뀨우가 가로수길에 갈 일이 있다며 혹시 먹고 싶은 빵집 빵이 있는지 물었다

검색해보니 에뜨왈이라는 곳에서 파는 마들렌이 궁금해서 사다달라고 부탁하였다

일찍 갔더니 문이 열려 있지 않아 근처에서 시간을 보내다 다시 갔다고 한다

대체로 빵집이 오전에 여는 것에 비해 가로수길 에뜨왈은 12시에 오픈한다고 한다

그래서 12시에 문을 열자마자 들어갔더니 모든 제품들이 정갈하게 놓인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고 한다

마들렌은 모양이 예뻐서 특히 좋아하는 과자인데 이렇게 보니 괜시리 흐뭇했다

포장용 상자가 있어서 포장을 부탁했다고 한다

에뜨왈의 메인 상품들을 그린 디자인이었는데 은은한 색감이 예쁜 상자였다

왼쪽 위부터 피낭시에 쇼콜라, 마들렌 마차 글라쎄, 마들렌 얼그레이, 말차 파운드케이크, 마들렌 호지차 글라쎄였다

가격이 좀 나가는 편이라 저만큼이 만원이 넘는다

말차맛이나 녹차맛을 좋아해서 골라왔다는 말차파운드케이크는 파스스 부서지는 식감의 파운드케이크였다

맛 자체가 나쁘지는 않았지만 촉촉한 파운드케이크를 좋아하는지라 조금 아쉬웠다

말차 파운드케이크보다 말차마들렌 쪽이 더 맛있었다

피낭시에 쇼콜라는 뀨우가 먹었는데 맛이 괜찮다고 한다

가운데 있는 마들렌 얼그레이는 향이 약하고 덜 달았다

가장 맛있었던 것은 마들렌 말차 글라쎄와 마들렌 호지차 글라쎄였다

평소 마들렌에 초콜릿 코팅한 제품은 많이 봤는데 글라쎼라는 것은 생소해서 어떤 것인지 궁금했다

글라세라는 것은 얇게 설탕을 입히는 것을 의미하는데 에뜨왈의 글라세 마들렌은 설탕만 씌운게 아니라

설탕에 부재료를 섞어서 만들어서 달달한 맛과 함께 풍부한 맛을 내었다

마들렌 자체의 말차맛과 호지차맛도 진하고 맛있는데 거기에 말차 글라세, 호지차 글라세를 씌우니

과하지 않은 단맛과 진한 말차맛과 호지차맛이 더해져서 정말 맛있었다

 

에뜨왈 제품 가격은 글라세를 씌운 마들렌은 2600원, 일반 마들렌은 2400원, 휘낭시에는 2100원,

그나마 저렴한 파운드케이크는 1900원으로 전반적으로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려운 글라세 마들렌, 그 중에서도 말차나 호지차 종류는 맛있어서 한번쯤 먹어보기를 추천한다

에뜨왈은 신사동 가로수길 내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34-8 지하1층 | 에뜨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