러 음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최근에 마신 스타벅스 음료 중에서 제일 괴랄한 음료를 꼽자면 바로 리얼 콘 프라푸치노를 고를 것 같다

예전에도 옥수수가 들어간 음료가 있었던 것 같은데 그건 워낙 맛이 없어 평이 최악이었던 기억이 난다

프라푸치노 메뉴인데다 신메뉴라 가격이 꽤 비쌌는데 받아보니 이것저것 새롭게 사용한 재료가 많아서 그런가 싶었다

프라푸치노 위에 원래 휘핑크림이 올라가는데 빼달라고 했더니 음료 바로 위에 파우더를 뿌려줬다

옥수수맛 나는 가루였다

음료를 자세히 살펴보면 옥수수 알갱이가 보이는데 스타벅스 측에 따르면 유전자 변형을 하지 않은 옥수수를 사용한다고 한다

 

여하튼 굉장히 신선한 조합의 음료였는데 평소 옥수수를 엄청나게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면 굳이 마실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달달하고 시원하긴 한데 묘하게 콘스프 맛도 좀 나고 옥수수맛이 너무 강해서 어쩐지 음료로는 적합하지 않은 조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굵은 옥수수 알갱이 때문에 일반 빨대로는 마실 수 없고 따로 두꺼운 빨대를 요청해야 했다

지금은 아마도 정착이 되어 바로 굵은 빨대를 제공하는 모양이다

함께 출시된 썸머 파인애플 블렌디드는 훨씬 무난한 맛이었다

상큼한 파인애플맛 음료에 코코넛 밀크가 들어있어 부드러운 맛까지 난다

안에는 코코팜 같은 데서 볼 수 있던 쫄깃한 알갱이가 들어있어 식감도 재밌고 말이다

딱 한가지 흠이라면 비싼 가격인데 내 기억에 프라푸치노를 제외하고 제일 비싼 가격이었다

평소 스타벅스 그린티 크림 프라푸치노를 즐기는데 이번에 메뉴를 살펴보다가 알게 된 점이 있다

바로 스타벅스 그린티 크림 프라푸치노는 같은 용량으로 비교했을 때 어지간한 커피 음료보다 카페인 함량이 높다

큰 사이즈로 마실거라 카페인이 부담되어 이번에는 호지티 프라푸치노로 주문하였다

카페인 함량은 그린티 크림 프라푸치노의 절반 정도 수준으로 훨씬 적지만 그래도 저렇게 큰 벤티로 마시면 카페인 함량이 높다

 

이번에는 호지티 파우더를 1번 더 넣어달라고 하고 얼음을 조금 넣어서 갈아달라고 하였다

평소 프라푸치노 메뉴를 마실 때 마시다보면 나중에 얼음만 남아서 곤란했던 사람이라면 이 방법을 추천한다

 

여름이 지나가고 있으니 이번 가을 신메뉴는 또 어떤 음료가 나올지 궁금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