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오아라쭈꾸미에서 맛있게 식사했던 기억이 있어서 보라매 쪽에 있는 오아라쭈꾸미를 가려고 했었다

한번은 상중이라 문이 닫혀 있었고 그 다음번에 방문했더니 가게가 바뀌어 있었다

사계진미라는 음식점으로 바뀌었는데 다행히 쭈꾸미 메뉴가 아직 있어서 주문할 수 있었다

토담 사계진미라고 적힌 메뉴판이다

검색해보았는데 토담 사계진미는 프랜차이즈가 아닌 것 같다

어떤 메뉴를 시킬지 고민하고 있었더니 사장님으로 보이는 분이 친절하게 메뉴설명을 해주셨다

사계진미정식은 일반적인 백반메뉴라고 하였고

철판쭈꾸미는 철판에 볶아가며 먹는 것이고 쭈꾸미정식은 조리된 쭈꾸미가 나오는 것이라고 한다

백숙이나 삼계탕 같은 메뉴도 있었지만 이 날은 쭈꾸미를 먹기로 한 날이기 때문에 쭈꾸미정식을 주문하였다

메뉴판을 더 보니 술안주로 시킬법한 메뉴들이 있었다

그리고 샤브메뉴를 시키면 넣을 수 있는 듯한 사리 메뉴도 함께 있었다

갈비만두와 갈비만두포장은 가격이 같은데 왜 따로 적은건지 모르겠지만 일단 갈비만두도 판다고 한다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면서 찍은 내부 사진이다

카페처럼 꾸민 자리인데 대부분의 손님들은 이 자리가 아닌 내부에 더 넓직한 자리에 앉는 것 같다

안쪽에는 네모난 큰 테이블들이 있다

기다리고 있었더니 나온 샐러드와 부침개이다

맛은 나쁘지 않았다

부침개는 갓 했는지 가장가리가 바삭했고 샐러드도 나쁘지 않았다

그런데 접시가 아직도 오아라쭈꾸미로 되어 있다

사장님이 같은건가 싶긴 한데 딱히 확인해보진 않았다

아마 백반 메뉴를 운영하기도 하고 주변 회사 회사원들을 겨냥해서인 것 같은데

그전에 갔던 오아라쭈꾸미나 다른 쭈꾸미집과 다르게 밑반찬이 굉장히 많이 나온다

버섯이 종류별로 두가지 나오고 각종 나물과 장아찌가 나오는데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았다

다만 쭈꾸미에 집중하기 위해 맛만 보았다

메인인 쭈꾸미볶음이다

매운걸 잘 못 먹어서 덜 맵게 조리해달라고 부탁한다는 것을

오아라쭈꾸미가 없어지고 산해진미로 바뀐 것에 충격받아 덜 맵게 해달라고 말하지 못하였다

고추기름이 많이 들어간 것 같은데 사진을 보기만 해도 속이 쓰리다

은근하게 맵고 먹으면 먹을수록 점점 더 매워지는 느낌이라 나중엔 물을 좀 붓고 쭈꾸미를 건져 먹었다

그래도 묵사발이 나와 아주 매울 때 입 안을 식힐 수 있었다

묵사발도 나쁘지 않은 맛이었다

일단 살얼음이 들어있는 것이 좋았다

이 날 날이 너무 더워서 힘들었는데 이렇게 살얼음이 들어있어 잘 먹었다

흰쌀밥이 아니고 흑미를 넣은 밥이라 좋았다

큰 대접에 쭈꾸미, 콩나물, 야채, 무나물을 넣고 비벼먹는데 나중엔 너무 매워서 쭈꾸미만 건져내서 밥과 함께 먹었다

 

보라매맛집 사계진미는 다른 것보다도 사장님이 굉장히 친절하셨다

처음 메뉴판을 보여줄 때도 메뉴 하나하나 설명해주셨는데 나중에 음식을 서빙할 때도 하나씩 설명해주셔서 굉장히 친절하다고 느꼈다

역에서 좀 멀긴 한데 깔끔하고 친절해서 다시 갈 의향이 있다

보라매역에서 상당히 멀고 롯데백화점 관악점 근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동작구 신대방2동 | 사계진미 (구 오아라쭈꾸미 보라매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