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대 소오에서 라멘을 먹은 후 좀 더 맛있는 라멘이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다

이대 소오 라멘도 나쁘지 않았지만 메뉴가 적고 한국입의 입맛에 맞게 많이 개량된 느낌이라서 말이다

그러던 중에 다음 스토리볼에 라멘 시리즈가 올라왔는데 찾아보니 신촌에 맛있는 곳이 있다 하여 다녀왔다

신촌 아마네는 신촌 번화가 쪽이 아닌 골목 안 쪽에 위치하고 있어 다소 찾기 어려울 수 있다

토요일 오전 불금을 즐긴 사람들의 흔적만 남은 황량한 신촌 골목을 걷다보니

이쪽 길이 맞나 싶은 생각이 드는데 그런 생각을 한창 할 때쯤 신촌 아마네가 나온다

신촌 아마네는 판다키친과 꼼보포차라는 음식점 위 건물 2층에 위치하고 있다

신촌 아마네의 간판이 작아 잘 보이지 않으니 차라리 저 판다 모양 장식물을 보고 찾는 것이 나을 듯 싶다

다소 낡은 건물 안으로 들어가 2층으로 올라가니 신촌 아마네 입구가 보였다

건물과 다르게 깔끔한 느낌의 입구인데 입구 앞에는 신촌 아마네의 메뉴와 가격이 써있는 입간판이 있다

신촌 아마네는 돈코츠라멘, 카라이라멘, 야끼소바, 차슈덮밥을 판매한다고 되어 있다

신촌 아마네 음식 가격은 6500원에서 8000원으로 차슈덮밥을 제외하면 가격은 보통 수준이다

그렇지만 신촌 아마네에서 음식을 먹으면 이 가격이 오히려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신촌 아마네에 쭈뼛쭈뼛 들어가니 가게 안은 손님들로 북적거리고 있었다

위 사진은 손님들이 다 나간 후 찍은 사진이다

나름 점심시간 치고 이른 시간에 갔다고 생각했는데 손님이 어찌나 많은지 깜짝 놀랐다

손님이 많다보니 사장님 혼자서 주문받고 요리하고 서빙하고 계산하는 모습이 무척 바빠보였다

매장 안을 둘러보니 주방 옆 쪽에 메뉴판이 있었다

아까 입구 옆에서 본 입간판의 메뉴와 같은데 그 메뉴들은 메인메뉴였던 것 같고

이외에 차슈추가, 면추가, 교자, 음료 등 소소한 사이드메뉴에 대한 가격 표시가 되어 있었다

신촌 아마네가 원래 선릉에 있을 때는 생맥주도 했었다 하는데 신촌으로 이전하면서는 병맥주만 판매한다

무엇을 먹을지 고민하다가 가장 기본인 돈코츠라멘과 야끼소바를 주문하였다

주문을 하자 사장님이 김치와 생강이 들어있는 통을 가져다주었다

각 테이블마다 비치되어 있는 작은 접시에 덜어먹으면 된다고 한다

뀨우가 생강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김치만 조금 덜어 놓고 음식이 나오길 기다렸다

신촌 아마네 매장을 둘러보니 하늘색으로 페인트칠해진 조형물 같은 것이 보였다

사장님이 프로젝터로 가게 벽면에 영화를 틀어놓고 싶었는데 그 프로젝터를 놓을 자리라고 한다 

이 날 사장님이 주문한 프로젝터가 택배로 도착하여 이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아마도 다음에 방문하면 이 프로젝터로 영화를 틀어놓은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야끼소바는 굉장히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라고 하던데 그래서인지 라멘이 비해 시간이 오래 걸렸다

주방을 보니 엄청 센 불에 야끼소바를 계속 볶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사실 야끼소바는 일본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UFO 야끼소바만 먹어봐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UFO 야끼소바는 인스턴트고 신촌 아마네에서 판매하는 야끼소바는 직접 요리하는 음식이니 다르겠지만

워낙 UFO 야끼소바에 실망했던터라 같은 이름인 신촌 아마네의 야끼소바도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주문한 신촌 아마네 야끼소바가 나왔다

가격이 8000원으로 신촌 아마네의 다른 메뉴에 비해 비싼 가격이었는데

야끼소바를 보니 오히려 가격이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양이 많았다

일단 가쓰오부시가 굉장히 풍성하게 들었고 양배추와 고기의 양도 굉장히 많았다

마요네즈도 함께 주는데 이미 소스가 충분히 들어있어 따로 뿌려먹진 않았다

신촌 아마네 야끼소바의 가쓰오부시가 춤추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신촌 아마네 야끼소바는 정말 정말 맛있었다!

이 야끼소바에 대한 생각이 며칠을 갈 정도로 정말 맛있게 먹었다

면도 탱탱하고 짭쪼름하면서도 부드러운 마요네즈 맛이 나는 소스와 정말 잘 어우러졌다

그리고 양배추의 익은 정도도 딱 좋고 고기가 부드러워 함께 먹기 좋았다

살짝 느끼하다고 느껴질 때쯤 김치와 함께 먹으면 의외로 잘 어울려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조만간 신촌 아마네에 야끼소바를 먹으러 다시 갈 생각을 할 정도로 맛있었다

한참 야끼소바를 맛있게 먹고 있는데 뒤이어 신촌 아마네 돈코츠라멘이 나왔다

국물 위에 있는 까만 기름은 마늘기름이라고 한다

숙주와 목이버섯, 차슈 여러장에 계란이 나오는데 특히 이 계란이 완전한 반숙이라 맛있었다

원래는 계란을 라멘 국물에 풀어서 먹어야 하는 것 같은데 계란 속이 궁금해서 반을 갈라보았다 

핸드폰 동영상이라 화질이 썩 좋지 않은데 이렇게 계란을 반 가르면 반숙 상태인 계란 노른자가 흘러나온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간 신촌 아마네였는데 정말 만족스러운 식사를 하고 나왔다

네이버에 검색해보면 아마네가 선릉에 있을 때부터 단골이었던 사람들이 신촌까지 와서 먹는다던데

왜 그러는지 알 수 있는 맛이었다

신촌 아마네가 이전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는 있었지만

라멘과 야끼소바, 특히 야끼소바의 맛만큼은 정말 추천하고 싶은 곳이었다

신촌 아마네는 신촌역 2번 출구로 나와 쭉 걷다가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건물 2층에 위치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52-56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