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만우절이다.

학생일때는 그래도 이런저런 장난치는 애들 사이에 껴서 함께 했던 것 같은데

졸업하고 백수인 요즘은 매사가 귀찮아서 별 장난은 안 치고 그냥 넘어갔다.

차도 겨우 우려내서 마신 그런 귀차니즘인데 뭘 더 말하겠나 싶었다.

사약같이 보이겠지만 홍차입니다.

항상 내 나름 전용 찻잔인 유리잔에 우려마시다가 이렇게 머그컵에 우려서 찍어 올리려니 부끄럽다.

티백놓고 대충 뜨거운 물 콸콸 부었는데도 딸기향이 정말 좋다.

지금 생각해도 여행 갔을 때 딜마 종류 별로 사올걸 아쉽다.

 

벌써 4월이다.

일년 중에 1/4가 지난 셈인데 그동안 무엇을 했는지 회의감이 든다.

이럴때일수록 더 열심히 하고 움직여야 하는데 괜한 쓸데없는 무력감에 아무것도 하기 싫다.

그래도 이렇게 꾸준히 무언가를 하면 그거에 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라고 기대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