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카멜리온님 블로그에서 보고 꼭 가야지 마음 먹었던 오봉베르를 드디어 다녀왔다!

사실 지난번에 광교 카페거리 가는 길에 찾아봤는데 지도 등록이 되어 있지 않았던터라 길을 찾지 못해 실패했었다

이번에는 지도를 보고 잘 찾아가서 다행히 오봉베르에 갈 수 있었다

광교 카페거리 내 중심이 아니라 외곽에 있어 눈에 잘 띄지 않아서 찾지 못했던 것 같다

예쁜 파란색 가게인데다 위에 커다란 크루아상이 그려져 있는데도 찾지 못했던 것에는 다 이유가 있었다

광교 오봉베르에 들어가니 생각보다 매장이 제법 큰 편이었다

복층 구조로 되어 있었는데 입구 쪽에서 계단으로 내려가면 아랫층에 빵들이 진열되어 있었다

내려가는 계단 옆에 각종 차 틴케이스가 놓여있어 차를 마실 수 있는 곳인가 싶어 기대했다

왼쪽은 빵을 만드는 공간인 것 같고 오른쪽에 카운터가 있었다

광교 오봉베르 메뉴판을 보니 간단한 커피 종류 몇 가지와 차를 팔고 있었다!

나중에 검색해보니 차를 주문하면 티팟에 찻잔까지 구색을 갖춰 제공한다고 한다

이 날은 시간이 없어 구경만 하고 말았는데 다음에 꼭 차를 마시리라 다짐하였다

크루아상 사진이 크게 걸려 있어 크루아상을 살까 싶었는데 의외로 바닐라 페이라는 페스츄리 같은 종류가 예뻐서 쟁반에 담았다

재료가 무엇이 들어갔는지 친절하게 써져 있기 때문에 어떤 맛일지 짐작하며 살 수 있는 점이 좋았다

카멜리온님이 리뷰했던 바니뽐므도 보이고 여러가지 변형을 준 크루아상들이 가득 있었다

달달한 종류도 많지만 소시지가 들어가서 짭쪼름해 보이는 것도 있었는데 다른 곳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메뉴라서 신기했다

티북이라는 이름의 빵은 이름이 참 마음에 들었다

파운드 케이크를 판매하는 모양인데 궁금했지만 아쉽게도 전부 다 팔렸는지 보지 못하였다

미니 크로와상은 사이즈가 작아 부담없이 먹기도 좋고 모양도 귀여워서 선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에도 차가 놓여 있었는데 TWG 중에서도 한정판으로 나오는 상품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카운터 쪽에는 미니 틴케이스가 많아서 혹시 판매용이냐고 물었더니

틴케이스 자체로 판매하는 것은 아니고 매장에서 마시는 차를 주문할 경우 고를 수 있다고 하여

역시 다음에는 꼭 차를 마시러 와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빵을 골라 계산을 하니 깔끔한 종이 봉투에 담아주었다

살짝 아쉬운 점은 빵을 사서 바로 먹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 보관 방법에 대해서도 안내해줬더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점이었다

사진에는 없지만 카운터 바로 옆에 까눌레와 스콘, 휘낭시에, 마들렌을 팔고 있어서 까눌레와 스콘을 골랐다

까눌레는 1800원, 스콘은 1500원으로 나쁘지 않은 가격이었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산 것인데 의외로 까눌레가 정말 정말 맛있었다!

크기도 제법 큰 데다 까눌레 특유의 향도 강하고 살짝 탄 듯한 느낌의 쌉싸름한 맛도 나면서

반죽에 바닐라빈을 넣었는지 까눌레 단면은 까만 바닐라빈이 콕콕 박혀 있어 정말 맛있었다

스콘은 딱 집에서 만든 듯한 느낌의 무난한 스콘이었다

그리고 모양이 예뻐서 골랐던 바닐라 페이도 정말 맛있었다

결이 고른 단면에 기본에 충실한 맛이었다

페스츄리라고 해야 할지 아니면 크루아상이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종류가 무엇이 되었든 간에 여하튼 굉장히 잘 만든 빵이라는 것은 알 수 있었다

 

광교 카페거리에 이런저런 빵집들이 많은데 대부분의 빵집을 전부 가보았지만 그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광교 오봉베르였다

광교 오봉베르는 광교 카페거리 외곽에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319-5 지층 | 오봉베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