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창공원역 바로 앞에 있는 김약국에 종종 갔었다

처음에는 커피 때문에 갔었는데 최근에는 베이커리 메뉴가 늘어서 케이크라든지 각종 디저트를 먹으러 갔다

그런데 블로거인 첼시님이 김약국의 이름이 바뀌었다고 하여 깜짝 놀랐다

아무래도 약국이 아닌 카페에 약국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어서 바꾼 것이 아닐까 싶다

첼시님의 다과상사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그래도 메뉴는 거의 그대로 유지되어서 다행이다

그사이 원두를 시향할 수 있는 샘플도 생기고 메뉴도 살짝 바뀐 것 같다

말차 롤케이크가 새로 나왔다고 하여 궁금했는데 문의하니 2주나 그 이상이 되어야 판매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대답을 들었다

아쉽지만 다른 케이크를 먹기로 하였다

사실 이번 글은 2차례 방문한 후에 적은 글로 김약국, 아니 다과상사의 케이크 도장깨기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병에 들은 각종 우유 시리즈도 나왔는데 커피를 마시고 싶어서 넘겼다

쿠키 종류도 많이 늘었다

직원에게 물어보니 다과상사로 이름을 바꿀지도 모른다, 같은 식의 대답이라서 그러려니 했는데

원두 포장을 보니 이미 다과상사로 확정한게 아닐까 싶다

아무튼 위의 두 케이크는 아직 김약국이던 시절에 가서 먹은 케이크이다

먼저 당근케이크인데 예전에 먹은 ㅅㄹㅅㄹ의 당근케이크와 비슷한 느낌이었다

가볍고 부드러운 케이크였는데 시트 안에 잘게 썰은 사과가 있어 식감이 좋았다

당근이나 사과의 함량이 엄청나게 높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지만 호두가 많이 들어있었다

당근케이크에 시나몬향을 강하게 넣는 경우가 많은데 이 케이크는 은은하게 나서 좋았다

케이크에 있는 크림치즈 또한 가벼워서 퐁신한 시트와 잘 어울렸다

가벼운 느낌의 당근케이크와 달리 초코케이크는 정말 묵직한 초콜릿 맛을 느낄 수 있는 케이크였다

가장 윗면에 있는 초콜릿이 제일 달았고 크림은 쌉싸름한 맛이 강한 초코크림이었다

시트 또한 달지 않고 부드러워서 전반적으로 달지 않고 맛이 깔끔하며 초콜릿의 풍미를 진하게 느낄 수 있었다

초콜릿 케이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도 맛이 깔끔해서 계속 먹게 되는 마성을 지닌 케이크였다

그린티 다쿠아즈는 낱개 포장되어 있었는데 케이크를 다 먹고 먹었더니 살짝 녹았다

예전에 먹었던 그린티쿠키가 진하고 맛있어서 다쿠아즈도 기대되었다

칼이 없어서 손으로 뜯었더니 다소 난잡한 사진이 나왔지만 그래도 보는 것처럼 색이 아주 쨍하다

녹차가루를 많이 넣지 않았을까 싶은데 맛 또한 녹차맛이 진해서 좋았다

생크림케이크를 가장 먼저 먹고 그 다음에 위의 두 케이크를 먹었던터라 김약국의 케이크는 전부 먹은 줄 알았는데

첼시님의 레드벨벳 케이크도 있다는 정보를 알려주셔서 다과상사로 이름이 바뀐 것을 볼 겸 겸사겸사 재방문하였다

다과상사 홀더도 예쁘지만 예전 김약국 홀더가 참 좋았는데 아쉽다

생각해보니 초콜릿 케이크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레드벨벳 케이크도 이 날 처음 먹어보았다

다과상사의 레드벨벳 케이크는 시트의 식감이 살짝 쫀쫀하고 의외로 초콜릿 맛은 그리 진하지 않았다

크림치즈 프로스팅으로 가볍게 마무리되어 전반적으로 달지 않고 무난하게 먹기 좋았다

그렇지만 워낙 이전에 먹은 초코케이크가 강렬해서 그런지 큰 감흥은 없었다

 

지난번에 먹었던 딸기생크림케이크도 맛있었는데 그때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아직 지도에는 김약국으로 나온다

다과상사는 효창공원역 2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효창동 74 | 김약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밓쿠티